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l RSS l 2019.09.23 [11:04]

  • 정책
  • 경제
  • 사회
  • 문화
  • IT/과학
  • 교육
  • 지역
  • 해외
  • 핫연예
  • 스타☆포토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미스터 기간제', 엔딩깎기 장인 등극! 입소문난 레전드 엔딩 4!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08.13 14:01



OCN수목 오리지널‘미스터 기간제’(연출 성용일/극본 장홍철/제작 제이에스픽쳐스,스튜디오드래곤)가 심장을 조여오는 텐션,흡입력 있는 연출과 예측 불가한 전개,배우들의 열연으로 매회 역대급 엔딩을 선보여 시청률 상승세에 불을 붙이고 있다.이에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든 레전드 엔딩을 되짚어 본다.

1화 엔딩을 장식한 천명고4인방 유범진(이준영 분),이기훈(최규진 분),한태라(한소은 분),나예리(김명지 분)의 첫 등장은 강렬했다.정수아(정다은 분)의 장례식장에서“오늘부터 발 뻗고 자겠다?정수아 죽어서”라고 장난스럽게 말하는 이기훈과 그의 도발에 발끈하는 나예리,이들의 뒤를 따르며 미소를 짓는 유범진,한소은은 정수아의 죽음을 기다린 것 같아 섬뜩함을 자아냈다.뿐만 아니라‘정수아 살인사건’의 숨겨진 진실이 무엇일지 기강제(윤균상 분)와 시청자들의 촉을 곤두세우게 하며 본격 학원스릴러의 서막이 올랐음을 알렸다.

1화 엔딩이 의미심장한 천명고4인방의 등장을 알렸다면, 4화 엔딩에서는 교사로 위장 잠입한 변호사 기강제의 반격이 시작돼 안방극장을 달아오르게 했다.정수아에 대한 루머를 퍼트린 자가‘나예리’라는 것을 밝혀낸 것.데뷔를 위해 거리낌없이 악행을 저지르던 나예리는 이로 인해 데뷔 무산 위기에 놓였고,기강제의 활약은 시청자들에게 짜릿함을 선사했다.

6화 엔딩 속 함정에 빠진 기강제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허를 찌르며 심장을 덜컹 떨어지게 했다.정수아 살인사건의 결정적 증거를 찾기 위해 천명고 사진부실에 잠입한 기강제는 변호사 시절 자신의 증명사진을 발견했다.그가 증명사진을 잡아당긴 순간 불길이 일기 시작했다.치솟는 불길에 휩싸인 기강제의 모습이 위기감을 고조시킨 가운데,천명고4인방 중 기강제가 변호사였다는 것을 아는 이가 있음이 밝혀져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무한 자극했다.

무엇보다8화 엔딩은 역대급 숨멎 긴장감으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했다.기강제는 학생들이 숨기고 있는 비밀을 알아내기 위해 휴대폰 해킹을 시도했다.미스터리한 유범진의 휴대폰을 해킹하던 중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했다.잭팟 증거가 발견된 동시에 기강제가 수상하다는 것을 눈치챈 유범진이 시험 문제를 다 풀고 퇴실하겠다고 말한 것.해킹을 완료해야 하는 기강제와 자신의 휴대폰을 달라고 요구하는 유범진의 팽팽한 텐션이 심장을 무한대로 뛰게 만들었고,불법 해킹 시도 사실을 들킬까 봐 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근거릴수 밖에 없었다.숨쉬는 것도 잊게 하는 몰입도를 자아내며 다음 화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매회 긴장감이 터져 나오고 예측을 불허하는 엔딩은 다음 화를 볼 수밖에 없게 만들고 있다.이에 시청자들 사이에서는“엔딩깎기 장인 인정!정교하게 엔딩을 조각하는 우리 작감배님들 절받으세요”, “’미스터 기간제’를 보고 나며 손에 땀이 흥건하고 잠이 다 달아납니다 대유잼 그자체 에요”, “제 베스트 엔딩은8회입니다 텐션 미쳤고 몰입도 미치고 배우들 연기랑 카메라 연출 다 갓벽 그 자체에요”, “여기가 그 유명한 엔딩맛집인가요?이번주도 미친 몰입도!”, “대박 엔딩!매회가 엔딩 맛집”, “심장 쫄려 죽는 줄 알았네 다음주까지 어떻게 기다려”, “이번주도 엔딩 맛집!진짜 긴장감 쩔어”등 엔딩에 대한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OCN수목 오리지널‘미스터 기간제’는 상위0.1%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그린 명문사학 잠입 스릴러로,매주 수,목 밤11시 방송된다.

