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 '앨리스' 열풍 일으킨 명대사 퍼레이드! '공감X감동' 다 잡은 美친 열연!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10.23 10:04

 

‘앨리스’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긴 가운데, ‘앨리스’의 시청률 고공행진을 완성시킨 김희선의 명대사가 주목받고 있다.

 

김희선은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제작 스튜디오S)에서 시간여행자 ‘박선영’과 물리학자 ‘윤태이’를 통해 180도 다른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리며 호평받고 있다. 특히 ‘박선영’일 때는 모성애 넘치는 대사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리고, ‘윤태이’일 때는 사이다를 마신 짜릿한 대사로 안방 1열을 환호케 했다. 이에 김희선이 연기한 ‘눈물 버튼’ 박선영과 ‘걸크러시’ 윤태이의 반전 넘치는 명대사들을 정리해본다.

 

1) 박선영, “우리 아들 언제 이렇게 다 컸어? 고마워 엄마 아들로 태어나줘서. 다음에도 꼭 엄마 아들로 태어나”

 

1회, 박선영은 의문의 살인을 당해 숨이 끊어지는 와중에도 아들 박진겸 생각뿐이었다. 박선영은 “우리 아들 언제 이렇게 다 컸어? 고마워 엄마 아들로 태어나줘서. 다음에도 꼭 엄마 아들로 태어나”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터트렸다. 특히 김희선은 홀로 남겨질 아들을 향한 미안함, 마지막이란 슬픔 등을 깊은 눈빛과 눈물 연기로 표현해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2) 박선영, “이렇게 다 큰 우리 아들 봐서 엄마 너무 좋다. 다시 돌아오지 말고 행복하게 살아야 해”

 

5회, 박선영은 시간여행을 온 성인 박진겸을 처음 마주하고 만감이 교차해 눈물을 흘렸다. 해당 대사는 아들만큼은 행복하게 살길 바라는 엄마의 마음을 대변한 대사로, 죽음 앞에서도 아들만을 위하는 박선영의 모성애가 제대로 빛을 발했다.

 

3) 박선영, “내 맘대로 도망쳤으면서 이제 와서 부탁해서 미안해. 나도 민혁씨 목소리 듣고 싶다. 우리 진겸이 부탁할게”

 

14회, 과거 연인인 유민혁에게 전한 진심 어린 메시지가 시청자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아이를 지키기 위해 홀로 과거에 남았던 박선영은 시간여행의 비극을 홀로 감내하며 아들을 키우고 있었다. 이에 김희선의 긴 독백에서 연인을 향한 그리움과 힘겨웠던 박선영의 삶이 고스란히 드러나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릿하게 했다.

 

4) 윤태이, “경찰들은 당신들 못 잡을 수 있어. 하지만 난 당신들 존재 증명할 수 있어. 좀만 기다려”

 

7회, 윤태이는 시간여행의 비밀을 파헤치지 못하도록 자신을 옥죄는 유민혁을 향해 선전포고를 날렸다. 윤태이는 계속되는 협박에도 굴하지 않고 짜릿한 역공으로 자신만의 길을 개척해 나갔다. 이에 안방극장의 응원을 이끌어내며 향후 윤태이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5) 윤태이, “주변을 좀 보라고 당신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안보여? 당신 걱정해주는 사람들은 왜 생각을 안 하냐고!”

 

10회, 윤태이는 박진겸이 미래에 사망한다는 사실을 알리지만, 박진겸은 신념을 꺾지 않았다. 이에 윤태이는 “주변을 좀 보라고 당신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안 보여? 당신 걱정해주는 사람들은 왜 생각을 안 하냐”고 소리쳤다.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는 소신과 박진겸을 향한 걱정이 드러난 대사다.

 

6) 윤태이, “형사님이 태어나기 7개월 전이면 이미 임신 상태이신 거네요. 그래서 포기하신 거에요. 형사님을 위해서. 태어나지도 않은 당신 아들을 위해서”

 

14회, 윤태이는 과거 박선영이 시간여행을 중단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시간여행에 대한 모든 비밀을 푸는데 성공한 것. 해당 대사에서는 ‘박선영’의 끝없는 모성애가 담겨 감동을 자아내는 동시에 시간여행의 비밀을 모두 파헤친 ‘윤태이’의 활약이 돋보였다.

