안성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경기도 산업단지계획 심의 통과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9/25 [16:31]

안성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경기도 산업단지계획 심의 통과

김정화 | 입력 : 2020/09/25 [16:31]

 

안성시(시장 김보라)는 지난 23일 한화그룹과 공동으로 추진 중인 안성테크노밸리일반산업단지계획심의안이 경기도 산업단지계획 심의위원회 심의를 통과하였다고 밝혔다.

 

‘경기 반도체 클러스터 편입 추진’은 김보라 안성시장의 공약사항으로, 안성 테크노밸리가 경기도 산업단지 계획 심의를 통과함으로써 안성시는 용인시와 평택시를 이어 경기남부 반도체 클러스터에 편입되는 발판과 반도체 배후협력단지 조성을 통한 미래산업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

 

안성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안성시 최초민·관 공동사업 및 최대 규모의 산업단지 조성사업으로, 약 2300명의 고용 창출 효과 등을 통해 지역 발전에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골프장 도시계획시설 지정 해제를 위한 주민동의, 수도권 산업단지 개발물량 감소 등의어려움과 생태축 연결 문제로 인해 환경영향평가 협의 지연 등 안성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초기부터 여러 난관에 봉착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성시 서북부 지역 개발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바탕으로,시의 적극적이고 발 빠른 행정지원과 한화그룹의 과감한 초기 투자로 여러 난관을극복해 왔으며, 비로소 경기도 산업단지계획심의 통과라는 결실을 맺게 되었다.

 

시는 안성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외에도 미양면 구례리 일원에 안성 스마트코어 폴리스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평택 삼성 반도체와 용인 SK하이닉스 협력 배후 산업단지 조성’이라는 김보라 시장의 공약도 점차 가시화 되고 있다. 강인하면서도 특유의 섬세한 행정력을 보유한 김보라 시장의 일관된 추진력으로 약속했던 공약사항이 하나씩 현실화되고 있는것이다.

 

시 관계자는 “시는 각종 인·허가를 포함한 실질적인 기업지원 정책을추진 중이며, 내년 공사를 착수하여 2023년 말까지 사업을 마무리 할 수 있도록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동
메인사진
이솜, 몽환적 분위기 힙한 매력 화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