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l RSS l 2019.11.21 [10:50]

  • 정책
  • 경제
  • 사회
  • 문화
  • IT/과학
  • 교육
  • 지역
  • 해외
  • 핫연예
  • 스타☆포토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종영까지 단 2회, 정경호X박성웅X이설X이엘이 전하는 훈훈한 종영 메시지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09.18 09:40



종영을 2회 앞둔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배우들이 영혼까지 따뜻해지는 마지막 관전 포인트와 메시지를 전했다.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연출 민진기, 극본 노혜영 고내리, 제작 (주)이엘스토리/ 이하 ‘악마가(歌)’)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앞두고 있다. ‘악마가’ 속 눈과 귀를 홀리는 음악은 시청자들의 영혼을 사로잡았고, 판타지를 소재를 감각적으로 그려낸 연출은 복합장르로서의 매력을 극대화하며 이제껏 본 적 없는 참신한 재미를 선사했다. 여기에 정경호, 박성웅, 이설, 이엘을 비롯한 배우들의 하드캐리 열연이 시너지를 발휘하며 짜릿한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를 완성했다. 매회 반전을 거듭하며 마지막까지 눈 뗄 수 없는 전개를 예고한 ‘악마가’의 결말에 관심이 뜨겁다. 이에 놓칠 수 없는 마지막 관전 포인트와 함께 배우들이 직접 전한 훈훈한 종영 메시지를 들어봤다.

뮤지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할 뿐 아니라, 하립과 서동천을 넘나들며 시종일관 다이내믹한 열연을 펼친 정경호는 “미련 없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했는데, 재밌게 봐주셨길 바란다. 함께했던 모든 배우분들 정말 고생 많으셨고, 시청자분들이 끝까지 재밌게 보셨으면 좋겠다는 마음뿐이다”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각 인물들의 예측 불가능한 운명이 하립의 선택에 달린 만큼, 정경호가 그려낼 마지막 이야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그의 마지막 모습은 하립일지 서동천일지, 또한 영혼 회수를 목전에 둔 그가 김이경을 구원할 수 있을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악마가 빙의된 톱스타 모태강 역을 맡아 완벽한 싱크로율을 선보인 박성웅은 “끝나지 않을 것 같았던 ‘악마가’도 끝을 향해 가고 있다. 큰 사고 없이 마칠 수 있어서 감개무량하다. 끝이 있으면 또 시작이 있으니 다시 만날 수 있을 거라 믿는다. 함께 호흡을 맞춘 모든 배우분들 정말 고맙고, 좋은 시간이었다. 시청자분들도 저희 드라마를 통해 더위를 싹 날려버리셨길 바라며 끝까지 놓치지 말고 시청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마지막까지 따스한 본방사수 독려 메시지를 전했다. 악마가 회수한 영혼들은 흩어져 버렸고, 지서영(이엘 분), 공수래(김원해 분), 강과장(윤경호 분) 등 소중한 영혼들과의 이별로 모태강이 ‘감정’을 되찾기 시작하면서 하립과 악마의 영혼 계약이 어떻게 막을 내릴지 궁금증을 증폭하고 있다. 과연 악마 모태강은 어떤 끝을 맞이할까. 마지막까지 지켜보아야 할 관전 포인트다.

불운의 아이콘이지만, 음악 앞에서는 누구보다 빛나는 뮤지션 김이경으로 분했던 이설은 “정말 이렇게 행복해도 되나 싶을 정도로 좋은 사람들과 좋은 환경에서 함께 촬영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재밌는 시간이었다. 시청자분들께서도 그간 ‘악마가’의 이야기와 음악 안에서 따뜻한 공감과 다양한 재미를 느끼셨길 바란다. 지금까지 저희 드라마를 시청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리고, 항상 건강하시고, 마지막까지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라며 따뜻한 종영 소감을 보냈다. 하립과 주변 사람들을 구원하기 위해 자신을 희생했던 김이경이 영혼을 되찾을 수 있을지는 초미의 관심사. 그녀가 다시 영혼이 담긴 노래를 세상에 선물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쏠린다.

