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재 이시영선생의 56주기 추모일을 맞으면서
글쓴이 : 보도뉴스 날짜 : 2009.04.20 09:28

대한민국 부통령으로 우리 국가의 법통과 정체성을 확립시키신 성재 이시영 선생께서 돌아가신지 56주년을 맞아서 선생의 독립정신 및 민주국가 건립사상과 지도자 정신의 본보기를 선생의 독립정신 및 민주국가 건립사상과 지도자 정신의 본보기를 되새기는 추모행사가 2009.4.17. 오전 11:00에 남산에 건립된 성재 선생의 동상 앞 광장에서 성재 이시영 선생 기념사업회(회장: 최성락)와 유족회(대표: 이종문)주최로 많은 참석자들과 함께 성대한 행사가 거행되었다.

우리 민족의 염원인 선진사회 진입의 최대 전제조건은 지도자의 청빈, 솔선수범, 애국 헌신의 정신자세가 확고하여야 함을 골수깊이 느끼고 있는 이때에, 성재선생께서는 평안감사, 외부교섭국장, 한성재판소장으로 구한말의 선각지도자로, 법무총장, 재무총장, 감찰위원장으로서 건국의 초석인 상해 임시정부를 설립하신 후 대한민국을 끝까지 지키신 이심을 국가와 후손 된 우리 국민 모두는 새삼 되새기면서 혼란 속에 흐트러져 있는 국가와 국민의 정신을 재삼 간추려봐야 할 때있음을 자성하는 행사에 참석한 모든 분들은 숙연한 자세로 행사에 참여했다

행사순서는 국민의례가 있은 후 최성락 기념사업회장의 개회사와 기념 사업회 李 善熙이사의 약력보고에 이어 김영일 광복회장을 대신하여 남만우 부회장과 윤여준 전 환경부장관의 추모사가 있었고 이어서 이우순교수(호서대)의 선구자와 그리운 금강산 독창을 경기 글로벌 오케스트라(단장:김상중)와 함께 연주하였다.

후손 답변 순서에서 이 종문후손대표께서는 참석 해 주신 한분 한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뼈아픈 한마디를 정부에다 던졌다.

과거 원호처가 주관하여 본 행사를 집행하던 때에는 처장이 직접 추모사를 하였는데 보훈처로 이관이 된 후로는 본청 차장급으로 하향되더니 2-3년전에는 지청장급으로 하강되더니 이제는 북부지청장이 추모사를 하겠노라하여 유족회와 기념 사업회에서는 정중한 사양을 하였는데, 선열들의 선혈의 땀을 축소왜곡하려는 지도자들의 잘못된 자세와 성재선생의 사상과 이념을 국민들께 고취시켜야 할 정부 관계자들의 무성의한 태도를 직타하는 한마디는 국가의 현 정신을 냉철히 지적하면서 각성을 촉구하는 모습을 보였고, 또한 성재선생께서 해방 후 환국하여 독립운동의 요람인 신흥무관학교가 신흥대학(현 경희대)으로 설립 자축연까지(1947.10.19)신흥대학 교정에서 있었음에도 조 영식씨는 본인이 설립자라는 주장을 하면서 고인 성재선생의 심장을 찌르고 있고, 이종문 유족대표는 경희대 총동문회와 재학생들과 그 가족들에게 보내는 글 “성재 이시영선생의 56주기 추모일을 맞으면서”라는 제호하에 아래 내용의 글을 보내고 있다. 

