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민관합동조사단, '나눔의 집' 법인 및 산하시설 조사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08.11 15:54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거주시설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이 수십억원의 후원금을 모집한 뒤 이를 할머니들에게 직접 사용하지 않고 땅을 사는 데 쓰거나 건물을 짓기 위해 쌓아둔 것으로 드러났다.

 

송기춘 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단 공동단장은 11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나눔의 집 민관합동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송 단장은 “민관합동조사 결과 나눔의 집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홈페이지 등을 통해 ‘할머니들의 생활, 복지, 증언활동’을 위한 후원금 홍보를 했으며 여러 기관에도 후원요청 공문을 발송하는 등 지난 5년간 약 88억원 상당의 후원금을 모집했다”면서 “이 과정에서 나눔의 집 법인이나 시설은 기부금품법에 의한 모집등록을 하지 않았다. 이에 후원금의 액수와 사용내역 등이 제대로 공개되지 않았으며, 등록청의 업무검사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행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1천만 원 이상의 기부금품을 모집하려는 자는 등록청(10억원 초과인 경우 행정안전부)에 등록해야 한다.

 

국민들이 후원한 돈은 나눔의 집 시설이 아니라 운영법인 계좌에 입금됐다. 이렇게 모인 후원금 약 88억원 중 할머니들이 실제 생활하고 있는 나눔의 집 양로시설로 보낸 금액(시설전출금)은 2.3%인 약 2억 원이었다. 이 시설전출금도 할머니들을 위한 직접 경비가 아닌 시설 운영을 위한 간접경비로 지출된 것이 대부분이었다.

 

반면 운영법인이 재산조성비로 사용한 후원금은 약 26억 원으로 파악됐다. 재산조성비는 토지매입과 생활관 증축공사, 유물전시관 및 추모관 신축비, 추모공원 조성비 등으로 사용했다.

 

나머지 후원금은 이사회 회의록 및 예산서 등을 살펴봤을 때 국제평화인권센터, 요양원 건립 등을 위해 비축한 것으로 보인다고 민관합동조사단은 밝혔다.

 

이사회 의결 과정에서 부당행위도 있었다. 나눔의 집은 법인 정관상 이사의 제척제도를 두고 있음에도 이사 후보자가 이사 선임절차에 참여해 자신을 이사로 의결했다.

 

2019년 11월 이사회에서는 사외이사 3명이 자신들의 이사 선임에 관한 안건 의결에 참여했는데 이들을 제외하면 개의정족수에 미달됨에도 회의가 진행됐다.

 

민관합동조사단은 조사과정에서 할머니에 대한 정서적 학대의 정황도 발견했다고 밝혔다. 간병인은 “할머니, 갖다 버린다”, “혼나봐야 한다” 등 언어폭력을 가했고, 이는 특히 의사소통과 거동이 불가능한 중증환자 할머니에게 집중됐다. 조사단은 간병인의 학대 행위는 단순히 개인의 일탈이 아니라, 나눔의 집 운영상 문제에서 파생된 의료공백과 과중한 업무 등이 원인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할머니들의 생활과 투쟁의 역사를 담은 기록물이 방치되고 있었다. 입퇴소자 명단도 제대로 관리하지 않았고 할머니들의 그림과 사진, 국민들의 응원 편지 등을 포대자루나 비닐에 넣어 건물 베란다에 방치했다. 이 중에는 국가지정기록물로 지정된 자료도 있었다. 제1역사관에 전시 중인 원본 기록물은 습도 조절이 되지 않아 훼손되고 있었고, 제2역사관은 부실한 바닥공사로 바닥면이 들고 일어나 안전이 우려되는 상태였다.

 

이밖에 법인직원인 간병인이 조사단과 할머니의 면담 과정을 불법 녹음했고, 시설장은 할머니를 조사대상인 전 시설장 및 전 사무국장과 외부에서 만나게 하기도 했다.

 

경기도는 추후 민관합동조사단으로부터 최종 조사결과를 받아 세부적으로 검토한 뒤 경찰에 수사의뢰 하는 한편, 사회복지사업법 등 관계 법령을 위반한 사항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할 예정이다.

 

송 단장은 “나눔의 집은 초창기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평안한 생활을 위해 불교계의 노력과 헌신으로 시작됐다”며 사회에 기여한 공도 있음을 인정했다. 또 “피해자였던 할머니들이 이곳에서 함께 생활하면서 역사적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역사적 진실을 세상에 증언했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나 “점차 법인 및 시설 운영에서 문제점이 발생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이 문제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전문가를 포함한 시민 등이 참여하는 민관협의회가 구성될 필요가 있다”며 “민관협의회가 ‘할머니들의 편안한 여생’과 ‘위안부 역사’의 기록과 보존 등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정상화 방안을 마련하고 경기도와 광주시는 그 정상화 방안이 잘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고 제안했다.

