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헤는 밤' 국민배우 김영철, 윤동주 기억 따라 광양 찾았다



3.1운동 100주년 기획 윤동주 콘서트 <별 헤는 밤> 김영철이 광양을 찾는다.

 

2019년 8월 15일 광복절 KBS와 재외동포재단이 공동주최하는 3.1운동 100주년 기획 윤동주 콘서트 <별 헤는 밤>(김호상CP/고국진PD)이 방송된다.

 

<별 헤는 밤>은 나라 잃은 슬픔, 시대의 아픔에 시(詩)로 저항한 민족시인 윤동주의 시와 삶을 되짚는다. 이를 위해 국내 최정상 아티스트들의 다양한 무대는 물론, 직접 윤동주의 삶을 되새기는 ‘윤동주 로드’ 콘텐츠가 공개될 예정. 이에 윤동주의 후배 스윗소로우는 모교를, 윤동주의 육촌동생 윤형주는 북간도 용정에 있는 윤동주 생가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또 한 명의 인물이 윤동주 시인의 삶을 되짚기 위해 여행을 떠났다. 바로 <별 헤는 밤> MC를 맡은 국민배우 김영철이다. 김영철은 윤동주의 시를 품은 특별한 곳, 윤동주 유고 시집을 보존한 정병욱 가옥을 찾아 전라남도 광양 망덕포구로 향했다.

 

정병욱 선생은 윤동주의 연희전문학교 후배로, 윤동주의 시를 보존하고 세상에 알린 인물이다. 정병욱 선생 덕분에 윤동주의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는 세상의 빛을 볼 수 있었다고. 나라를 잃은 아픈 시대, 친구처럼 또 형제처럼 가까이에서 서로를 의지하고 뜻을 함께 한 시인 윤동주와 정병욱 선생의 이야기가, 윤동주 시인의 아름다운 시(詩) 구절들과 맞물려 뭉클한 울림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2019년 청춘을 상징하는 배우 박혜수, 장동윤의 시낭송 영상에 이어 스윗소로우의 모교 방문, 윤형주의 윤동주 생가 방문 등 공개되는 콘텐츠마다 <별 헤는 밤>이 어떤 의미를 지닌 프로그램인지 궁금하게 만든다. 2019년 8월 15일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알아야 하고, 모두가 꼭 봐야 하고, 함께 느껴야 할 민족시인 윤동주의 이야기가 펼쳐질 <별 헤는 밤>이 기대된다.

 

한편 KBS와 재외동포재단이 함께 주관하는 3.1운동 100주년 기획 윤동주 콘서트 <별 헤는 밤>은 8월 15일 방송된다.

 

사진 제공 = KBS 3.1운동 100주년 기획 윤동주 콘서트 <별 헤는 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email protected]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8:13 [14:24]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