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독감의 모든 정보(Q&A)
글쓴이 : 강경림 날짜 : 2009.04.29 09:19

전세계가 돼지독감으로 긴장하고 있다.
멕시코는 이미 100명에 가까운 사람이 사망하였고, 미국, 뉴질랜드 등 세계적으로 전파되고 있는 양상을 보여 who를 비롯한 각국 정부가 자국 내 유입을 막기 위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돼지독감은 조류독감에 비해 사망률, 즉 치명성은 낮지만 전염력에서는 오히려 높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고, 어린이나 노인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에 비해 면역력이 우수한 젊은 층에서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나 일반적인 상식을 벗어나고 있다.

비교적 안전한 곳으로 알려져 있던 우리나라도 오늘(28일) 돼지독감 의사환자가 발생해 현재 최종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기 때문에 안전을 장담하긴 어렵다.

그렇다면 돼지독감은 무엇이고 예방하기 위해선 어떤 정보를 알고 있어야 하는지 자세히 알아보기로 하자.

돼지독감(swine flu)은 무엇인가요?

사람과 마찬가지로 돼지도 인플루엔자, 즉 독감에 걸리게 되는데 사람과 감염되는 바이러스의 종류는 다르다.
따라서 원칙대로라면 사람과 돼지는 서로 다른 바이러스에 의해 독감에 걸리게 되고 사람의 독감 바이러스는 돼지에게 돼지의 독감 바이러스는 사람에게 질병을 일으키지 않는다.

하지만 매우 드물게 이번의 돼지독감처럼 사람과 돼지에 동시에 감염되는 바이러스가 등장해, 감염된 돼지와 직접적으로 접촉한 사람에게 병을 옮기기도 한다.

특히 이번 돼지독감의 경우 매우 특이하게도 돼지와 직접 접촉하지 않은 사람에게도 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사람 대 사람 감염이 일어나는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전세계가 두려워하는 것도 바로 이 사람 대 사람 감염 때문이다.

돼지독감의 증상은 무엇인가요?

돼지독감의 증상은 열, 기침, 인후통, 몸살, 두통, 오한, 피로 등 일반 독감과 비슷하다.
이외에도 간혹 설사, 구토 등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러한 증상들은 여러 가지 많은 질환에서 동반하는 증상이기 때문에 이런 증상이 있다고 해서 돼지독감은 아닐까? 라며 심각하게 고민할 필요는 없다.

돼지독감의 증상이 나타났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최근 멕시코나 미국을 다녀온 사람들이 위의 돼지독감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밖으로 나오지 말고 보건소 등 보건당국에 전화를 걸어 자신의 증상에 대해 설명해야 한다.
돼지독감으로 진단을 받더라도 우리나라는 이미 충분한 량의 타미플루와 의료기술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치료 가능성이 높아 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돼지독감은 어떻게 전파되나요?

지금 유행하는 돼지독감은 확실히 일반 독감처럼 전파되는 것으로 보여진다.
감염된 사람의 몸이나 분비물을 통해 직접적으로 감염되기도 하고 기침 등을 통해 방출된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이 일어나기도 한다.

돼지독감의 치료는?

이번 돼지독감은 타미플루 등 항 바이러스 제제에 민감하게 반응한다고 한다. 미국 질병관리통제센터(cdc)는 돼지독감의 증상이 있은 48시간 안에 치료를 시작할 것을 권고했다.
우리나라는 현재 전 국민의 5%인 250만 명 분의 타미플루를 확보하고 있으며 10%로 늘릴 계획이라고 한다.

예방백신은 있나요?

없음. cdc와 who에 따르면 현재 개발 중이라고 한다.

독감 예방접종을 받았는데 혹시 돼지독감에도 효과가 있나요?

없음. 이번 시즌 독감 바이러스 균주와 지금 유행하는 돼지독감은 전혀 다른 것으로 서로 연관이 없다. 게다가 이번 돼지독감은 지금껏 나타나지 않은 전혀 새로운 종류의 바이러스로 보인다고 한다.

돼지독감을 예방하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하나요?

cdc는 다음과 같은 예방 수칙을 발표했다.
▷ 비누와 물을 이용해 손을 자주 씻어라. 알코올 소독제가 있다면 가장 좋다.
▷ 아픈 사람과 접촉하지 말 것.
▷ 입, 코, 눈에 손을 가져다 대지 말 것.

