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농업기술원, “방울토마토 PLS 걱정 이젠 뚝”
- 도 농기원, 방울토마토 병해충 공동방제단 운영 -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국내 최대 방울토마토 생산단지인 부여 세도지역 생산자 단체인 세도농협과 PLS에 대비한 병해충 공동방제단을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부여 세도지역의 방울토마토 재배면적은 200ha로 특히 3월에서 5월까지 국내 생산량의 20∼30%를 차지할 정도로 대규모 재배지역이다.

 

또한 국내가격 안정을 위해 생산 과잉 시기인 5, 6월에는 일본에 수출을 하고 있다.

 

이번 공동방제단 운영은 농가에서 과채연구소에 병해충 진단을 요구하면 적용약제 및 방제 방법을 처방하게 되며 세도농협에 설치된 공동방제 지원단이 방제기구 및 방제약제를 구입하여 방제작업을 실시하게 된다.

 

현재까지는 농가에서 농약판매상과 스스로 진단하여 약제를 살포함으로써 잘못된 병해충 진단과 약제 선택으로 방제효과도 떨어지고 농약 남용 우려도 많았다.

 

공동방제단 구성을 통해 과채연구소에서는 정확한 진단과 시기에 딱 맞는 처방으로 농약사용량을 억제시키고 농협에서는 공동으로 방제기구 및 약제를 구입함으로써 비용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소비자들에게는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할 수 있으며 일본 수출 시 농약 잔류에 의한 우려를 없애 수출에도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도 농업기술원 과채연구소 이문행 연구사는 “PLS에 대비하여 세도지역 뿐 아니라 관내 토마토 주산단지인 청양, 논산, 공주 지역 생산자 단체와 협의하여 병해충 진단 및 처방서비스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1:17 [16:45]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슈퍼모델 권은진, 크리스마스 화보 공개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