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스트' 초능력 형사 유승호 자극한 조한철의 살인 예고 반전에 반전!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04.02 10:54

 

‘메모리스트’가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팽팽한 추리 대결로 짜릿한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연출 김휘 소재현 오승열, 극본 안도하 황하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605) 7회에서 ‘집행자’로 추정되는 유력용의자 진재규(조한철 분)의 등장은 미스터리를 한층 증폭시켰다. 기괴한 예언으로 동백(유승호 분)과 한선미(이세영 분)를 끊임없이 자극한 진재규와 그에 맞서는 두 사람의 숨 막히는 심리 싸움이 긴장의 고리를 팽팽하게 당기며 흡인력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그의 예언대로 동백과 맞닿은 사람들이 두 명이나 살해당했고, 현장을 목격한 구경탄 반장(고창석 분)과 오세훈 형사(윤지온 분)에게 방아쇠를 당기는 범인의 모습은 충격을 안겼다.

 

이날 동백과 한선미는 ‘집행자’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떠오른 진재규를 찾았다. 그는 마치 두 사람이 올 줄 알았다는 듯 여유로웠다. 압수 수색을 진행했지만, 그의 집에서는 별다른 게 나오지 않았다. 동백의 눈에는 수상한 굴뚝이 포착됐고, 이를 통해 2층 벽난로와 연결된 비밀 다락을 발견해냈다. 음산한 분위기의 무속 제단에는 사람 뼈로 추정되는 여러 개의 뼛조각이 있었고, 진재규는 현장에서 체포됐다. 그러나 다락에서 나온 건 짐승 뼈였고, 그는 그믐달이 저물기 전 세 명이 더 죽을 거라는 기괴한 예언만을 남긴 채 풀려났다.

 

살인이 계속될 거라는 진재규의 발언은 일종의 게임과도 같았다. 경찰 인력을 총동원해 진재규를 감시했지만, 별다른 상황이 없었다. 그러나 해가 뜨기 전, 첫 번째 피해자가 발생했다. 진재규가 말한 대로 동백과 피부가 닿았으며 죽어 마땅한 자, 바로 해머 매니지먼트 오연탁(방준호 분)이었다. 모방범이라고 하기엔 극소수만이 아는 ‘집행자’의 수법과 일치하며, 공범이라기엔 대인 접촉이 없었던 상황. ‘집행자’가 도래했음을 예고하는 사건이었다.

 

진재규의 온실을 관리해주던 심상아(이소윤 분)로부터 그가 양수기를 찾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동백과 한선미. 주변을 수색하던 동백은 진재규의 비밀 아지트로 추정되는 공간을 발견, 그의 속임수를 알아차렸다. 진재규는 온실과 연결된 비밀 통로로 빠져나갔던 것. 그 사실을 알아차렸을 때는 이미 진재규는 밖으로 나간 상태였고, 예견된 두 번째 죽음을 반드시 막아야 했다.

 

그동안 범인은 사건 현장에 보란 듯이 힌트를 남기며 유인해왔다. 석고상 시체가 입고 있었던 ‘HAMMER’ 티셔츠는 첫 번째 피해자 오연탁을 가리켰고, 그 옆에 가득했던 잉크는 다음 죽음을 암시했다. 두 번째 피해자는 ‘글’로 죽어 마땅한 짓을 한 자, 다름 아닌 조성동(유하복 분)이었다. 조성동을 찾아간 집행자는 만년필로 범행을 저지른 뒤 떠났고, 현장을 찾은 구경탄 반장과 오세훈은 범인과 마주했다. 그러나 두 사람을 향해 방아쇠를 당기는 ‘충격 엔딩’은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날 동백과 한선미, 그리고 진재규 사이에는 팽팽한 심리 싸움이 펼쳐졌다. 꿈을 꿨다며 두 사람의 방문을 대수롭지 않게 받아들이던 진재규는 동백에게 세 명이 더 죽을 거라는 기괴한 예언을 남길 뿐이었다. 긴급 체포에서 풀려난 후에는 20년 전 함께 일을 했으며, ‘집행자’ 사건의 또 다른 용의자 조성동에게 한선미의 과거를 제보하며 동백과 한선미를 끊임없이 자극, 위험에 빠뜨렸다.

