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우의 수' 설렘과 여운 남긴 ‘단짠’ 엔딩&에필로그! 관계변화의 결정적 순간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10.28 11:31

 

‘경우의 수’가 설렘과 여운을 남기는 ‘단짠’ 엔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 극본 조승희, 제작 JTBC스튜디오·콘텐츠지음)가 반환점을 돌아 더 짜릿한 2막을 앞두고 있다. 뒤늦게 사랑을 깨닫고 마음 앓이를 하던 이수(옹성우 분)는 마침내 경우연(신예은 분)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이수의 짝사랑 선언과 함께 뒤바뀐 관계에서 펼쳐질 ‘쌍방삽질’ 로맨스는 물론이고, 진상혁(표지훈 분)과 한진주(백수민 분), 김영희(안은진 분)와 신현재(최찬호 분)의 에피소드도 기대를 높이고 있다.

 

전반부를 뜨겁게 달군 이수, 경우연, 온준수(김동준 분)의 삼각 로맨스는 후반부에서 더 깊어질 예정. 진심을 다해 돌진하는 이수의 변화에 경우연의 마음은 흔들리기 시작했고, 온준수(김동준 분)도 이수를 경계하면서 두 남자의 신경전은 더욱 거세졌다. 특히 매회 세 남녀의 결정적인 순간을 담은 엔딩과 에필로그는 설렘과 여운을 선사하며, 예측 불가한 로맨스에 궁금증을 더했다. 이에 2막을 앞두고, 시청자들을 가슴 뛰게 했던 ‘경우의 수’ 엔딩을 다시금 짚어본다.

 

# 옹성우X신예은X김동준 절묘하게 어긋난 타이밍, 애달픈 후회 담긴 6회 엔딩

 

지난 6회에서는 이수가 사랑을 각성하면서 삼각 로맨스가 본격화됐다. 하지만 고백을 준비했던 이수가 경우연을 만나러 가던 길에 교통사고가 나면서 두 사람의 타이밍은 엇갈렸다. 이수는 경우연이 걱정할까 별일이 아니라고 둘러댔지만, 경우연은 오히려 그 말에 상처받은 채 쓸쓸히 돌아섰다. 그리고 오랫동안 자신을 기다려준 온준수에게 마음을 열었다. 안타까운 엔딩에 이어진 에필로그 또한 깊은 여운을 더했다. 경우연에게 고백하러 가던 길, 특별한 날을 준비한 이수의 주변에서는 일상의 무수한 일들이 일어나고 있었다. 처음에 이수는 그날 일어난 수많은 일들 끝에 두 사람의 타이밍이 어긋났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딱 한 가지만 달랐다면, 나는 너에게 가고 그 차는 그냥 지나갔겠지. 하지만 삶은 무수히 많은 상호작용의 연속이다. 누구도 통제 못 하는. 딱 한 가지 달라졌어야 하는 것은 오늘의 일들이 아니라, 너무 늦은 나의 마음이었다”라는 이수의 내레이션은, 이 모든 일이 너무 늦은 마음 때문에 벌어졌다는 것을 말하고 있었다. 뒤늦게 사랑을 깨달은 이수의 애달픈 후회가 담긴 명장면이었다.

 

# “좋아해” 몰래 한 고백이 더 설렌다! 7회 엔딩

 

마음을 깨닫자마자 경우연을 놓친 이수는 후회로 가득한 짝사랑을 시작했다. 경우연은 이수의 마음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기에 그의 사랑은 더욱 애달팠다. 이수는 자기가 아닌 온준수를 선택하고 행복해하는 경우연을 보며 마음을 접기로 했다. 하지만 늦게 깨달은 사랑인 만큼, 그 힘은 더 강력했다. 누르면 누를수록 이수의 진심은 터져 나오려고 했다. 경우연과 온준수가 함께 있는 모습을 볼 때면 자기도 모르게 질투심이 튀어나오기도 했다. 결국 이수는 참아왔던 마음을 몰래 고백했다. 그토록 하고 싶었던 “좋아해”라는 한 마디 뒤에 “그 사람(온준수) 좋아하라고. 이번엔 나쁜 연애가 아니길 바랄게”라는 말을 붙여 속마음을 숨기는가 하면, 경우연이 듣지 못하는 순간 “좋아해. 말하고 싶었어. 한 번은”이라고 씁쓸하게 마음을 표현했다. 이제 이수는 그 옛날 경우연이 그랬던 것처럼 혼자 하는 사랑에 아파하고 있었다. 그리고 이러한 변화는 여느 로맨스와는 다른 설렘을 안겼다. 내가 좋아했던 사람이 나를 좋아하게 되는, 뒤바뀐 짝사랑은 아슬아슬한 재미와 함께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 대놓고 하는 짝사랑 시작?! 애절했던 옹성우의 빗속 고백, 8회 엔딩

 