 

한편, 나눔의 집 민관합동조사단은 지난 7월 6일부터 22일까지 행정과 시설운영, 회계, 인권, 역사적 가치 등 4반으로 나눠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법인)과 노인주거시설 나눔의 집(시설),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및 국제평화인권센터 등에 대해 조사했다.

 

민관합동조사단은 송기춘 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조영선 변호사(전 국가인권위원회 사무총장), 정희시 경기도의회 의원,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을 공동단장으로, 경기도와 광주시의 공무원과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전체 179510 현재페이지 1 / 5984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79510 방역당국 “코로나19 대규모 유행, 거리두기로 눌러두는 형국” 김정화 2020.09.18
179509 모든 공공기관 필기시험 합격선·수험생 성적 공개된다 김정화 2020.09.18
179508 지역 인공지능·소프트웨어 핵심인재 3만 7000명 양성 시동 김정화 2020.09.18
179507 디지털 뉴딜 성공 위해 ‘민·관 어벤져스’ 뭉쳤다 김정화 2020.09.18
179506 강 자연성 회복사업, 금강 세종시 구간 먼저 착수한다 김정화 2020.09.18
179505 3기 신도시 홈페이지, 개설 한달 만에 방문자 100만명 돌파 김정화 2020.09.18
179504 기재부 차관 “4차 추경 통과 즉시 코로나 특례보증 1.5조 추가공급” 김정화 2020.09.18
179503 홍 부총리 ”G20, 코로나 철저한 방역과 적정 경제활동 균형 중요” 김정화 2020.09.18
179502 코로나 거리두기 계속되는데…지난 주말 수도권 이동량 전주보다 8.3% ↑ 김정화 2020.09.18
179501 12월부터 예술인도 고용보험 혜택…실업급여 받을수 있다 김정화 2020.09.18
179500 식약처, 국내 개발 코로나19 중화항체치료제 2·3상 동시 승인 김정화 2020.09.18
179499 22일부터 소아·청소년·임신부에 독감백신 무료접종 김정화 2020.09.18
179498 정 총리 “선조들도 역병 돌면 차례 안 지내…추석, 생활지혜 발휘해야” 김정화 2020.09.18
179497 포브스 “한국, 코로나 안전국가 3위”…홍 부총리 “K-방역 우수성 확인” 김정화 2020.09.18
179496 한국, ‘살기 좋은 나라’ 163개국 중 17위…2014년 이후 최고 김정화 2020.09.18
179495 ‘동충하초 설명회’ 코로나 안걸린 딱 한명…“마스크는 셀프백신” 입증 김정화 2020.09.18
179494 문 대통령, 23일 새벽 유엔총회 연설…코로나 극복 국제연대·협력 강조 김정화 2020.09.18
179493 G20 환경장관, 코로나19 극복 위한 녹색회복 합의 김정화 2020.09.18
179492 수도권-세종청사 통근버스 2022년 운행 중단 김정화 2020.09.18
179491 경기도의회, 제10대 후반기 경기도의회 입법정책위원회 첫 회의개최 김정화 2020.09.18
179490 성남시청소년재단, 제1회 청년의 날 기념 토론회 개최 김정화 2020.09.18
179489 김경수 경남도지사,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추석 위문금 전달식 가져 김정화 2020.09.18
179488 경남도 육성 스프레이국화, ‘제우스골드’ 등 6품종 보호권 획득 김정화 2020.09.18
179487 성남행복아카데미 ‘4차 산업혁명과 미래예측’ 강연 김정화 2020.09.18
179486 의정부시, 뉴딜과 함께하는‘행복한 숲길 만들기’ 김정화 2020.09.18
179485 의정부시, 2021년도 생활임금 결정 김정화 2020.09.18
179484 의정부시 송산1동주민센터, 아파트 방음벽에 넝쿨장미 식재 김정화 2020.09.18
179483 NH농협 의정부시지부 장학금 4천만원 기탁 김정화 2020.09.18
179482 구리시, ‘민원서비스 향상’ 비대면 전 직원 친절교육 완료 김정화 2020.09.18
179481 충남도, 산업재해 노동자 트라우마 치유 ‘맞손’ 김정화 2020.09.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59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