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 냉철한 복수의 화신 최명길, 뜨거운 눈물 포착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2/21 [16:09]

'우아한 모녀' 냉철한 복수의 화신 최명길, 뜨거운 눈물 포착

김정화 | 입력 : 2020/02/21 [16:09]

 

'우아한 모녀' 최명길이 뜨거운 눈물을 흘린다.

 

KBS 2TV 저녁 일일 드라마 '우아한 모녀'(극본 오상희/연출 어수선/제작 아이윌미디어)가 휘몰아치는 스토리에 박차를 가하며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특히 주인공 캐리정(최명길 분)의 처절한 복수극이 회차를 거듭할수록 더욱 속도감 있게 전개되며 흥미진진하다는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캐리정은 파란만장한 서사를 가지고 있다. 30년 전 원수들에 의해 남편과 갓 태어난 아들을 잃은 캐리정. 이후 복수만을 위해 살아온 캐리정은 어떤 일이 벌어져도 감정을 쉽게 드러내지 않는 냉철한 모습을 보였다. 복수를 위해 납치했지만, 진짜 딸처럼 키운 한유진(차예련 분)과 관련된 일이 아니라면 말이다.

 

그런 캐리정에게 새로운 폭풍이 몰아쳐왔다. 바로 30년 전 죽은 줄로만 알았던 친아들이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 여기에 그 친아들의 정체가 구해준(김흥수 분)이라는 것은 캐리정을 무너지게 만들었다. 지금까지 캐리정은 구해준을 원수의 아들이라고 생각, 냉혹한 복수를 선사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2월 21일 '우아한 모녀' 제작진이 눈물을 뚝뚝 흘리며 기도하고 있는 캐리정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사진 속 캐리정은 보는 이까지 가슴 아릿하게 만드는 슬픈 표정을 짓고 있다. 과연 캐리정은 어떤 기도를 올리고 있는 것일까.

 

폭풍 같은 운명 한가운데에 던져져도, 복수를 향한 마음만큼은 굽히지 않았던 캐리정이다. 친아들의 예상치 못한 등장으로 인해 이토록 처절하게 흔들리고 있는 캐리정은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할까. 캐리정의 선택은 또 극에 어떤 파장을 불러올지 기대된다.

 

한편 KBS 2TV 저녁 일일 드라마 '우아한 모녀' 78회는 오늘(21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우아한 모녀'

 
이동
메인사진
배우 이성경, 시크하면서도 감각적인 데님 화보 공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