 

이처럼 김희선은 박선영과 윤태이를 입체적으로 그리며 ‘앨리스’ 열풍을 이끌었다. 단 2회 남은 ‘앨리스’에서 김희선이 선보일 명대사와 명장면은 무엇일지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 SF로 오늘(23일) 밤 10시에 방송한다.

 

<사진> SBS ‘앨리스’

전체 187699 현재페이지 4 / 6257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87609 경기도의회 정윤경 의원, 건축물 증축 관련 민원 상담 김정화 2020.11.24
187608 윤찬수 아산시 부시장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민 홍보 강화해야” 김정화 2020.11.24
187607 아산시, 선장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업무협약 체결 김정화 2020.11.24
187606 안산시,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역량 강화 김정화 2020.11.24
187605 안산시 일자리발굴단, 올해 160명 일자리 매칭 성과 김정화 2020.11.24
187604 안산시 “가정보육 아동도 건강과일 서비스 제공” 김정화 2020.11.24
187603 안산시 광덕 행복마을관리소, 道 사례발표회 우수상 선정 김정화 2020.11.24
187602 성남시, 경기도 시·군 종합평가 최우수 ‘97.64점’ 김정화 2020.11.24
187601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추진 본격화‥전 구간 사업계획 승인 연말 첫삽 김정화 2020.11.24
187600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시설 강화 완료한 경기북부 양돈농가,24일부터 재입식 김정화 2020.11.24
187599 240명의 청년특급, 톡톡 튀는 배달특급 특급홍보 ‘앞장’ 김정화 2020.11.24
187598 성남·양주·의왕, ‘2020 시군종합평가’ 최우수 지자체 선정 김정화 2020.11.24
187597 북부 경기문화창조허브 지원사업 통합전시회 김정화 2020.11.24
187596 도, 지방세 고액체납자 23,613명 은닉재산 등 전수조사 실시 김정화 2020.11.24
187595 경기보환연, 악취·유해화학물질 현장 조사용 ‘유해대기측정차량’ 내년 본격 운영 김정화 2020.11.24
187594 도, ‘2020년 경기가족친화 일하기 좋은 기업’ 63곳 선정 김정화 2020.11.24
187593 도시가 살아난다…도시재생뉴딜 성과 181개 지자체 곳곳으로 김정화 2020.11.24
187592 7kg 이상 우체국 소포상자에 구멍손잡이…무게 10% ↓ 효과 김정화 2020.11.24
187591 다단계·설명회 통한 ‘투자 사기’ 피해 속출…금융당국 ‘주의보’ 김정화 2020.11.24
187590 코로나 공존시대, 관광산업 변화와 전망 및 대응방안은? 김정화 2020.11.24
187589 방역당국 “코로나 전국적인 대규모 확산 매우 우려되는 상황” 김정화 2020.11.24
187588 정 총리 “코로나 백신 협상 마무리 단계…국민들께 투명하게 알릴 것” 김정화 2020.11.24
187587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한적십자사 특별회비 1천만원 전달 김정화 2020.11.23
187586 이인영 통일부장관, 경제계 인사 간담회 개최 김정화 2020.11.23
187585 경기도의회 박옥분 의원, 코로나시대 경기도 여성정책 발굴 토론회 개최 김정화 2020.11.23
187584 경기도의회 이창균 의원, 그린벨트 훼손지정비사업 개선방안 관련 정담회 개최 김정화 2020.11.23
187583 용인시, 청년 농업인 20명이 무료 급식 시설에 김치 기탁 김정화 2020.11.23
187582 충남도의회, 올바른 청소년 정치의식 함양방안 제시 김정화 2020.11.23
187581 충남도의회 “자국학생 다문화 교육·언어 공유 교육 필요” 김정화 2020.11.23
187580 전 세계 이산화탄소 농도, 브레이크 없는 상승 김정화 2020.11.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6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