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트원정대’ 진구→최시원, 태평양 리얼 생존기 ‘멘탈붕괴+눈물파티’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09.22 12:22

 

 

‘요트원정대’ 그야말로 태평양 리얼 생존기가 펼쳐졌다.

 

9월 2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6회에서는 거센 폭풍우가 몰아치는 망망대해 속 극한에 몰리는 진구-최시원-장기하-송호준의 모습이 담겼다. 항해 이후 최악의 날씨와 맞닥뜨린 ‘요트원정대’는 역대급 파도와 강풍을 만나 살아남기 위한 항해를 펼쳤다. 대자연의 위력을 온몸으로 체감하는 네 남자의 리얼 모험기가 생생하게 시청자들에게 전달됐고, 방송 내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이날 ‘요트원정대’ 대원들은 어마어마한 파도와 강풍, 극심한 뱃멀미를 견뎌야 했다. 대자연이 만들어낸 거센 위협 속 ‘요트원정대’가 할 수 있는 건 앞으로 나아가는 것뿐이었다. 그리고 이렇게 힘들 때 생각나는 존재는 바로 가족이었다. 진구는 요트 한 쪽에서 뱃멀미를 이기기 위해 즐거운 생각을 한다며 아내, 아이들 생각을 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렇게 폭풍의 밤을 보내고 또 다시 아침이 찾아왔다. 어제부터 시작된 비바람은 더욱 거세 졌고, 요트는 뒤집힐 듯 흔들리며 대원들을 초긴장 상태로 내몰았다. 그런 와중에도 장기하는 샌드위치를 만들었고, 몰아치는 강풍 속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한 채 대원들은 먹방을 펼쳤다. 그 어디서도 하지 못할 경험을 하는 이들의 모습이 색다른 광경을 선사했다.

 

장기하는 “그 날이 정말 기억에 많이 남는다”며, “제가 먹어보니 진짜 맛이 없었는데, 그걸 최고의 샌드위치라고 해주더라”라며, 진구의 말 한마디에 감동을 받은 이야기를 들려줬다. 울컥하는 장기하의 모습에서 힘든 상황 속 위로가 되고 힘이 된 ‘요트원정대’ 대원들의 끈끈한 동료애를 느낄 수 있었다.

 

그러나 대자연은 언제나 예측불허였다. 나름의 각오로 출발한 여정이었지만, 계속되는 거센 바다의 위협에 대원들은 체력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지쳐갔다. 최시원은 “5m파도가 왔다갔다 했다. 위아래로 흔들리는 건 괜찮은데 좌우로 흔들리면 시선이 바뀌니까 너무 힘들었다”고 회상했다. 진구는 “파도는 참을 뿐, 극복은 안 된다”라고 말하며, 공포로 변해버린 바다를 회상했다.

 

이런 가운데 분위기는 심각해졌다. 지원선과 연락이 끊긴 상황에서 김승진 선장은 계속 갈 것을 제안했고, 장기하는 촬영 중단을 요청한 것. 진구는 “점점 대원들이 스트레스가 쌓여가고 육체적인 고통이 쌓여가고 있는데, 즐거운 항해를 위해서 결단을 내릴 때가 온 것 같다”며 울컥했다. 장기하는 “우리가 남십자성까지 가는 게 목표이기도 하지만 이미 달성한 것도 많은 것 같다. 항로를 줄이는 것도 방법이지 아닐까 싶다"며 솔직한 의견을 냈다.

 

이에 김승진 선장은 모두의 안전을 위해 회항을 결정했다. 대원들은 미안한 마음과 함께 목표를 포기했다는 패배감을 느꼈고, 요트 안은 서먹서먹한 분위기가 흘렀다. 김승진 선장은 “우리 진 것 아니다”라며 대원들을 격려했고, “살다 보면 뜻대로 안 되는 일도 많다. 대원들과 대화 속에서 각자의 마음과 감정들을 읽었다”며, “돌아가면 어때. 괜찮아. 우리 분위기를 모험에서 즐거움으로 돌리자”라고 말하며 새로운 여정을 제안했다.