8회 엔딩에서 이수와 경우연에게 또 한 번 결정적인 순간이 찾아왔다. 이수가 애써 숨겨온 마음을 경우연에게 들켜버린 것. 하지만 경우연은 이수가 자기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었고, 그런 이수의 마음을 착각이라고 단정 지었다. 그러면서도 그의 속마음은 세차게 흔들렸다. 애매한 상황에서 사진집의 마지막 촬영이 진행됐고, 그곳에서 둘은 서로의 진심을 마주 보게 됐다. 경우연은 “왜 이렇게 진심처럼 굴어서 사람을 흔들어”라며 울먹였고, 이대로 경우연을 포기할 수 없었던 이수는 더 이상 놓칠 기회가 없다면 직접 기회를 만들기로 했다. “나는 이제 너처럼 굴게. 너는 나처럼 굴어. 그러다 내가 널 좋아한 것처럼, 너도 다시 날 좋아해”라고 말하며 짝사랑을 선언한 이수. 그의 진심 어린 고백은 애틋하고 뭉클한 감정을 자아냈다. 여기에 대놓고 시작될 짝사랑은 새로운 전개를 기대케 했다. 본격적으로 시작될 ‘쌍방삽질’의 역사와 함께 더 깊어질 삼각 로맨스가 궁금해진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9회는 오는 30일(금)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JTBC ‘경우의 수’ 방송 캡처

전체 188596 현재페이지 18 / 6287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88086 고양시, 108만 시민의 든든한 지원자‘시민안전보험(공제)’ 가입 갱신 김정화 2020.11.27
188085 고양시,‘온라인 민원실무심의회’관리 기능활용 교육 실시 김정화 2020.11.27
188084 고양시,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다음 달 1일부터 시행 김정화 2020.11.27
188083 경기도교육청, 수능 방역 물품 꾸러미 제작·배포 김정화 2020.11.27
188082 경기도일자리재단-경기도주식회사, ‘배달특급’ 활성화와 배달노동자 환경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김정화 2020.11.27
188081 경기도, ‘지스타 2020’에서 5,829만달러 게임 수출계약추진 달성 김정화 2020.11.27
188080 경기도, 7월 14일부터 두 달 간 ‘1인 창작자와 MCN 간 불공정 계약 실태’ 조사 김정화 2020.11.27
188079 충남소방, 2020년 전국 119상황관리평가 ‘A등급’ 김정화 2020.11.27
188078 성남시 “65세 이상 어르신 결핵 무료검진 받으세요” 김정화 2020.11.27
188077 방역당국 “여러 지역 작은 유행들 성행…코로나 관리 범위 크게 넓어져” 김정화 2020.11.26
188076 유 부총리 “수능까지 수험생 학부모 마음으로 친목활동 멈춰달라” 김정화 2020.11.26
188075 홍 부총리 “중앙·지방예산 이불용 축소로 4조원 이상 추가 지출” 김정화 2020.11.26
188074 환경부-유엔환경계획 “개도국에 그린뉴딜 확산…협력 강화” 김정화 2020.11.26
188073 “코로나 신규확진 500명 넘어…더욱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 절실” 김정화 2020.11.26
188072 정부, 2025년까지 데이터 시장 43조원·일자리 90만개 창출 김정화 2020.11.26
188071 문 대통령 “AI 반도체, 제2의 D램으로…2029년까지 1조 투자” 김정화 2020.11.26
188070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2동 1.47㎢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 김정화 2020.11.26
188069 대구시, 풍수해보험 가입으로 폭설에 따른 재산피해 대비하세요! 김정화 2020.11.26
188068 세종시, 풍수해보험 가입 서두르세요! 김정화 2020.11.26
188067 세종시-오산시 평생교육 활성화 협약 체결 김정화 2020.11.26
188066 세종시, 25일 기준 여민전 앱 가입자 10만 명 돌파 김정화 2020.11.26
188065 경기도의회, 전국 지방의회 최초“인적자원개발 종합대상”수상! 김정화 2020.11.26
188064 포천시, 북한이탈주민지원 지역협의회 개최 김정화 2020.11.26
188063 포천시, 2021년도 녹비작물 환원사업 신청·접수 김정화 2020.11.26
188062 경남도, 중국 자매·우호 지역 교류회 개최 김정화 2020.11.26
188061 경남도, 11월 26일부터 거리두기 1.5 단계 시행 김정화 2020.11.26
188060 경남소방본부, 겨울철 화재취약 3종, 안전사용법을 알려드립니다! 김정화 2020.11.26
188059 경남도, 철저한 건설공사 품질관리로 부실시공 없는 경남건설!! 김정화 2020.11.26
188058 ‘여성폭력 없는 안전한 경남’ 함께 만들어요 김정화 2020.11.26
188057 경남의 지역혁신 플랫폼 연구개발 사업 시작! 김정화 2020.11.26
 1  이전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62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