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사나이300’ 은서, 나홀로 생활관에(?) 어리둥절! 외로움X고독감에 엉엉~ ‘은서 베이비’ 포착!



진짜사나이300 사격퀸 은서가 ‘은서 베이비’로 변신한 모습이 선공개 영상을 통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홀로 텅 빈 생활관에 들어온 은서가 외로움과 고독감에 몸부림치다 ‘엉엉’ 울음을 터트리며 아이처럼 우는 모습이 담겨 보는 이들의 웃음을 유발한다.

 

오늘(18일) 밤 9시 55분 방송되는 MBC 진짜사나이300(연출 최민근, 장승민)에서는 육군 최정예 전투원 출전을 위해 300워리어’ 대표자 선발전의 마지막 관문인 ‘급속행군’에 도전한 백골부대 5인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와 관련 진짜사나이300 측은 18일 방송에 앞서 네이버TV 진짜사나이300 채널(https://tv.naver.com/v/5093516)을 통해 은서가 ‘은서 베이비’로 변신한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은서가 홀로 새로운 생활관에 등장하는 모습이 담겼다. 텅 빈 침대만이 은서를 반기는 가운데 “혼자네?”라며 덩그러니 서서 어리둥절한 은서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은서가 옆 남자 생활관에서 들려오는 시끌벅적한 소리에 “나도 반겨?호~”라며 빙글빙글 도는가 하면 “나 혼자네..”라며 혼잣말로 칭얼대며 침대에 제멋대로 철퍼덕 눕는 모습까지 보여줘 시선을 모은다.

 

또한 침대 위에서 태아처럼 한껏 웅크린 은서가 알 수 없는 옹알이를 하다 누군가 들어오는 소리에 결국 울음을 빵 터트리는 모습은 엄마, 아빠를 잃은 아이의 모습을 연상케 하며 보는 이들을 미소를 짓게 만든다.

 

은서가 홀로 텅 빈 생활관에 등장한 이유는 무엇일지, 다른 명예 하사들은 어디로 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가운데, 은서가 외로움에 엉엉 울며 ‘은서 베이비’로 변신한 모습은 오늘(18일) 방송되는 진짜사나이300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백골부대’에서 대한민국 최정예 육군 ‘300워리어’에 도전하는 박재민, 라비, 셔누, 최윤영, 은서의 진짜사나이300은 오늘(18일) 금요일 밤 9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MBC ‘진짜사나이300’, MBC 예능연구소>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email protected]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1:18 [16:13]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