 

태평양 항해의 부푼 꿈을 안고 출항한 ‘요트원정대’는 회항을 결정했지만, 이 과정 역시 모험의 일부분이었다. 예측할 수 없는 바다의 상황 속 ‘요트원정대’는 함께하며 팀워크를 쌓아왔고, 어디서도 하지 못한 경험과 깨달음을 얻을 수 있었다. 힘찬 파이팅과 함께 새롭게 나아가는 ‘요트원정대’의 모습이 과연 이들이 무사히 한국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또 이 과정에서 어떤 즐거움을 찾아낼지 기대를 치솟게 했다.

 

한편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전체 184579 현재페이지 1吏�ion=짠ion= / 6153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84579 식사문화 개선과제 실천 안심식당, 총 1만 6000여 개소 지정 김정화 2020.10.31
184578 내년부터 SNS에 ‘부당광고’ 올리는 광고주·유명인 제재받는다 김정화 2020.10.31
184577 “코로나19 치료제 올해안에, 백신은 내년까지”… 임상지원 총력 김정화 2020.10.31
184576 정부 “주말, 클럽등 일제 점검… 위반사례 적발시 고발조치” 김정화 2020.10.31
184575 7급 공무원 여성합격자 409명… 역대 가장 높은 비율 김정화 2020.10.31
184574 정부, 조두순 24시간 밀착감독…거주지에 CCTV 증설 김정화 2020.10.31
184573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 30일 개통…절세전략 짜볼까? 김정화 2020.10.31
184572 9월 생산·소비·투자 3개월만에 트리플 증가…수출 회복 영향 김정화 2020.10.31
184571 정 총리 “핼러윈데이 모임 자제해야…방역에 역량집중” 김정화 2020.10.30
184570 제7회 학교폭력예방 영상·웹툰 공모전 시상식 개최 국립춘천병원 2020.10.30
184569 ‘편스토랑’ 마스코트 이유리, 부캐 이요리로 웰컴백 ‘실력 업그레이드’ 김정화 2020.10.30
184568 광양소방서 광영119안전센터, ‘3대 난방용품’ 화재예방 홍보 추진 장성우 2020.10.29
184567 타키온홀딩스, AR분야 기술 기여로 ‘2020 대한민국 사회공헌 대상’ 수상 최자웅 2020.10.30
184566 착한가게, 복지관과 함께 선한 문화를 만들어 남궁준 2020.10.30
184565 '허쉬' 황정민X임윤아의 美친 존재감 20초면 충분! ‘입틀막’ 부르는 1차 티저 공개 김정화 2020.10.30
184564 충남도의회 예결특위, 도내 주요사업장 현장점검 김정화 2020.10.30
184563 성남시·광운학원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 협약 김정화 2020.10.30
184562 고양시 여성친화시민참여단 제4기 위촉식 및 제3기 활동보고회 개최 김정화 2020.10.30
184561 경기도의회 예결위, 고양시 현장 방문 김정화 2020.10.30
184560 고양시, 시 전역 ‘토지거래허가구역’ 신규 지정 김정화 2020.10.30
184559 포천시, 임(林)자 사랑해 캠페인 추진 김정화 2020.10.30
184558 구리시, ‘생명 살리는 고귀한 실천’ 코로나19 극복 헌혈 동참 김정화 2020.10.30
184557 구리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집콕! 가족 놀이터’ 사업 실시 김정화 2020.10.30
184556 구리시 교문1동, ‘2차 따르릉~ 행복한 마을 공동체 조성’ 김정화 2020.10.30
184555 동두천시 생연1동,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사례회의 개최 김정화 2020.10.30
184554 한국수자원공사, 동두천시 취약계층 가정에 집수리 지원 김정화 2020.10.30
184553 동두천시, 코로나19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11월 6일까지 신청 연장 김정화 2020.10.30
184552 동두천시 무한돌봄센터, 통합사례관리 미담사례 공모전 참여 김정화 2020.10.30
184551 동두천시, 드림스타트 아동과 ‘블링블링 만들기 교실’ 비대면 화상교육 실시 김정화 2020.10.30
184550 동두천시, 2020년 용역심의 및 투자심사위원회 개최 김정화 2020.10.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6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