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김상경의 남다른 존재감! 지금까지 이런 캐릭터는 없었다!



배우 김상경이 ‘왕이 된 남자’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지금껏 사극에서 볼 수 없었던 입체적인 캐릭터와 이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그의 명품 연기력 때문.

 

연일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며 ‘왕남 신드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월화 최강자 tvN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에서 김상경이 임금을 독살한 희대의 충신 ‘도승지 이규’ 역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규는 귀천을 따지지 않는 세상을 여는 것이 일생일대의 목표로, 뜻을 함께 하던 임금 이헌(여진구 분)이 점점 타락해 폭정을 일삼고 손 쓸 수 없을 정도로 망가지자 용상을 대리하던 광대 하선(여진구 분)을 진짜 임금으로 세우고 이헌을 독살하기에 이르는 인물이다. 이처럼 파격적인 행보를 보이는 이규지만 시청자들은 응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 이유는 이규의 행동이 개인의 사리사욕이 아닌 충심에서 비롯된 것이기 때문. 더욱이 그 충심이 향하는 방향이 임금이 아닌 백성과 나라 자체라는 점은 이규의 행보에 무게감을 더한다.

 

무엇보다 이규는 자신의 행동을 ‘정의’로 포장하는 자기 함정에 빠지지 않는다. “내 죄이니 내가 온전히 책임질 것이다(9회)”라며 스스로를 대역죄인으로 치부하는 것은 물론 “자네도 나와 같은 족속이야(10회)”라는 간신 신치수(권해효 분)의 독설과 “신치수 그자가 가고 나니 또 다른 간신이 주상의 눈과 귀를 가리고 어심을 어지럽히는 건 아닌가 싶다(11회)”는 대비(장영남 분)의 도발도 감내해낸다. 이는 충신은 절대 선이고 간신은 절대 악이라는 기존 사극의 선악구도를 전복시키며 ‘왕이 된 남자’가 웰메이드 사극으로 평가받는 요인 중 하나가 되고 있다. 더욱이 이규 캐릭터는 ‘권선징악’의 프레임에서도 벗어나 있는 바, 앞으로의 행보에 궁금증이 높아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런가 하면 이처럼 입체적인 캐릭터에 설득력을 더하는 김상경의 연기는 그야말로 일품이다. 인물의 감정선을 완벽하게 구현해내는 눈빛 연기와 대사의 완급 조절이 자칫 한 쪽으로 기울 수 있는 ‘도승지 이규’의 중심축을 탄탄하게 지탱하고 있는 것. 이에 시청자들은 “김상경이 아닌 ‘이규’는 상상도 할 수 없다(hyes****)”, “이규는 인생캐다(love****)”라며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지난 ‘왕이 된 남자’ 11회에서는 하선이 궁을 떠나 폐서인 위기에 놓인 중전 소운(이세영 분)을 붙잡기 위해 잠시 용상을 비우고, 그 틈을 노린 신치수-대비-진평군(이무생 분)이 왕좌를 위협해 긴장감을 높였다. 이 가운데 이규가 하선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전면에 나서 정적들의 도발에 맞섰지만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하며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이에 하선-이규 세력이 엄습하는 위기 속에서 용상을 지켜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2:15 [14:10]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배우 박시연, 우월한 비율로 ‘시선압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