 

신흥*경희 가족 여러분께 

 항상 사랑하고 존경하는 신흥학원과 경희학원의 전*현직 교직원 동문회 회원, 그리고 재학생 여러분, 본인은 한일합방 후 만주에서 독립투쟁을 이끌어갈 인재육성을 위하여 가산을 기울여 신흥무관학교를 세워 후일 유명한 청산리 대첩의 기틀을 만드시고 상ㅎ임시정부의 핵심으로 활동하시다가 해방 후 환국 하신 후에도 부통령직을 수행하시는 일방 해방조국의 전위적 역군을 키워내 신흥무관학교의 못다한 이상과 소명을 되살릴 교육입국의 새 터전으로 여러분의 옛 모교인 신흥학원을 대한민국 수립 후 제1호로(초대 문교부장관 안 호상 1949.3.29(화) 관보 제65호-문교부 제472호, 1949.3.20)설립하시어 오늘의 경희학원의 초석을 놓으신 대한민국 초대 부통령 성재 이시영 선생의 손자 이 종문입니다.

 조부님 생전인 소년시절부터 신흥의 이야기를 듣고 자랐던 본인이 이제 조부님 서거 55주기를 맞아 조부님이 손수 세우셨으면서도 조부님과 관련된 신흥의 자랑스러운 과거사 전통, 민족사학으로서의 정통성이 말살되고 매몰된 채 오랜 세월을 보내 이제는 신흥의 후신인 경희학원을 졸업하거나 재학중인 여러분조차 신흥학원과의 연민히 이어져온 인연과 역사적 변천과정을 알지 못하게끔 되어버린 현실을 통한의 마음으로 지켜보면서 너무나 감회가 깊고 큽니다. 물론 경희학원이 외형적 성장과 현대화의 성과를 실현하기 까지 에는 신흥*경희 가족의 노력과 희생, 창조적인 혁신의 가치를 잘 알고 있으며 신흥대학 이후의 경희의 발전의 역사를 폄하거나 훼손할 의도는 없으며 또한 경희의 역사와 전통의 복원과 재정립 작업에 대한 설립자 가문의 정당한 요구가 행여 경희학원의 지배구조나 운영주체의 변경, 저희 유족측의 영향력 확대요구로 잘못 인식되는 것도 원치 않는 바임을 다시한번 강조하는 바입니다.

 저희가 조부님이 서거하신 후 지나간 50여년을 지내오면서 신흥⦁경희학원과 관련하여 오로지 소망하였던 것은 조부님 서거 후, 어떠한 인위적인 공작이나 모사, 변천적인 절차와 과정을 거쳐 신흥학원의 운명이 뒤바뀌었던 간에 경희학원의 뿌리와 모체가 되었던 신흥학원 그의 역사적 원천인 신흥무관학교의 실재했던 자랑스러운 역사, 경희와 신흥의 불가분의 관계, 민족사적인 정통성과 전통, 독립, 자주의 강력한 국가를 세우려던 이념과 정신을 되살려 진정한 한국을 대표하는 명문으로 되살리자는 것입니다. 지난 50여년간 기회 있을 때마다 그리고 조부님의 매주기가 돌아올 때마다 학교를 운영하는 분들에게 이러한 저희의 충정을 직⦁간접적으로 전달하고 대화와 협력의 장이 마련되기를 바라왔으나 오늘날까지 어떠한 답변이나 의사표시를 접하지 못한 채 이제 조부님의 서거 56주기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사랑하는 신흥*경희 가족 여러분

여러분은 만방에 떳떳하게 자랑하고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빛나는 신흥의 역사와 전통, 자주, 독립의 건학 이념과 정신 그리고 후대까지 오랜 세월 이어질 전통을 가졌으면서도 이모든 귀한 여러분 자신의 빛나는 유산을 망각 하신 채 지났습니다. 이와 같은 유산은 여러분 자신이 스스로 힘과 노력, 준엄한 투쟁을 통하여 망각과 매몰의 역사 속에서 찾아내고 되살려 여러분의 후배들에게 물려주어야 할 것입니다. 이는 신흥*경희 가족 여러분의 책임이자 권한이기도 합니다.