소울엔터의 든든한 기둥 지서영을 연기한 이엘은 악마와의 이색 러브라인을 그려내며 사랑 앞에 솔직한 직진 매력을 선보였다. 그는 “감독님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 여러분, 선후배 동료 배우분들까지 이렇게 좋은 사람들을 만나 즐겁고 행복하게 작업할 수 있어서 헤어지는 것이 아쉬울 정도다. 정경호, 박성웅, 이설 배우 덕분에 제가 ‘지서영’에 가깝게 연기할 수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다들 정말 고마웠고, 사랑한다 전하고 싶다. 부족하지만 열심히 담아낸 ‘악마가’ 마지막까지 놓치지 않고 시청해주시길 부탁드린다. 기억 한편에 재밌는 드라마로 남으면 좋겠다”라며 다정한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악마 모태강과 이별하고, 자신의 전부였던 소울엔터를 떠난 지서영의 운명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제껏 본 적 없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로 다양한 삶의 면면과 인생의 소중한 가치를 전한 ‘악마가’의 마지막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15화는 오늘(18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tvN>


전체 147152 현재페이지 2 / 4906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47122 문막읍 새마을회, 사랑의 쌀·떡 나눔 행사 펼쳐 이수연 2019.11.21
147121 단구동 행정복지센터에 온정의 손길 이어져 이수연 2019.11.21
147120 안산시 평생학습관 하반기 청년프로젝트 ‘청썰팅’ 성료 조민아 2019.11.21
147119 안산시 공무원이 제안한 ‘플라스틱 FREE 종이팩 상록水’ 국무총리상 수상 조민아 2019.11.21
147118 경기도, 내년부터 ‘지방하천 종합정비계획(2021~2030)’ 수립 추진 김정화 2019.11.21
147117 안산시 “독감 예방접종 11월중 꼭 받아야” 조민아 2019.11.21
147116 원주시립중앙도서관, 재능기부 강연 「사람책 도서관」 개최! 이수연 2019.11.21
147115 안산시 보건소, 한파대비 집중 방문건강관리 지원 조민아 2019.11.21
147114 원주여성새로일하기센터, 경력개발(코칭) 프로그램 「멘토멘티 자랑 릴레이」 개최 이수연 2019.11.21
147113 안산시, 2019년 아동복지시설 종사자 교육 조민아 2019.11.21
147112 박경리문학공원, 『박경리 이야기쇼』 개최 이수연 2019.11.21
147111 경기도건설본부, ‘경기북부 숙원’ 국지도 39호선(장흥~광적) 공사 착공 스타트 김정화 2019.11.21
147110 안산시, ‘2019년 경기도 공공도서관 운영평가’ 우수기관 선정 조민아 2019.11.21
147109 안산시, 싱크홀 대비 20년 경과 노후 하수관로 정비 나서 조민아 2019.11.21
147108 충남도, 감염병 예방·대응 ‘최우수·우수기관’ 선정 김정화 2019.11.21
147107 충남도, ‘행복키움수당’ 만36개월 미만까지 확대 지급 김정화 2019.11.21
147106 주택화재예방으로 내 가족을 화마로부터 지킵시다. 김석인 2019.11.20
147105 11세 국악 꿈나무 안유빈, 경기 12잡가 완창 발표회 김호심 2019.11.21
147104 이제 거리가게도 내비게이션으로 찾는다 김정화 2019.11.20
147103 아세안 공예문화 한눈에…‘전통의 진화’ 전시회 김정화 2019.11.20
147102 이낙연 총리 “제주어선 실종자 수색 총력…선상 안전 점검” 김정화 2019.11.20
147101 문재인 대통령, 117분간 국민과 대화…각본 없이 허심탄회 소통 김정화 2019.11.20
147100 소방관, 47년 만에 모두 국가직 된다…내년 4월 시행 김정화 2019.11.20
147099 순천소방서 서면안전센터 119를 비치합시다. 정호현 2019.11.20
147098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이태리가 직접 꼽은 명장면 명대사 김정화 2019.11.20
147097 가슴 따뜻한 충남…‘나눔 실천 1위’ 잇는다 김정화 2019.11.20
147096 충남도, 겨울철 시설물 안전관리 대비 철저 김정화 2019.11.20
147095 충남도, “3.1정신 계승, 갈등·분열 넘어 통합으로” 김정화 2019.11.20
147094 ‘라디오스타’ 정영주, 망치(?)로 정의구현한 썰 선공개! 전철 치한 ‘원 샷 원 킬!’ 승객 박수 영웅 등극! 김정화 2019.11.20
147093 평택시 고덕면행정복지센터·삼성물산, 민관합동 특별대청소 실시 김정화 2019.11.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906 
<
인기기사
  회사소개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뉴스웨이브 ㅣ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245-4 LG에클라트 2차 922호 ㅣ 전화 : 070-7825-9093ㅣ 팩스 : 031-601-8799
등록번호: 경기 아00264 ㅣ 등록일: 2009년 12월 29일 ㅣ 발행인 :변창수 ㅣ 편집인: 윤정은 ㅣ 발행연월일 : 2007년 3월 3일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
Contact [email protected]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