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라박, 홍대 주름잡은 동안 미모+패션! 시선 강탈! 패션 센터는 나야 나!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 산다라박이 조세호와 피오의 셔터 세례를 불러일으키는 동안 미모로 홍대 일대를 주름잡았다. 남다른 패션 감각까지 뽐낸 산다라박은 조세호와 피오의 패션까지 신경 써주는 세심함을 드러냈고, 이들과 함께 그 어느 때보다 즐거운 홍대 나들이를 만끽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오늘(11일) 방송되는 MBC 스타 리얼 동거 버라이어티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연출 최윤정/ 이하 발칙한 동거)에서는 두 번째 동거를 하게 된 산다라박-피오-조세호가 흥 넘치는 연남동-홍대 나들이를 나선다.

 

 

산다라박-피오-조세호는 한층 더 편해진 모습으로 볼거리, 먹거리, 즐길 거리 가득한 연남동-홍대로 나들이를 떠난다. 조세호-피오와 함께 나들이를 가게 된 산다라박은 들뜬 마음에 그 어느 때보다 패션에 신경 쓰는 모습이었다.

 

 

산다라박은 깔끔한 하얀색 피케 셔츠와 강렬한 레오파드 미니스커트를 매치해 최강 동안 미모와 동안 패션을 완성했다. 종아리 중간까지 올라오는 흰 양말과 흰 스니커즈를 매치해 깔끔하면서도 포인트가 있는 룩을 완성했는데 “홍대인데 이 정도는 해줘야…”라며 패셔니스타답게 빨간 하트모양 선글라스를 골라잡아 시선을 집중시켰다.

 

 

한껏 멋을 낸 산다라박은 조세호-피오와 함께 연남동과 홍대일대를 누볐는데, 함께 인력거를 타고 소품숍 등을 돌며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 산다라박은 조세호와 피오에게 반다나(=머리띠)를 건네며 이들의 패션을 완성해 주는 등 세심한 모습까지 보여줬다고.

 

 

특히 공개된 사진 속에는 홍대 일대를 주름잡는 동안 미모와 동안 패션을 자랑한 산다라박을 핸드폰 속에 저장하기 위해 핸드폰 카메라 셔터를 마구마구 누르는 조세호와 피오의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집중시킨다. 조세호와 피오는 산다라박이 매치해준 반다나를 한 채 핸드폰 속 산다라박을 보며 미소를 짓고 있는데, 산다라박은 패셔니스타 답게 하트 선글라스를 끼고 손하트 포즈까지 취해주고 있는 모습. 마지막엔 산다라박이 센터로 인증샷까지 찍는 등 즐거운 모습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렇듯 즐거운 시간을 보낸 세 사람은 이번엔 피오의 집에서 함께 살게 됐다. 집주인 피오는 ‘산다라박 맞춤 하우스’를 공개할 예정으로, 피오는 창가에 산다라박이 선물한 슬리퍼를 소중히 디스플레이해놓고 산다라박이 평소 좋아하는 콜라를 비치해 놓는 등 만반의 준비를 했다는 후문.

 

 

홍대 일대를 주름잡은 산다라박의 동안 미모와 동안 패션, 산다라박-피오-조세호의 유쾌한 나들이는 오늘(11일) 방송되는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개성만점 스타들의 리얼 동거 라이프를 통해 유쾌한 웃음과 훈훈한 감동을 선사해줄 스타 리얼 동거 버라이어티 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7:08:11 [14:07]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살림남2’ 김승현 VS 동생, 아파트 상속을 둘러싼 왕좌의 게임의 결말은?
김정민 협박 대표, 행동이 납득하기 어렵다
윤혜진 엄태웅, 오랜만의 근황 공개에 관심
‘라디오스타’ 조현아, 검색어 싹쓸이 사진 해프닝! 본인 입으로 진지하게 직접 해명한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성동일 허성태 김혜옥 황석정 김강현, 명품배우군단 총출동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양세종, 13년 전 인연-사고 담은 본편 예고 공개! ‘눈길’
'해투3' 고등래퍼 이병재, 하루 만에 작사-작곡한 ‘유재석 헌정 랩’ 전격 공개!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표예진 앞 ‘땀 삐질+초긴장’ 왜?
‘끝까지 사랑’ 이영아♥강은탁 썸타는 분위기 촬영 현장 공개
'당신의 하우스헬퍼' 호기심을 자극하는 깨알 궁금증 넷!
‘보이스2’ 이하나X이진욱, 시즌1과 어떻게 달라졌나?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x이유영 2인포스터, 미친케미 예고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