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패밀리’, 첫 촬영부터 남달랐던 현장 비하인드 대 방출!



2월 22일(금) 첫 방송을 앞둔 MBN 새 금요 예능 ‘모던 패밀리’가 스튜디오 첫 녹화 현장을 전격 공개했다.

 

종합편성채널 MBN의 새 예능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연출 서혜승)는 갓 살림을 차리기 시작한 신혼부부부터 결혼 생활을 마친 졸혼 가정까지, 다양한 형태로 구성된 스타들의 삶을 엿볼 수 있는 색색깔깔 가족 관찰 예능. 졸혼 가정 백일섭-4인 핵가족 류진-2대째 배우 가족 김지영-갓 신혼 이사강 등, 결이 다른 가정생활을 영위하는 연예인 가족들의 일상을 살펴보며 정답이 없는 ‘모던 패밀리’들의 라이프를 기분 좋게 이해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런 가운데 ‘모던 패밀리’가 대망의 첫 스튜디오 녹화 현장 사진을 대 방출하며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돋우고 있는 것. 지난 1월 말 진행된 첫 녹화 현장에서는 백일섭-류진-김지영 등 관찰 가족 당사자를 비롯해 스튜디오 MC로 합류한 이수근-심혜진-신아영-박성광이 모두 모여, 첫 만남부터 신들린 호흡을 드러냈다. 각 가족들의 기상천외한 일상이 본격적으로 공개되며 ‘차진 리액션’을 자아내는 한편, 끊이지 않는 ‘화수분 토크’가 이어지며 ‘대박’을 예감케 했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모던 패밀리’의 관찰 가족으로 캐스팅된 백일섭과 김지영은 과거 드라마 ‘결혼해 주세요’에서 시아버지와 며느리 역으로 ‘찰떡 호흡’을 드러냈던 사이. 9년 만에 재회한 두 사람은 당시와 다름없는 유머러스한 코드로 토크를 주도해 웃음을 자아냈다. ‘모던 패밀리’를 통해 MC 호흡을 처음 맞춰본 이수근과 심혜진은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진행으로 ‘구면 같은 초면’에 등극했고, 박성광은 평소 친분이 남다른 이수근과 티격태격한 케미를 드러내며 녹화 내내 분위기를 달궜다.

 

‘모던 패밀리’ 제작진은 “관찰 예능 경험자인 ‘경력직’ 류진의 노련미와 존재만으로도 든든한 MC 신아영의 첨언이 더해지며 풍성한 첫 녹화가 마무리됐다”며 “첫 만남이 무색할 정도로 신나는 호흡을 드러낸 출연진들의 ‘무한 토크’부터 VCR을 보던 중 갑자기 일어난 ‘돌발 상황’까지 더해지며, 색다른 재미를 안길 것이라 보장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모던 패밀리’는 다양한 형태의 21세기형 스타 가족들을 살펴보는 가족 예능. 2월 22일(금) 밤 11시 MBN에서 첫 방송한다.

 

<사진 제공- MBN ‘모던 패밀리’>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2:12 [10:01]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