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농업기술원, “이달 말까지 구기자 탄저병 방제해야”

- 도 농업기술원, 비 오기 전 약제 살포·병든 열매 제거 당부 -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7/16 [10:25]

충남도 농업기술원, “이달 말까지 구기자 탄저병 방제해야”

- 도 농업기술원, 비 오기 전 약제 살포·병든 열매 제거 당부 -

김정화 | 입력 : 2020/07/16 [10:25]

 

▲ 구기자 탄저병 발병 사진     ©충남도

 

충남도 농업기술원 구기자연구소는 16일 장마철 잦은 비로 구기자 탄저병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피해 예방을 위한 방제를 당부했다.

 

탄저병은 구기자의 생산량 감소와 품질 저하를 일으키는 주된 원인으로, 비가 자주 오는 습한 조건에서 많이 발생하고 빗물과 바람에 의해 확산된다.

 

탄저병에 걸리면 구기자 열매에 흑갈색 소반점이 생기고, 심할 경우 열매, 꼭지 등이 검게 변색된다.

 

발생한 뒤에는 방제가 어려우므로 이달 말까지 예방 위주의 방제가 가장 중요하다.

 

병 발생 전인 개화기 때부터 구기자 탄저병에 등록된 약제를 살포해야 하고, 비가 1일 이상 지속되거나 저녁부터 새벽에 비가 내려 습도가 높아질 경우를 대비해 비가 오기 전에 방제를 하는 것이 병 발생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다.

 

또 동일한 성분의 살균제를 연속해 사용하면 약제에 대한 저항성(내성)이 생기므로 작용 기작이 다른 살균제를 번갈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도 농업기술원 구기자연구소 손승완 연구사는 “탄저병 방제는 시기가 가장 중요하지만 방제시기를 놓쳤더라도 전용 약제를 살포하고, 병든 부위를 제거하면 피해를 낮출 수 있다”며 “탄저병에 강한 ‘청수’, ‘청강’ 품종을 보급하고, 보다 효과적인 방제법을 개발하는 등 앞으로도 농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
메인사진
배우 김여진, 이미 ‘완성형’ 비하인드 컷 공개! 눈빛으로 시선 압도!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