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 개소 6개월 3,338명 취업, 창업 25건 성공
글쓴이 : 최혜영 날짜 : 2009.08.06 16:38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가 7월 28일, 개소 6개월을 맞이했다.

지난 1월 28일, 지자체 최초로 개소한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는 개소 6개월 만에 무려 3,338명의 취업을 성공시켰고, 25건의 창업을 이끌었다.

2009년 전체 취업자 목표가 2천명이었으니, 개소 6개월만에 이미 150%를 초과 달성한 것이다.

3천번째 취업자는 30세의 박철수(가명)씨다. 대학에서 건축공학을 전공한 박씨는 졸업 후 사회복지학과에 재입학했고, 사회복지사 1급, 직업상담사 2급, 유통관리사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는 재원이었다.

경험이 많지는 않았으나 지속적인 상담과 구직활동을 통해, 두가지 전공을 모두 활용할 수 있는 장애인 기관의 취업알선 담당자로 출근하고 있다.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에 구직등록해 심층 상담 후 첫 번째 취업알선으로 거둔 성과다.

8월 3일까지 총 4,807개의 구인기업이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를 이용해 인재를 구하고 있으며, 현재 778개 기업에서 1,952명을 뽑는 채용공고가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총 구직등록자는 7,714명이며, 개소 이후 현재까지 6,917명에게 12,483건의 일자리를 알선해 일 평균 25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개소 6개월만에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에는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초기 경비직과 단순 관리직 위주의 일자리들이 전문직과 일반 사무직 등으로 다양화 되고 있는 것이다.

또한 구직자들도 고교 및 대학 졸업 후 처음으로 취업시장에 발을 들여 놓는 취업 초년생과 다양한 능력을 지닌 젊은 층들이 늘어 나고 있다.

개소초기에는 청장년층 단순 업무 구직자가 다수였으며, 젊은 구직자들의 구미에 맞는 일자리도 많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었다.

그러나 최근 일자리플러스센터를 통해 인재를 모집하는 건실한 기업이 늘어나면서, 이른바 우수한 스펙의 젊은 층의 구직 등록자도 함께 증가하게 된 것이다.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 정은미 상담사는 “우수한 기업이 센터를 통해 인재를 뽑는 경향이 늘어나면서, 자연히 우수한 인력풀이 형성 되었고 또 우수한 인력풀이 형성되다 보니 내실 있는 기업들의 수요도 함께 늘어나게 되었다. 우수 구인기업과 구직자, 어느 쪽이 먼저라 할 것 없이 상호보완적인 현상이 일어난 것이다”고 말했다.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가 박철수씨를 비롯한 3천여명의 구직자를 취업에 성공시킨 비결은 무엇일까?

먼저 24명 상담사의 ‘전문적이고 심층적인 상담’을 들 수 있다.

일반적인 취업알선업체나 온라인 구인구직 사이트는 구직자가 직접 구인기업을 검색해 이력서를 제출하거나, 단순매칭프로그램을 통한 몇 개의 일자리만 제안하는데 그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는 구직을 희망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분야별 상담사가 다각도의 상담을 진행해 가장 적합한 일자리를 제안해 준다.

심층상담을 통해 구직자를 설득시키고 이해시키는 것이 쉽지는 않지만 오랜 상담을 통해 구직자에게 가장 적합한 직종과 직장을 제안함으로써 취업 성공률을 높이고 있는것이다.

두번째 성공사유는 구직자들의 적극적인 구직의지와 눈높이조절을 들 수 있다.

이러한 결과는 상담사와의 상담을 통한 신뢰에서 비롯된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무조건 눈높이를 낮춰서 취업하라고 요구하진 않는다. 경력과 자격이 뛰어난 구직자 중 계속되는 취업 실패로 사기가 저하되어, 쉽게 취업할 수 있는 자리만 찾는 경우가 간혹 있는데 이런 경우에는 자신감 회복 교육, 면접 시뮬레이션 등을 통해 능력을 발휘하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고 서울일자리센터 최영숙 청장년상담알선팀장은 말했다.

세번째가 우수한 인력풀(pool)의 대거 확보로 구인기업들의 일자리 플러스센터 등록 인력에 대한 활용도가 높아지고, 검증이 된 인재 라는 마인드 변화도 취업률 상승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의 총 취업자 수는 7월31일 현재 3,338명 에 달한다.

