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송승헌+고아라, 미스터리 휘몰아친 대본리딩 공개


OCN의 기대작 ‘블랙’이 미스터리한 불꽃 열연이 돋보였던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오는 10월 첫 방송 예정인 OCN 오리지널 ‘블랙’(극본 최란, 연출 김홍선 고재현,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아이윌미디어)은 죽음을 지키는 저승사자(블랙)와 죽음을 볼 수 있는 여자인간(하람)이 천계의 룰을 어기고 사람의 생명을 구하고자 고군분투하는 생사예측 미스터리다. 독보적인 장르물 연출을 선보여온 김홍선 감독과 촘촘하고 밀도 있는 전개가 돋보이는 최란 작가의 만남으로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작품이다.

 

 

지난 24일 상암동에서 진행된 ‘블랙’ 대본 리딩 현장에는 송승헌, 고아라, 이엘, 김동준, 김원해, 박두식, 김재영, 조재윤, 정석용, 이철민 등 주요 출연진이 대거 참석했다. 시작 전부터 대본에 몰입하던 배우들은 독특한 캐릭터를 탄탄한 연기력으로 뒷받침하며 몰입력을 끌어올렸고, 미스터리 속에서 기습적으로 터지는 웃음 포인트를 함께 즐기며 최강의 호흡을 선보였다.

 

 

죽음을 지키는 저승사자 블랙 역을 맡은 송승헌은 마치 제 옷을 입은 듯 냉혈한 캐릭터를 연기해냈고, 그 안에서도 예측할 수 없는 반전의 찌질함으로 역대급 캐릭터를 예고했다. 죽음을 예측하는 인간여자 강하람 역을 맡은 고아라 역시 겉보기엔 사람들과의 소통이 힘든 음침한 욕쟁이 히키코모리 같지만, 알고 보면 눈물이 많은 여린 두 가지 면모를 실전을 방불케 하는 뜨거운 열연으로 승화시켰다. 특히 저승과 이승을 대변하는 송승헌과 고아라는 뚜렷하게 대비되는 캐릭터 컬러로 두 사람의 독특한 케미와 스토리를 기대케 했다.

 

 

베일에 싸인 미모의 응급닥터 윤수완 역의 이엘은 대사 한 마디, 표정 하나까지 묘한 신비로움으로 그녀의 정체에 궁금증을 더했다. 오만수 역으로 분한 김동준은 무릎 꿇기를 두려워하지 않는 특이한 재벌 2세로 분해 여기저기서 비굴한 모습을 보였지만, 특유의 해맑음으로 현장에 웃음을 더했다는 후문이다. 이밖에도 매 작품마다 씬스틸러로 활약해온 김원해, 박두식, 김재영, 조재윤, 정석용, 이철민 등은 적재적소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제작진은 “배우들 모두 캐릭터의 개성을 섬세히 살려준 덕분에 리얼함이 넘치는 대본 리딩 현장이었다. 미스터리한 전개 때문에 궁금증과 긴장감이 감돌다가도 방심한 순간 튀어나오는 의외의 웃음 포인트가 돋보였다”고 귀띔하며 “개성 뚜렷한 캐릭터들과 미스터리한 열연이 계속될 ‘블랙’의 첫 방송까지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오늘(10일), 주연 배우들의 생생한 활약이 돋보였던 대본 리딩 영상을 네이버TV(http://naver.me/FX61eMel)에 공개, 드라마 팬들의 눈길을 끈 ‘블랙’은 ‘보이스’의 김홍선 감독과 ‘신의 선물-14일’의 최란 작가가 뭉친 작품이다. ‘구해줘’ 후속으로 10월 첫 방송 예정이다.

 

 

사진제공 = OCN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7:08:10 [14:15]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살림남2’ 김승현 VS 동생, 아파트 상속을 둘러싼 왕좌의 게임의 결말은?
김정민 협박 대표, 행동이 납득하기 어렵다
윤혜진 엄태웅, 오랜만의 근황 공개에 관심
‘라디오스타’ 조현아, 검색어 싹쓸이 사진 해프닝! 본인 입으로 진지하게 직접 해명한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성동일 허성태 김혜옥 황석정 김강현, 명품배우군단 총출동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양세종, 13년 전 인연-사고 담은 본편 예고 공개! ‘눈길’
'해투3' 고등래퍼 이병재, 하루 만에 작사-작곡한 ‘유재석 헌정 랩’ 전격 공개!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표예진 앞 ‘땀 삐질+초긴장’ 왜?
‘끝까지 사랑’ 이영아♥강은탁 썸타는 분위기 촬영 현장 공개
'당신의 하우스헬퍼' 호기심을 자극하는 깨알 궁금증 넷!
‘보이스2’ 이하나X이진욱, 시즌1과 어떻게 달라졌나?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x이유영 2인포스터, 미친케미 예고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