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위해 재난대책비 4000억원 신속 지원

경제회복, 생활안정, 피해수습 분야 중심으로 총 11개 시·군 선정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3/26 [11:59]

코로나19 극복 위해 재난대책비 4000억원 신속 지원

경제회복, 생활안정, 피해수습 분야 중심으로 총 11개 시·군 선정

김정화 | 입력 : 2020/03/26 [11:59]

정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심의를 통해 코로나19 재난대책비 4000억원에 대한 지원계획을 확정하고 신속한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19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소상공인 및 취약계층의 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조치로, 이번 추경에 반영된 예산으로 지원하는 것이다.

 

지원대상은 지난 15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3개 지역(경산시·청도군·봉화군) 및 도내 연접지역 등 총 11개 시·군으로 선정했다.

 

특히 감염병 재난의 특성을 감안해 대구지역 확진자가 입소한 생활치료센터 운영에 협력하고 있는 지역과 특별재난지역 연접 지역 등 경북도내 8개 시·군을 대상에 포함했다.

 

분야별로는 소상공인 등을 위한 경제회복 지원에 1300억원, 취약계층 등을 위한 생활 안정 지원에 1700억원, 감염병 피해수습 지원에 1000억원이다.

 

예산 집행에 있어서 지역에 재량권과 자율성을 부여하지만, 중복지원 방지를 위해 개별법령에 따라 별도 지원되는 사업은 제외한다.

 

한편 이번 지원에 따라 행안부는 ‘코로나19 재난대책비 집행점검단’을 구성해 25일 관련 지자체 회의를 개최하는 등 집행실적을 수시로 점검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상 지역별로는 재난안전대책본부 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재난대책비 신속 집행 TF’를 구성해 신속한 집행을 담당할 방침이다.

 

진영 중대본 2차장(행안부 장관)은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피해지역의 생계 안정과 경제회복을 위한 조치로서, 지원 대상자에게 신속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동
메인사진
'사생활' 고경표X서현, 신도시 신혼부부라 불리는 커플. 그 썸의 시작 전격 공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