연령별로는 △15~29세의 청년층이 29%로 가장 높았으며, △40~54세가 27% △30~39세가 17%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최고령자는 83세(사회복지기관 취업)며 최연소는 18세(공공기관 취업)이다.

취업률이 가장 높은 직종은 △사회복지(44%) △서비스(42%) △섬유/의복(38%), △관리직(39%)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졸이상의 구직자와 고졸이하 구직자의 취업비율은 비슷해, 학력에 따른 취업률 치중 현상은 없으며, 계층별로 다양한 일자리가 제공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 안석진일자리지원담당관은 “전문적인 상담, 공공일자리 확대, 우수한 인력풀 보유, 양질의 구인기업 확보를 통해 구직자에게는 선택의 폭을 넓혀주고,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해 교육기관과의 연계해 준비된 구직자로 재탄생시키고 있다” 며 장기적으로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를 “구직활동에 따른 각종 정보 제공 및 전문 카운슬링이 가능한 특화된 취업전문센터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전체 187693 현재페이지 5835 / 6257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2673 서울메트로, 수도권 국철 잦은 고장에 지원 나섰다 김화경 2010.01.07
12672 LG전자 ‘글로벌 프레스 컨퍼런스’ 김화경 2010.01.07
12671 LG전자 남용 부회장,‘세계최고 혁신기업’ 출사표 김화경 2010.01.07
12670 고령친화산업에 관심 가질 때 김화경 2010.01.07
12669 뷰티브랜드 ‘레오롬' 베스트 패키지 디자인 어워드 “대상”수상 김화경 2010.01.07
12668 “당신의 하늘을 바꾸는 비행이 시작됩니다!” 김화경 2010.01.07
12667 한국산업기술시험원 대전분소 설립 확정 김화경 2010.01.07
12666 부산문화회관, 국립발레단 초청공연 ‘신데렐라’ 개최! 김화경 2010.01.07
12665 부산시,2010 중소기업제품 상설전시장 전시업체 모집 김화경 2010.01.07
12664 추미애, GMO 정책토론회 개최 이범규 2010.01.07
12663 농림수산식품분야 중장기 R&D 정책포럼 개최 이범규 2010.01.07
12662 부산시, 난임(불임)부부 인공수정시술비 지원 김화경 2010.01.07
12661 택지지구 사립학교 신설 등 비용부담 완화 김화경 2010.01.07
12660 2010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7.13~14 시행 김화경 2010.01.07
12659 장애학생 진로ㆍ직업교육 내실화 방안 추진 김화경 2010.01.07
12658 과거 잘못 반성하고, 내 이웃 위해 “눈 치우자~” 김화경 2010.01.07
12657 LG화학, 美 Eaton社에 하이브리드 상용차용 배터리 공급 김화경 2010.01.06
12656 밭작물(콩) 브랜드육성 정부공모사업 선정 김화경 2010.01.06
12655 충청남도 여성계신년교례회열려 김화경 2010.01.06
12654 SSM(중형시장) 76.4%, 재래시장 23.6% 이용 김화경 2010.01.06
12653 전남도, 숲가꾸기 사업, 경제성·경관미 향상에 초점 김화경 2010.01.06
12652 머나먼 이국땅까지 고향소식 전해줘 고마워요 김화경 2010.01.06
12651 경남도, 친서민 일자리 8만9,000개 창출 김화경 2010.01.06
12650 경남도, 건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대폭 늘려 김화경 2010.01.06
12649 경남도, 해외관광객 유치 파격적 인센티브제 도입 김화경 2010.01.06
12648 2010년 소방관 충원 3,200여명 김화경 2010.01.06
12647 KT&현대차 "대한민국 아버지 파이팅" 이벤트 실시! 김화경 2010.01.06
12646 삼성전자, CES 2010에 친환경 LED 디스플레이 대거 출품 김화경 2010.01.06
12645 대전시민, 나무도 심고 연말 소득공제도 받는다 김화경 2010.01.06
12644 대전시, 쇠고기 이력제 특별단속 나선다 김화경 2010.01.06
 1  이전 5830  5831  5832  5833  5834  5835  5836  5837  5838  5839  5840 다음  6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