 

이에 맞서는 동백과 한선미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집요한 끈기로 범인을 쫓던 두 사람은 진재규가 온실관리자의 아이를 통해 누군가와 꾸준히 연락을 이어가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아챘다. 특히, 진재규의 서재에 꽂혀있던 지질학 서적들 사이 유일한 영화를 발견한 동백은 영화의 내용처럼 진재규의 트릭을 추리해 냈다. 한선미 역시 그동안 벌어졌던 범행 패턴을 분석해 두 번째 피해자를 찾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범인은 두 사람이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교묘했고, 동백과 한선미를 위협할 방해 세력은 주변에 도사리고 있었다. 이 상황에서 과연 동백과 한선미는 ‘집행자’의 정체를 밝히고 진실에 다가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8회는 오늘(2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tvN ‘메모리스트’ 7회 방송 캡처

 

전체 166766 현재페이지 17 / 5559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66286 5월 수출 24% 감소…무역수지는 한달만에 흑자 전환 김정화 2020.06.02
166285 경기도 황해경제청, 코로나19 속 비대면 투자유치 성공 김정화 2020.06.02
166284 방역당국 “비대면 모임의 뉴노멀 만드는 게 필요한 상황” 김정화 2020.06.02
166283 아산사랑상품권, 162억원 10% 특별할인 추가 발행 김정화 2020.06.02
166282 ‘바다로’ 구입하면 1년 내내 연안여객선 할인받는다 김정화 2020.06.02
166281 '오 마이 베이비' 장나라-고준, 안방 설렘 온도 높인 심쿵 멘트 5! 김정화 2020.06.02
166280 행안부 ‘2020년 국민과 함께 할 정책 BEST 17’ 선정·공개 김정화 2020.06.02
166279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추격국가→선도국가…새 국가발전 전략” 김정화 2020.06.02
166278 예산군, 특색 있는 ‘황금빛’ 가로경관 군민 호평 받아 김정화 2020.06.02
166277 보훈처, 해외 애국지사·유족에 마스크 2만 5000장 지원 김정화 2020.06.02
166276 예산군, 군민행복민원서비스 제공 위한 친절실천캠페인 펼쳐 김정화 2020.06.02
166275 예산군, 19일까지 건축물분 재산세 감면 신청 접수 김정화 2020.06.02
166274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국난 조기 극복+선도형 경제기반 구축’ 김정화 2020.06.02
166273 예산군, 긴급재난지원금 “요일 관계없이 신청하세요!” 김정화 2020.06.02
166272 적극적 거시정책 기조 지속…경제위기 조기 극복 버팀목 강화 김정화 2020.06.02
166271 예산군, 세종시까지 연결도로 뚫린다! 김정화 2020.06.02
166270 ‘라디오스타’ 현영X조영구X허경환X여현수, ‘억’ 소리 나는 연예계 대표 CEO 3인방+재무 설계사 뭉쳤다! 김정화 2020.06.02
166269 '야식남녀' 정일우 하차 선언 & 메인 연출 뺏긴 강지영, 짠 내 나는 청춘의 앞날은? 김정화 2020.06.02
166268 디지털·그린뉴딜…‘한국판 뉴딜’로 코로나 위기 넘는다 김정화 2020.06.02
166267 '저녁 같이 드실래요?' 이현진, 센스 겸비한 '만능 캐릭터' 등극 김정화 2020.06.02
166266 10가구 중 6가구 내집 보유…주거실태조사 결과 살펴보니 김정화 2020.06.02
166265 문 대통령 “트럼프 G7 초청 응할 것…방역·경제서 역할 하겠다” 김정화 2020.06.02
166264 ‘영혼수선공’ 신하균, 절망의 늪 빠진 ‘후배 의사’ 안동구 구할까? 병원 밖 훈훈 브로맨스 케미! 김정화 2020.06.02
166263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첫 방부터 시청자와 제대로 통했다! 김정화 2020.06.02
166262 부산시, 「제65회 현충일 추념식」 간소하게 진행 김정화 2020.06.02
166261 부산시, 시민 중심의 인구정책 컨트롤타워 본격 가동 김정화 2020.06.02
166260 부산시, 레저보트 산업의 글로벌 중심지로 도약 모색 김정화 2020.06.02
166259 아산시, 코로나19 확산방지 현충일추념식 축소 김정화 2020.06.02
166258 아산시, ‘슬기로운 자동차 생활’ 종합안내 책자 제작 김정화 2020.06.02
166257 아산시, 교통약자 이동지원차량 확대 운영 김정화 2020.06.02
 1  이전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5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