돼지고기를 먹어도 되나요?

아무 문제없다. 돼지독감에는 절대 돼지고기 요리를 통해 감염되지 않는다.

왜 미국은 멕시코보다 돼지독감의 강도가 낮나요?

100명에 가까운 사람이 죽은 멕시코에 비해 약 20명의 최초 감염자 중 1명 만이 입원치료가 필요했던 미국의 경우 훨씬 강도가 약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미국이 멕시코에 비해 돼지독감의 강도가 낮은 이유에 대해서는 현재 명확히 알 수 없어 조사 중이라고 한다.

이전에도 돼지독감의 인체 감염 사례가 있었나요?

1976년 미국 뉴저지의 ‘포트 딕스’ 신병훈련소에서 240명에게 돼지독감 감염이 일어나 이 중 한 명이 사망한 적이 있다.

당시 감염을 일으켰던 균주는 유전자형 h1n1으로 1918~1919년 수천 만 명의 목숨을 앗아갔던 스페인 독감과 동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www.hidoc.co.kr)

전체 183753 현재페이지 5819 / 6126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9213 가슴크림 랭킹1위 퓨에라리아몰, 노마진세일 실시 조충기 2009.10.22
9212 지역대학 외국인유학생 초청 '광주문화체험' 실시 김화경 2009.10.22
9211 “광주U대회, 올림픽과 전략적 연계로 세계 주목” 김화경 2009.10.22
9210 환실련 아프리카 나이지리아, 가나, 카메룬 본부 설립 김화경 2009.10.22
9209 보해복분자주, OECD 세계포럼 건배주 선정 김화경 2009.10.22
9208 국민임대주택 입주자 선정시 세대 분리 배우자 소득 합산여부에 대한 법령해석 김화경 2009.10.22
9207 경남도,‘찾아가는 인사상담’ 본격 실시 김화경 2009.10.22
9206 전남도, 23일 나주서 샛강 살리기 선포식 김화경 2009.10.22
9205 농업박람회서 870만달러 농산물 수출계약 김화경 2009.10.22
9204 전문번역사를 위한 대한번역개발원만의 체계화된 시스템 하강현 2009.10.22
9203 「2009 제8회 정보보호 대상」공모 김화경 2009.10.22
9202 기초노령연금 2010년도 선정기준액 2만원 인상 고시 김화경 2009.10.22
9201 예방가능한 응급환자 사망률을 선진국 수준으로 김화경 2009.10.22
9200 웅진케미칼, 주가 흐름 실적에 미달한다. 신동석 2009.10.22
9199 매주 수요일은 녹색생활을 실천하는 날(Green Day) 김화경 2009.10.22
9198 관세청/관세평가분류원 제10회 관세품목분류 인터넷경진대회 개최 김화경 2009.10.22
9197 "이곳"과 함께하면 당신도 슈퍼개미가 될 수 있다! 한결선 2009.10.22
9196 [안전주의보]밥솥 안전사고 주의 김화경 2009.10.22
9195 ★특별혜택은 풍성,가격은 인상전으로..대명리조트 스위트형회원권 신규특별분양절정!! 뉴스웨이브 2009.10.22
9194 제2기 실버지도자 아카데미 수료식 개최 김화경 2009.10.22
9193 성남시 신청사로 이전, 시민 서비스 질 향상된다 김화경 2009.10.22
9192 10월 25일부터 국제선 항공편 4% 감소, 국내선은 2% 증가 김화경 2009.10.22
9191 신비의 섬, 제주에서 해양과학 국제회의 열려 김화경 2009.10.22
9190 탄력있고 탱탱한 근육 향상을 위한 운동 방법 이은연 2009.10.22
9189 광명전기, 2차 상승을 노린다. 신동석 2009.10.22
9188 고정관념을 깨니 고객은 즐거워하고 매출은 쑥쑥 이병욱 2009.10.22
9187 지하철9호선 고속터미널 정거장 영국토목학회로부터「브루넬 메달」수상 김화경 2009.10.22
9186 Super S라인을 알고있니?? 김혜지 2009.10.22
9185 도심 속에서 단풍과 낙엽의 거리를 거닐자! 김화경 2009.10.22
9184 로얄로더 온라인 증권아카데미 2기 수강생 모집 조민희 2009.10.22
 1  이전 5810  5811  5812  5813  5814  5815  5816  5817  5818  5819  5820 다음  6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