<사진> OCN제공


전체 142447 현재페이지 9吏쟧on= / 4749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42207 톱모델 장윤주, '2019 휴먼다큐 사랑플러스' 내레이션 재능기부 참여 김정화 2019.09.19
142206 '나의 나라' 양세종, 눈빛부터 다른 독보적 존재감! 첫 스틸 공개 김정화 2019.09.19
142205 부산시, 풍성한 색채를 가득담은 가을을 느껴보세요! 조민아 2019.09.19
142204 '청일전자 미쓰리' 현실 공감 저격 5분 하이라이트 공개! 벌써부터 ‘꿀잼’ 김정화 2019.09.19
142203 부산시, 향긋한 찻내음 가득! 박물관이 들썩들썩! 조민아 2019.09.19
142202 부산시, 비상상황 대처 능력 높여, 더 나은 민원서비스 제공 조민아 2019.09.19
142201 부산시, 성매매가 꺼지면 성평등 인권이 켜집니다! 조민아 2019.09.19
142200 부산시, 벤처기업 및 스타트업과 청년인재 연결한다! 조민아 2019.09.19
142199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첫 사극부터 ‘인생캐’ 예약! 김정화 2019.09.19
142198 부산시, 청년고용정책도 알고! 영화도 보고! 조민아 2019.09.19
142197 ‘레버리지:사기조작단’ 이동건-전혜빈-김새론-김권-여회현, 대본리딩! ‘정의구현 사기팀’ 뭉쳤다! 김정화 2019.09.19
142196 부산시, 당당한 발달장애인들의 발랄한 축제가 펼쳐진다! 조민아 2019.09.19
142195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최양락, '2019년 알까~기' 시전! '팽여사'와 모르모트 PD 악연 된 사연 공개? 김정화 2019.09.19
142194 부산시민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환경교육 활성화한다 조민아 2019.09.19
142193 부산시, 창업 데이터 분석으로 우수 창업기업에 날개 단다 조민아 2019.09.19
142192 부산시, 산하 센터의 운영비 재구조화로 7억여 원 절감! 조민아 2019.09.19
142191 ‘황금정원’ 이상우, ‘토요남친’ 등극! 주말 여심 사로잡은 화수분 매력 3! 김정화 2019.09.19
142190 부산시 복잡한 환승역, 갈아타기 쉽도록 도착정차시각 조정한다 조민아 2019.09.19
142189 ‘같이 펀딩’ 유인나-강하늘, 오늘(19일) 밤 11시 11분 이 밤의 끝을 잡고! 깜짝 V라이브 오픈! 관심 집중! 김정화 2019.09.19
142188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 영혼 회수 카운트다운! 이별 예고, 기적은 일어날까? 김정화 2019.09.19
142187 예산군, 집중호우 피해 농가에 대한 복구비 지원 강효민 2019.09.19
142186 대구 도심 가을풍경, 자전거 타며 동대구로에서 느껴보세요! 조민아 2019.09.19
142185 예산군, 2019년 사회복지박람회 개최 강효민 2019.09.19
142184 대구시, 생활 속 청렴문화 확산 시민에게 다가가다 조민아 2019.09.19
142183 ‘시크릿 부티크’ 역시 김선아, 첫방부터 증명한 대상 배우의 압도적 존재감 김정화 2019.09.19
142182 대구시, 국내 최대 규모 아이디어·창업 경연 페스티벌 ‘제5회 글로벌 이노베이터 페스타(GIF)’참가자 모집 조민아 2019.09.19
142181 '라디오스타' 임창정X승국이X김대희X김지민, 거침없는 갑을 전쟁! 웃음 갑질 신고 접수! 김정화 2019.09.19
142180 고양시 신원중 학생 ‘스마트시티 투어프로그램’을 통해 고양시 시민안전센터 견학 이수연 2019.09.19
142179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강하늘 폭격형 로맨스 강력 시동! 시청률 대박 조짐 김정화 2019.09.19
142178 고양시, 외식업소 맞춤형 컨설팅 설명회 개최 이수연 2019.09.19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다음  4749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회사소개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뉴스웨이브 ㅣ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245-4 LG에클라트 2차 922호 ㅣ 전화 : 070-7825-9093ㅣ 팩스 : 031-601-8799
등록번호: 경기 아00264 ㅣ 등록일: 2009년 12월 29일 ㅣ 발행인 :변창수 ㅣ 편집인: 윤정은 ㅣ 발행연월일 : 2007년 3월 3일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newswave.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