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조은정 열애, 조심스럽게 좋은 만남을 이어나가는 중


배우 소지섭과 조은정 전 아나운서가 열애 중이다.

17일 한 매체는 소지섭과 조은정이 열애 중이라며 두 사람이 데이트 중인 모습을 포착해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두 사람은 조은정 아나운서가 SBS '본격연예 한밤'의 리포터로 활동했을 당시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홍보를 위해 소지섭을 인터뷰하면서 처음 인사를 나누게 됐다.
 
이후 지인들과 가진 모임을 통해 친분을 가지게 됐고, 17살의 나이차이를 극복하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에 소지섭의 소속사 51k는 "소지섭씨는 언론에 공개된 것처럼 좋은 만남을 가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고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소속사는 "다만 상대방이 지금은 연예계 활동을 하지 않는 일반인이기에 여러 가지로 조심스러운 마음이다. 더 이상의 추측 보도나 과잉 취재는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두 사람이 예쁜 만남을 이어갈 수 있도록,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소지섭은 소속사 공식 SNS를 통해 팬들에게 열애 사실을 직접 밝혔다
 
소지섭은 " 저에게 소중한 사람이 생겼다. 묵묵히 제 옆을 지켜주며, 큰 힘이 되어 주고 있는 사람이다" 라며 "좋은 만남을 이어나가고 있는 지금까지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다"라고 전했다.
 
한편 소지섭은 지난해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로 MBC 연기대상을 거머쥐었다.
 
소지섭의 사랑을 차지한 조은정은 이화여대 무용과를 졸업한 재원으로 현재 대학원 과정을 밟고 있다. 2014년 게임 전문 채널 OGN을 통해 아나운서로 데뷔했으며 '롤여신'으로 많은 인기를 얻었다.
 
<사진 출처 -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캡처, 51k 공식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5:17 [17:02]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배우 박시연, 우월한 비율로 ‘시선압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