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월)『장애인의 날』장애인콜택시 무료 운행
글쓴이 : 보도뉴스 날짜 : 2009.04.17 14:43

□ 지구를 797바퀴나 돈 장애인콜택시는 4월 20일(월) 장애인의 날을 맞아 중증 장애인의 이동권 보장 및 사회참여를 보장키 위한 제도의 취지를 되새기는 의미로 무료 운행을 실시한다.
장애인콜택시 운영을 맡고 있는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우시언, www.sisul.or.kr)은 「제29회 장애인의 날」인 4월 20일(월)에 장애인콜택시를 무료로 운행하는 한편,  2003년 1월부터 시작해 올해로 7년째를 맡는 장애인콜택시 운영 기록을 공개했다. 장애인콜택시가 달린 거리는 총 31,904,800km. 지구 둘레를 797바퀴 돈 거리와 맞먹으며, 이용자 수는 1,936,908명에 달한다고.

□ 장애인콜택시 무료 운행 시간은 4월 20일(월) 새벽 0시부터 24시까지이며, 1?2급 지체, 뇌병변 및 기타 1·2급 휠체어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다.
장애인콜택시는 2003년 100대를 시작으로 매년 증차를 거듭해 현재 280대가 운행 중이며, 현재 일평균 이용자는 1,500여명에 달한다.

   ▶ 장애인콜택시 무료 운행

   ○ 무료일시 : 2009. 4. 20(월) 00:00 ~ 24:00

   ○ 이용방법 : 평상시와 동일 / 콜센타 전화번호 : 1588-4388 / calltaxi.sisul.or.kr

   ○ 이용대상 : 1·2급 지체, 뇌병변 및 기타1·2급 휠체어 장애인

□ 장애인콜택시가 운영된 지 올해로 7년째를 맞는다. 운영 초기(2003년 1월)에 비해 이용객과 운행 차량 대수는 늘었지만 탑승률은 다소 주춤한 상태. 지난 해 이용요금이 도시철도요금의 3배 이내로 조정되면서 저렴해짐에 따라 이용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
올해는 지난해보다 60대 늘린 280대로 운행 중이며, 내년에는 300대로 늘릴 계획이다. 

   ○ 장애인콜택시가 달린 거리는 총 31,904,800km. 지구를 797바퀴 돈 거리와 맞먹는다.(1바퀴 40,027km) 2003년 1월 1일부터 2009년 3월 31일까지 75개월 동안 1,936,908명이 장애인콜택시를 탔다. 

   ○ 가장 많이 이용하는 시간대는 오전 7시부터 오후 5시 사이. 사회 활동이나 병원 치료, 등하교용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도봉구와 노원구 지역 주민이 가장 많이 이용하고 강서·양천구 주민이 상대적으로 덜 이용한다.

□ 서울시설공단에서는 현재 66.5%에 머물고 있는 탑승률을 높이기 위해 운영 시스템 개선을 준비하고 있다.

   △ 시간대별 배차 조정으로 평일 낮과 야간 운행차량을 늘린 반면, 심야 시간대와 주말 배차는 줄였다. 시간대별로 약 30대 이상의 차량 배차를 늘린 반면, 이용이 거의 없는 심야시간에는 4대를 줄인 것. 이와 함께 △ 지역별 탑승 현황을 분석해 이용이 많은 도봉구·노원구, 종로구·동대문구 지역의 차고지에 차량을 더 많이 배차해 콜 이동거리를 최대한 줄일 수 있도록 했다. 월 탑승자 수가 도봉·노원 권역 10,094명인데 반해 가장 적은 강서·양천 권역은 6,518명으로 차이가 크다는 점에서 착안한 것.

   ※ 장애인콜택시의 차고지는 서울 시내 총 31개소이며, 지역별로 분산돼 있다. 운행 차량의 최초 출발지와 최종 도착지 역할을 하며, 이용자가 많은 지역의 차고지에 차량 배차를 늘림으로써 콜 거리 단축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     © 보도뉴스
이는 예산 등의 제약으로 차량 증차가 곤란한 물리적 한계를 효율적인 운영으로 극복키 위한 것으로, 이용자의 수요를 데이터화해 분석한 데 따른 것이다. 공단 김윤기 장애인이동지원팀장은  “오는 5월부터 실제 상황에 적용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이용 추이를 지속적으로 관찰, 분석해 탑승률을 높이는 효과를 거두겠다”고 말했다.

 

전체 184579 현재페이지 5837 / 6153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9499 어깨 근육운동 소홀하면 오십견 재발 이동로 2009.10.29
9498 인천세계도시축전과 함께한 ‘로티맘’ 로티번 세계인들에게 인기! 최정규 2009.10.29
9497 일반공급(무주택 세대주 5년이상 60회 이상) 사전예약 결과 김화경 2009.10.29
9496 “주택금융공사 2008 연차보고서 국제대회 금상” 김화경 2009.10.29
9495 ‘전기자동차 기술개발과 산업화’심포지엄 열린다 김화경 2009.10.29
9494 SK에너지, 3분기 실적 발표 김화경 2009.10.29
9493 SK텔레콤 사회공헌 포털 ‘T-together’ 오픈 김화경 2009.10.29
9492 차세대 명품좌석 항공기 투입 노선 확대 김화경 2009.10.29
9491 고령화 시대~ 100세만기 의료실비보험으로 병원비 미리준비하자~! 임종태 2009.10.29
9490 숨막히는 389초의 뮤직드라마, 윤서진의 '멍텅구리' 김화경 2009.10.29
9489 문구시장에 새바람 몰고 온 안전커터 ‘짜르네’ 하강현 2009.10.29
9488 [애니스터디 입시전략] 2010년 수능 최종마무리 전략 ④ 과학탐구영역 AMPress 2009.10.29
9487 LG디스플레이, 주가 추락의 끝은 어디인가? 신동석 2009.10.28
9486 LG화학, 20만원 너무 밎지 말아야 신동석 2009.10.28
9485 주식 분석이 힘이다 김현덕 2009.10.29
9484 주식투자에서 성공으로 향하는 지름길은?? 한결선 2009.10.29
9483 달러와 주식의 상관관계 김현덕 2009.10.29
9482 매력있는 겨울상품으로 대만관광객 유치추진 김화경 2009.10.28
9481 충남도, AI 상시 집중방역 강화 돌입 김화경 2009.10.28
9480 2009충청남도 건축 大賞, 금산군 민현숙氏 주택 김화경 2009.10.28
9479 충남도, Sign(간판) 문화 선도한다. 김화경 2009.10.28
9478 휴대폰 관련 소비자 피해 증가 추세 김화경 2009.10.28
9477 제5차 천연비누 만들고 천연화장품 바르고 4대강 살리고 교육을 아쉬움으로 종강 임은이 2009.10.28
9476 아이알디, 바닥 뚫고 하이킥 신동석 2009.10.28
9475 임실119안전센터 “축산관계자 화재예방 대책 간담회 개최” 최규재 2009.10.28
9474 금일의 마감시황 및 내일 시장을 이겨낼 무료추천종목! 한결선 2009.10.28
9473 28일의 마감시황 및 1610선을 이탈한 종합지수 한결선 2009.10.28
9472 전주완산소방서 임실119안전센터 “임실동중학교 합동훈련 실시” 최규재 2009.10.28
9471 가을철 산불원인, 입산자 실화 최소화에 주력 김화경 2009.10.28
9470 시설현대화로 새롭게 태어나는 가락시장, 슬로건 공모 김화경 2009.10.28
 1  이전 5830  5831  5832  5833  5834  5835  5836  5837  5838  5839  5840 다음  6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