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이시영-설민석, 코끝 빨개지고 분노한 사연은? 반성의 역사 체험!



‘선을 넘는 녀석들’이 이번엔 트램(노면 전차)을 타고 프랑스-독일 국경을 넘는다.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과 함께 독일로 간 ‘선을 넘는 녀석들’은 역사적 반성과 아픔을 들여다보는 ‘역사 여행’의 정수를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이 공개한 이번 주 방송 핫 키워드는 아우토반, 작센하우젠, 홀로코스트 세 가지로 단어 자체가 주는 묵직함과 상징성으로 인해 그 자체로 이목이 집중된다.

 

오는 18일 금요일 밤 방송되는 MBC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기획 박현석 / 연출 정윤정 오미경 / 선녀들) 7회는 김구라-이시영-설민석-차은우-다니엘이 프랑스-독일 국경을 넘는 경이로운 순간을 맞이한 뒤, 독일에서 600만 홀로코스트 희생자들의 고통이 깃든 장소를 방문하며 ‘반성의 역사’를 마주한다.

 

지난주 우리가 알던 파리를 새롭게 만드는 ‘배움의 힐링’의 면모를 보여주며 큰 호평을 받은 선녀들은 이번엔 트램을 타고 국경을 넘어 독일로 가 그들의 역사적 반성과 희생자들의 아픔을 들여다본다.

 

제작진에 따르면 선녀들은 제2차 세계대전 중 군사 목적으로 만들어진 아우토반을 달려 히틀러와 나치 만행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는 수용소, 추모 공원을 방문한다. 독일인 다니엘의 안내와 설명으로 의미를 더할 예정.

 

선녀들은 현재는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는 과거 나치의 작센 하우젠 수용소로 가 그들의 만행을 두 눈으로 보고 참담함을 금치 못했다. 또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자행된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 과거를 반성하기 위해 독일 한복판에 세워진 추모공원에서 함께, 또 따로 시간을 보내며 그들의 역사적 반성을 들여다봤다.

 

이 과정에서 설민석은 코끝이 찡해져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하고, 선녀들의 따뜻한 지원군 역할을 하던 이시영은 홀로코스트 희생자의 사연을 듣고 감정이 격해져 울분을 참지 못했을 정도.

 

특히 선녀들은 설민석을 필두로 닮은 듯 다른 독일과 일본의 과거와 현재를 비교하는 시간을 가지는가 하면, 다니엘을 비롯한 독일인 가이드를 통해 진정한 역사적 반성을 느끼는 등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묵직한 감정들까지 이번 여행에 담길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참담하고 가슴 아픈 히틀러, 나치의 만행과 홀로코스트 역사 이야기는 오는 18일 금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발로 터는 세계여행 ‘선을 넘는 녀석들’은 김구라-이시영-설민석을 중심으로 국경을 접한 두 나라의 닮은 듯 다른 역사와 문화, 예술, 그리고 글로벌 이슈까지 들여다 보는 탐사 예능 프로그램.

 

실제 발로 거닐며 현지에서만 느낄 수 있는 여행의 묘미를 살리면서도 시청자와 눈높이를 맞춘 다양한 정보를 담아내며 첫 방송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매주 금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선을 넘는 녀석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5:17 [10:25]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김인석 삭발, 생각보다 나쁘지 않아!!
'슈퍼TV 2’ 려욱, 합류와 동시에 슈주 ‘절대 권력’ 등극! 잔망 매력 폭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과방에 갇힌 도래 커플, 임수향♥차은우 짜릿했던 축제 그 이후는?
소유진 막내딸, 웃는 모습이 아빠 판박이
‘선을 넘는 녀석들’ 김구라, 피렌체서 인생캐 발견! 쁘띠 피노키오 변신!
‘댄싱하이’, MC정형돈X댄스코치6인 완전체 첫 공개!
‘전지적 참견 시점’ 신현준, 매니저에게 초코우유 일탈 취조! 예리한 질문 폭격!
'배틀트립' 오나미-이수경, 극찬 유발 오이투어 공개(ft.고래상어)
‘뜻밖의 Q’ 모모랜드 주이, ‘핫핑크 흥’ 200% 충전! 언제나 ‘해피~ 스마일!’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의 반전 매력이 기대되는 이유
‘선을 넘는 녀석들’ 로마공주 솔비, 이탈리아 출격! 원조 ‘구잡캐’ 입담에 김구라 속수무책!
'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X송지효 이토록 흥미롭고 파격적인 연기변신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