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경찰서 行! 목깁스+팔붕대+쇄골피멍 무슨 일?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이 목깁스에 쇄골피멍이 선연한 모습으로 경찰서에 등장해 충격을 선사한다.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연출 홍종찬/ 극본 김혜영/ 원작 누나팬닷컴/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 분)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김재욱 분)을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다. 배우들의 찰떡 같은 연기와 재기 발랄한 연출, 덕질이라는 신선한 소재로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방송 첫 주부터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1위(CPI 기준)로 신규 진입했고, 출연자 화제성 1위(굿데이터 코퍼레이션 기준)에 등극하며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그녀의 사생활’ 측은 박민영(성덕미 역)이 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낸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공개된 스틸 속 박민영은 목과 팔에 하얀 붕대가 칭칭 감겨 있고, 쇄골 라인에는 붉은 피멍 자국이 선명해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만든다. 큐레이터와 덕후를 오가며 완벽한 이중생활을 보였던 박민영이 난데없이 경찰서에 출두한 이유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시킨다.

 

이어 박민영은 상대를 꿰뚫을 듯한 ‘레이저 눈빛’으로 노란 옷을 입은 여성을 응시하고 있다. 박민영의 매서운 눈빛에 노란 옷의 여성은 딴청을 피우며 상황을 모면하려 애쓰는 모습. 한편 이 모습이 흡사 격렬한 난투극이 벌어진 직후의 상황을 예상케 하며, 경찰서 안에 흐르는 심상치 않은 냉기류가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더욱이 박민영과 경찰서에 동행한 소꿉친구 안보현(남은기 역) 역시 분노에 찬 표정을 짓고 있어 이들에게 무슨 일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과연 박민영이 경찰서에 출두한 사연이 무엇일지, 박민영에게 무슨 일이 벌어지는 것인지 오늘(17일) 방송되는 ‘그녀의 사생활’ 3화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오늘(17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제공>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4:17 [14:16]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배우 박시연, 우월한 비율로 ‘시선압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