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주택 입주자, 직장 근처 행복주택으로 재입주 가능해진다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10.21 00:38

앞으로는 행복주택 입주자가 직장 이전 등으로 주거지를 옮겨야 할 때 직장 근처 다른 행복주택으로 재입주하는 것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 산업단지형 행복주택에서 미임대 주택이 발생할 경우 입주 소득요건이 일부 완화된다.

 

국토교통부는 행복주택 입주자격 확대 등의 내용을 담은 공공주택 특별법 시행규칙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20일 밝혔다. 개정안은 이르면 오는 12월말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개정안에 따라 미임대 산업단지형 행복주택의 입주자격이 확대된다.

 

▲ 시흥 은계지구 신혼부부용 행복주택 36m²형 내부 모습(사진=대한민국 정책기자단).  ©



산업단지형 행복주택에 신청자가 적어 미임대 주택이 발생될 경우, 소득 기준이 되는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을 기존 100%에서 최대 150%까지 완화해 입주자를 추가 선정한다.

 

그 이후 남은 미임대 주택에 대해서는 해당지역이나 연접지역에 주택을 소유하지 않은 유주택 근로자도 입주해 최장 6년간 거주할 수 있도록 입주자격을 확대한다.

 

산업단지형 행복주택과 근무 여건 등이 유사한 창업지원주택,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 중소기업근로자 전용주택 등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의 미임대 주택도 산업단지형 행복주택의 선정기준에 따르도록 개선한다.

 

청년 계층의 행복주택 소득기준도 완화하기로 했다.

 

현재 세대원이 있는 세대주는 100%, 단독세대주이거나 세대원인 청년에는 80%를 적용하고 있는데 앞으로는 모두 100%로 동일하게 적용한다.

 

연접지역의 타 행복주택으로 재입주 허용기준도 완화한다.

 

청년·신혼부부 등 행복주택 입주자가 이직 등으로 생활 근거지가 연접지역 등으로 변경돼도 이주한 지역의 타 행복주택으로 재입주가 불가했으나 이를 허용해 직주 근접이 가능하도록 개선한다.

 

또 신혼부부·한부모가족이 출산·입양으로 세대원수가 증가되는 경우에만 보다 넓은 타 행복주택으로 재입주가 가능했으나 청년·주거급여수급자·산업단지근로자 등 모든 계층으로 대상을 확대한다.

 

사망 등의 사유로 세대원수가 감소된 경우에도 더 작은 타 행복주택으로 재입주가 가능하도록 개선한다.

 

대학생 계층은 대학이나 고등학교 졸업·중퇴 2년 이내로 제한됐으나 앞으로는 검정고시 합격자 등 동등 학력까지 대상이 확대된다.

 

일반형 행복주택 기준 등에 맞춰 산단형 행복주택의 맞벌이 소득기준을 100%에서 120%까지 확대하고 중기근로자 전용주택도 미혼인 경우 입주자 본인만 무주택 요건을 적용한다.

 

행복주택의 입주자를 선정하고 남은 미임대 주택은 신속한 입주를 위해 상시 선착순 모집이 가능하도록 근거를 마련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개정으로 산단형 행복주택 등의 입주자격이 완화돼 산업단지 및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공공주택 입주자의 주거안정 및 편의도모를 위해 관련 제도를 지속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체 188424 현재페이지 6筌�占�ion=吏�ion= / 6281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88274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홍보대사로 인기 방송인 황광희 씨 선정 김정화 2020.11.30
188273 경기비즈니스센터(GBC),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가뭄 속 단비’ 역할 김정화 2020.11.30
188272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 유해대기오염물질 입체적 감시체계 운영 김정화 2020.11.30
188271 충남도, 겨울철 대비 재난취약시설 안전점검 실시 김정화 2020.11.30
188270 충남도, ‘2020 충남 관광 홍보 공모전’ 결과 발표…75건 선정 김정화 2020.11.30
188269 성남시 동계 행정체험 연수 희망 대학생 231명 모집 김정화 2020.11.30
188268 성남시, 수능 시험장 사전 방역…코로나19 감염 요소 없앤다 김정화 2020.11.30
188267 성남시 국공립어린이집 23곳 그린 리모델링 추진 김정화 2020.11.30
188266 기후 위기의 시대, 산림의 기후변화 적응을 위한 적극적 관리 필요 김정화 2020.11.30
188265 올해 대발생한 매미나방, 내년에도 대발생할 가능성 높아 김정화 2020.11.30
188264 기재부 차관 “스마트 공장 선도모델 2025년까지 1000개 구축” 김정화 2020.11.30
188263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우려있는 소하천·소류지 신고하면 소독해준다 김정화 2020.11.30
188262 전국이 고병원성 AI 위험권…방역조치 최고 수준으로 강화 김정화 2020.11.30
188261 전국 코로나 거리두기 1.5단계 격상·부산 등 5곳 2단계 추진 김정화 2020.11.30
188260 정 총리 “코로나 3월 이후 가장 심각한 위기…국민 생활방역 절실” 김정화 2020.11.30
188259 코로나19 시대 돌봄체계 재정비…“3단계서도 긴급돌봄 제공” 김정화 2020.11.28
188258 17개 시·도에 코로나19 대응 특교세 227억원 긴급 지원 김정화 2020.11.28
188257 교육부, 수능 앞두고 전국 입시학원 특별점검…“대면수업 자제” 김정화 2020.11.28
188256 그린뉴딜 민간 확산 본격 시동…투자설명회 개최 김정화 2020.11.28
188255 중대본 “중환자 병상 차질 없어…코로나 현 증가세 2주 계속되면 문제” 김정화 2020.11.28
188254 문 대통령 “범정부 탄소중립 추진체계 구축…속도감 있게 추진” 김정화 2020.11.28
188253 국내 다문화가족의 소득창출과 나희화장품 해외진출을 위해 상호 노력하기로 이근창 2020.11.26
188252 [119기고]화목 보일러 안전관리 실시!! 류인상 2020.11.26
188251 12세 꿈나무 소리꾼 안유빈, 잊힌 소리 '경기 잡잡가' 옛 영광 되찾는다. 김호심 2020.11.26
188250 미라클웍스글로벌, 탈 중앙화 금융 서비스 ‘자칼(JAKAL) 프로젝트’ 본격 추진 최자웅 2020.11.27
188249 닥터노아바이오텍-SK케미칼, ‘AI기반 신약 개발’ 공동연구 협약 체결 최자웅 2020.11.27
188248 경남도민 체감형 정책과제 개발위한 도·시군 공동연수(워크숍), 올해는 비대면으로 김정화 2020.11.27
188247 9개월 만에 사천~제주 하늘길 다시 열리다 김정화 2020.11.27
188246 경상남도, 바나나형 파프리카 3품종 개발 김정화 2020.11.27
188245 안승남 구리시장, 온라인 채용박람회 찾아 ‘성공 취업 격려’ 김정화 2020.11.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6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