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수출기업 피해 최소화…‘수출위기극복협의회’ 가동

- 도·수출유관기관·수출중소기업 구성, 코로나사태 종료 시까지 운영 -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2/14 [15:37]

충남도, 수출기업 피해 최소화…‘수출위기극복협의회’ 가동

- 도·수출유관기관·수출중소기업 구성, 코로나사태 종료 시까지 운영 -

김정화 | 입력 : 2020/02/14 [15:3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수출기업 피해가 예상되는 가운데, 충남도가 관련 회의를 열고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도는 14일 충남경제진흥원에서 김석필 도 경제실장을 비롯한 수출유관기관 및 수출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 ‘수출위기극복 협의회(협의회)’를 개최했다.

 

도는 이날 회의를 통해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도내 수출기업의 피해가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충남 수출액 가운데, 중화권이 차지하는 비중이 45.9%(중국 29.4%, 홍콩 16.5%)인 것으로 집계됐기 때문이다.

 

도는 시군,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유지, 피해 기업 동향을 파악하는 동시에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수출현장의 피해사례 분석 △중국 추진예정 수출지원 사업 재검토 △중화권 이외의 신규시장 발굴 △자금문제 기업지원 등 현실적이면서 다양한 문제를 논의했다.

 

김석필 도 경제실장은 “기업 애로와 현장 고견을 들어보고자 협의회를 구성했다”며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에 처한 기업지원 방안과 장기적으로는 신시장 개척을 통한 시장 다변화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 위기대처 능력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는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협의회를 수시로 개최할 예정이다.

 
이동
메인사진
배우 김여진, 이미 ‘완성형’ 비하인드 컷 공개! 눈빛으로 시선 압도!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