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수진 결혼, 다가오는 27일에 새로운 시작
 
 
기상캐스터 오수진이 결혼한다.
 
12일 오수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드디어’ 등대같은 사람을 만났습니다. 몸이 안좋아 그야말로 고비를 넘길때에도, 흔들림없이 제 옆을 지켜주고, 오히려 아픈 딸 때문에 하루에도 천국과 지옥을 오르내렸을 우리 아빠에게 큰 의지가 되어준 남자친구. 그리고 큰 일을 겪는 동안 누구보다 아파하고 기다려준 남자친구의 어머니, 아버님 그리고 언니와 함께 더 큰 가족이 되려고 합니다."라며 결혼 소식을 전했다.

이어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쓰러지지 않도록 새로 지은 집의 주춧돌을 올리는 날, 다가오는 27일에 새롭게 시작하는 부부, 우리 가족에게 큰 힘을 주시기를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오수진은 "괜한 부담 드릴까봐 한분 한분 찾아뵙지 못하는 점 양해부탁드려요. 천천히 감사의 마음 전하도록 할게요'라고 덧붙였다.
 
오수진의 예비신랑은 3살 연상의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알려졌다.
 
두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 반 동안 열애를 이어왔으며, 오는 10월 27일 서울 목동의 한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한편 오수진은 현재 KBS 기상 캐스터로 활동 중이다.
 
<사진 출처 - 오수진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10:12 [16:10]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아침부터 눈부신 미모’ 차정원, 공항여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