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입주초기 불편함, 입주지원협의회에서 도와드립니다
도, 지난해 11개 공공택지지구서 입주지원협의회 운영. 주민 불편사항 166건 해결

경기도는 지난해 성남하남 위례 등 입주 초기 11개 공공택지지구 입주지원 협의회 운영을 통해 주민불편사항 249건을 접수하고 이 가운데 166건을 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입주지원 협의회는 경기도를 주축으로, 입주민 대표, 사업시행자, 교육청 등 유관기관, 관련 시군 공무원 등으로 구성되며 도로, 공원, 수도, 전기, 학교 등 공공시설에 대한 주민불편사항을 듣고 해결방안을 논의한다.

 

지난해 도는 성남하남 위례, 안성 아양, 이천 마장, 부천 옥길, 시흥 목감, 구리 갈매, 시흥 은계, 화성 봉담2, 남양주 진건, 군포 송정, 오산 오산 등 11개 지구에서 입주지원협의회를 운영했다.

 

주요 해결사례로, 성남하남 위례 지구의 경우 지역 순환버스와 서울방향 버스 신설 요청이 지속적으로 접수돼 협의회를 통해 서울시와 노선신설문제를 논의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 지난해 11월 복정역과 거여역을 거쳐 위례지역을 순환하는 시내버스 노선 231번, 232번 2개가 신설됐으며, 서울역 방향 광역버스 9200번도 올해 초 신설돼 운영 중이다.

 

또한 남양주 진건 지구에서 지난해 1월 아파트 입주가 본격 시작되면서 근거리 통학을 위한 지구 내 학교의 빠른 개교 요청이 있었다. 이에 학생수요를 미리 파악해 교육부와 협의한 끝에 개교시기를 6개월 앞당겨 오는 3월 개교를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이다.

 

이밖에도 구리 갈매지구에서는 인근 국도 47호선 이용불편 민원이 제기되자 경찰청 협의아래 과속 및 방범용 CCTV설치를 완료했으며 지구 내에 유턴허용구간을 지정하고 설치하기도 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37개 공공택지지구에서 입주지원협의회를 운영했으며 이를 통해 주민불편사항 2,179건을 접수하고 2,001건을 처리했다.

 

이재영 경기도 공공택지과장은 “주민 입주시기와 지구 준공이 불일치하는 경우가 있어 초기 입주민의 생활불편을 해결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올해에도 관계기관과의 지속적 협의를 통해 불편사항을 해결하고 주민 실생활에 도움이 되도록 더욱 내실있게 운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1:17 [08:06]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