 다른 학교의 이야기 입니다만은 국민대학의 경우 설립 시 해공 신익희 선생이 운영 주체로 참여하셨던 일을 기화로 국민대학은 상해 임시정부가 새운 대학이라는 과장된 주장을 선전도 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경희*신흥학원이야 말로 청산리 전투를 승리로 이끈 주역을 키워낸 민족사에 빛나는 유일한 항일민족하학의 뿌리와 전통을 이어온 한국최고의 명문임을 재인식하고 역사 되찾기를 위한 대장정에 나서 주기를 다시 한번 강조하는 바입니다.

 항상 건승하고 번영된 미래가 신흥*경희가족 여러분과 함께 하시기를 바랍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2009.4.17  

전체 183753 현재페이지 5844 / 6126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8463 충남도, 중국 청도 아태 국제관광박람회에서 관광설명회 가져 최혜영 2009.08.24
8462 (스페이스 선+)2009 그들이 우리를 지배했을 때 강다은 2009.08.24
8461 ‘핸드볼경기장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최혜영 2009.08.24
8460 충남도, 중국 시장 공략 나선다 최혜영 2009.08.24
8459 충남도, 부동산 중개 수수료...소비자 피해 주의 당부 최혜영 2009.08.24
8458 충남도, 에너지 절약형 농어촌 맞춤형 버스 교체 최혜영 2009.08.24
8457 충남도, 인천도시축전에서 ‘프레2010대백전’ 등 홍보 나서 최혜영 2009.08.24
8456 울산 지역 ‘생활 폐기물 발생량’ 매년 감소 최혜영 2009.08.24
8455 울산시, 종합 수출상담회 ‘Ulsan Export Plaza 2009’ 개최 최혜영 2009.08.24
8454 울산시, 2009 모스크바 국제자동차부품전시회 참가 최혜영 2009.08.24
8453 박맹우 울산시장, 기업 사기진작 위한 산업현장 지속 방문 최혜영 2009.08.24
8452 ‘울산시 녹색성장 종합대책(안)’ 확정 최혜영 2009.08.24
8451 부산시, 대형마트 건축심의 전 주민의견 수렴 최혜영 2009.08.24
8450 부산시, 사회복지시설 가스안전 일제점검 실시 최혜영 2009.08.24
8449 부산 씨름 최고 장사 가린다! - 2009 부산씨름왕 선발대회 개최, 8.28(금) - 최혜영 2009.08.24
8448 부산시『2009 차 없는 날 운영(9. 22)』도심기후 개선 최혜영 2009.08.24
8447 한발 한발 내딛는 즐거움...부산의 산책로 최혜영 2009.08.24
8446 동북아 항공자유화 국제회의 부산서 개최 최혜영 2009.08.24
8445 통문장영어교실, 새학기 대비 교사 및 직원 교육 실시 최혜영 2009.08.24
8444 전주완산소방서 임실119안전센터 “원광어린이집 소방안전교육 실시” 최혜영 2009.08.24
8443 KERI 차승일 박사, 나노코리아 조직위원장상 수상 최혜영 2009.08.24
8442 박진영이 선생님, 원더걸스ㆍ2PM이 친구인 학교? 최혜영 2009.08.24
8441 인터컨티넨탈 호텔 서울, 추석 선물 세트 최혜영 2009.08.24
8440 사랑나눔회, ‘고객확보와 매출향상을 위한 인터넷쇼핑몰 창업세미나’ 개최 최혜영 2009.08.24
8439 삼겹살에도 ‘매스티지’ 열풍.. 이병욱 2009.08.24
8438 ‘2009 창원평생학습&과학축전’ 9월 18일부터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 최혜영 2009.08.21
8437 국립아시아문화전당설계자문위원회 개최 결과 최혜영 2009.08.21
8436 2012여수세계박람회 아쿠아리움·호텔 추진 가시화 최혜영 2009.08.21
8435 전라북도농업기술, 여름배 ‘한아름’ 신품종 현장평가 최혜영 2009.08.21
8434 SSM 진입차단을 위한 사전조정협의회 출범 최혜영 2009.08.21
 1  이전 5840  5841  5842  5843  5844  5845  5846  5847  5848  5849  5850 다음  6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