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남자의 기억법' 한다미, 열정→인간미 매력 풀 장착한 '新 신스틸러'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3/26 [11:59]

'그 남자의 기억법' 한다미, 열정→인간미 매력 풀 장착한 '新 신스틸러'

김정화 | 입력 : 2020/03/26 [11:59]

 

'그 남자의 기억법' 한다미가 생동감 넘치는 연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는 이정훈(김동욱 분)이 진행하는 방송 '뉴스라이브'의 조연출 역을 맡은 배우 한다미가 극 중 업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적재적소 활약으로 제 몫을 톡톡히 해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연출(한다미 분)은 늘 최선을 다했다. 이정훈이 앵커석에 앉자 빠르게 다가와 수정 큐시트를 전달, 설명하며 철두철미한 면모를 보였다. 이후 이정훈과 여하진(문가영 분)의 관계에 대해 계속해서 놀리듯 말하는 김팀장(이승준 분), 그에게 엄포를 놓기 위해 이정훈은 화면 밖으로 나갔다.

 

이정훈이 화를 낼까 긴장감이 높아졌던 그 순간, 부조정실에 나타난 이는 조연출이었고 괜히 무안해서 자신에게 한 마디 하는 김팀장에게 "앵커님이 화장실 다녀오겠다고 전해달라고 하셔서요. 너무 못 참겠어서 급하게 가신다고"라며 아랑곳하지 않아 보는 이들의 실소를 터트리게 만들었다. 여기에 방송 시작을 앞두고 통화를 하는 이정훈에게 곧 방송이 시작됨을 제때에 알리는 열일 모먼트를 보이기도.

 

이렇듯 한다미는 자신의 일에 대해서는 온 힘을 다하는, 언제나 열정적인 조연출 캐릭터를 특유의 세밀한 연기와 찰떡 같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더욱 매력적으로 그리며 극의 분위기를 환기시키고 있다. 특히 매 등장마다 돋보이는 인간미 가득한 그의 바쁜 일상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동시에 직장인 시청자들에게 보다 친근감 있게 다가가며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앞서 한다미는 예상치 못한 방송 사고가 발생하자 이리 뛰고 저리 뛰는 열혈 조연출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비주얼부터 내면까지 캐릭터의 특징을 완벽히 구현해낸 한다미의 활약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또 어떤 열연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지 많은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MBC '그 남자의 기억법'은 매주 수, 목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MBC '그 남자의 기억법' 방송>     

 
이동
메인사진
'오 마이 베이비' 장나라, 첫 촬영 공개! 단발병 부르는 봄의 여신!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