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성동일, 악귀 스위치 ON! 추가 사망자 발생!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2/17 [14:24]

'방법' 성동일, 악귀 스위치 ON! 추가 사망자 발생!

김정화 | 입력 : 2020/02/17 [14:24]

 

tvN ‘방법’ 속 ‘악귀’ 성동일이 직접 움직이기 시작하며 섬뜩한 공포를 배가시킨다. 이와 동시에 박성일, 최병모를 잇는 추가 희생자가 발생한다고 전해져 사건의 전말에 관심이 쏠린다.

 

tvN 월화드라마 ‘방법’(연출 김용완/극본 연상호/제작 레진 스튜디오/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17일(월) 3회 방송에 앞서 악귀 스위치를 온앤오프하는 ‘인간의 탈을 쓴 악귀’ 성동일(진종현 역)의 강렬한 극과 극 비주얼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한다.

 

앞서 방송된 ‘방법’ 2회에서는 진종현(성동일 분)이 자신의 회사와 유착관계에 있던 김주환(최병모 분)의 형체를 식별할 수 없는 기괴한 시신 사진을 보고 불안감에 빠졌다. 이에 진종현은 자신의 영적 조력자 진경을 통해 굿으로 죽은 김주환의 기억을 되짚으며 방법의 주범을 쫓으며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급기야 진경이 백소진(정지소 분)의 존재를 알아차리며 그를 잡기 위한 서슬 퍼런 추격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흥미지수를 급상승시켰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 속 성동일은 스위치를 켜고 끄듯 극과 극 비주얼로 시선을 단숨에 압도한다. 사건 현장에 무표정으로 등장하던 그가 섬뜩한 악의 본색을 드러내고 있는 것. 숨이 넘어갈 듯 히죽거리는 성동일의 미소는 보는 이의 등골을 송연하게 만드는 소름 그 자체다.

 

이 가운데 공개된 3회 예고 영상에는 박성일, 최병모를 잇는 추가 희생자의 발생을 암시해 궁금증을 단숨에 높였다. 성동일이 “만년필 뚜껑 어디 있어?”라며 방법의 주범을 쫓기 시작한 데 이어 엄지원이 혼비백산한 채 누군가에게 “그거 가지고 있으면 안 되는 물건이야”라며 강력하게 경고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현재 만년필 뚜껑을 지니고 있는 사람은 엄지원(임진희 역)의 남편이자 서동경찰서 강력팀 팀장 정문성(장성준 역). 더욱이 성동일은 앞서 자신의 회사 포레스트의 내부 비리를 고발한 전 직원 박성일(민정인 역)을 방법해 처참하게 죽게 한 바 있기에 성동일의 본격적인 움직임과 함께 앞으로 추가 희생자가 나타날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다.

 

tvN ‘방법’ 제작진은 “오늘(17일) 방송되는 3회에서 특히 만년필 뚜껑의 행방을 예의주시해달라”고 운을 뗀 뒤 “1-2회를 압도하는 상상 그 이상의 섬뜩한 반전이 펼쳐질 예정이니 꼭 본 방송으로 확인해달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방법’은 한자 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 ‘방법’ 3회는 오늘(월)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tvN ‘방법’

 
이동
메인사진
송다은, 시크한 매력 담긴 화보 공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