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l RSS l 2019.08.26 [01:45]

  • 정책
  • 경제
  • 사회
  • 문화
  • IT/과학
  • 교육
  • 지역
  • 해외
  • 핫연예
  • 스타☆포토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그녀의 사생활’ 김재욱-이일화, 눈물의 母子재회 엔딩! 역대급 ‘맴찢’!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05.23 09:20


‘그녀의 사생활’김재욱이 드디어 친모 이일화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어렵게 용기를 낸 김재욱이“제가 윤제입니다.허윤제”라고 고백했고,이와 함께 눈물의 모자재회가 이뤄져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높였다.

지난22일 방송된tvN수목드라마‘그녀의 사생활’ (연출 홍종찬/극본 김혜영/원작 누나팬닷컴/제작 본팩토리,스튜디오드래곤) 13화에서는 라이언(김재욱 분)과 친모인 공은영(=이솔 작가,이일화 분)의 재회가 담겼다.

라이언은 그토록 찾아 헤맸던 친모가 차시안(정제원 분)의 어머니인 은영이라는 것을 알게 돼 충격에 휩싸였다.그런 가운데 은영은 성덕미(박민영 분)에게“이젠 이솔이 아니에요.내가 지키지 못한 이름입니다.내가 지키지 못한 그림”이라고 전해 라이언과 은영 사이에 말 못할 또 다른 사연이 있음을 예상케 했다.이에 밝혀지지 않은 두 모자의 숨은 과거사에 궁금증이 모아졌다.

덕미는 그만의 사랑 방식으로 라이언을 위로했다.고통스러워 하는 라이언을 재촉하지 않고,믿고 기다렸다.그러다가도 라이언의 집에 깜짝 방문해 꼭 안아주는 등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그를 미소 짓게 했다.또한“성급하게 결정할 필요 없어요.그냥 옆에 관장님 편이 있다는 것만 잊지 말아줘요”라고 말하는 등 덕미표 힐링 사랑법으로 라이언의 곁을 든든히 지켰다.

덕미의 따뜻한 위로가 라이언을 움직였다.덕미는“만나보고.용서하라는 거 아니에요.난 무조건 관장님 편”이라며 조심스럽게 은영과의 만남을 제안했다.이에 라이언은“내가 왜(이솔 작가)그림을 처음 보고 눈물이 났는지 생각해 봤어요.내가 그 그림을 보고 느낀 감정이 행복 그리고 그리움이었어요”고 전한 뒤“나도 이제 앞으로 나가고 싶어요.이렇게 같이 손 잡고 걸어줄 사람도 있고”라며 덕미의 손을 꼭 잡았다.두 사람의 포개진 손과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에서 깊어진 이들의 사랑을 느끼게 했다.

그런 가운데,엔딩에서 라이언과 은영의 모자재회가 이뤄져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덕미의 조언을 받아들인 라이언은 은영에게 자신이 모은 이솔 작가의 그림을 보여줬다.이어“혹시 기억하십니까?윤제라는 이름.제가 윤제입니다”라며 눈물을 삼키며 자신이 은영의 아들임을 밝혔다.특히 힘겹게 토해내 듯 내뱉은“허윤제”라는 이름 세 글자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파고들며 쓰라리게 했다.북받치는 감정을 억누르는 라이언과 충격에 빠진 채 눈물을 쏟아내는 은영의 모습이 엔딩에 담기며 보는 이들의 가슴을 찢어지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김재욱의 휘몰아치는 감정 연기가 시청자들의 코끝을 찡하게 만들었다.그는 친모와 재회하는 라이언의 감정을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표현했다.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친모를 만나 충격에 빠진 눈빛부터 자신이 아들임을 밝히며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자신도 모르게 흐르는 눈물 등 감정의 스펙트럼을 펼쳐 보여 보는 이들까지 울컥하게 했다.

‘그녀의 사생활’ 13화가 방송 후 각종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오늘 엔딩이 다했다.사자 울 때 맴찢", "재욱씨 연기가 깊어요.같이 울었네요", "오늘 전체적인 서사 너무 좋았다.몰입도 최고였음", "라이언이랑 덕미 엄마랑 연관 있는 건가?제발 라빗 꽃길만 걷기를", "아픈 기억을 딛고 이겨낼 수 있게 옆에서 지켜주는 덕미가 있어 다행이다", "김재욱 진짜 헤어 나올 수가 없네", "두 배우의 연기에 몰입해서 보다 보면 시간 순삭임", "다음 주가 종영이라니 이건 꿈이야"등 반응이 쏟아졌다.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단숨에 자극시킨‘그녀의 사생활’은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평균2.7%,최고3.4%를 기록했다.특히tvN타깃 시청층인2049시청률은 평균2.1%,최고2.6%을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 내1위를 차지했다.

한편, tvN수목드라마‘그녀의 사생활’은 오늘(23일)밤9시30분에 방송된다.

<사진- tvN제공>


전체 140332 현재페이지 2 / 4678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40302 고양시 일산서구보건소 가좌보건지소, ‘뇌졸중 후유증 예방 위한 운동관리법’ 강좌 실시 김정화 2019.08.23
140301 고양시 덕양구보건소, 9월 고혈압 건강교실 참여자 모집 김정화 2019.08.23
140300 고양시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어린이 영양위생 손인형극 추진 김정화 2019.08.23
140299 고양시성사청소년문화의집 노을학교, 2019년 하반기 학부모간담회 진행 김정화 2019.08.23
140298 배우 김고은, 공원 배경으로 한 편안한 분위기의 화보 김정화 2019.08.23
140297 아산시, 아산시 청년정책위원회 위촉식 개최 김정화 2019.08.23
140296 아산시, 걷기동아리 ‘걸어서 동네한바퀴’걷기지도자 역량강화 김정화 2019.08.23
140295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이상엽, 이대로 박하선 두고 떠나나 김정화 2019.08.23
140294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서지훈, 수줍은 순애보 매력 발산! 반전미 담은 첫 스틸컷 공개 김정화 2019.08.23
140293 동두천시 상패동 새마을부녀회 행복한 나눔 봉사 김정화 2019.08.23
140292 동두천시 중앙동 다복식당, 저소득층 5가구에게 식사 전달 김정화 2019.08.23
140291 동두천우정봉사회, 지역아동센터 아동과 함께하는 공방체험 김정화 2019.08.23
140290 남양주시 중장년 인생多모작! 평생학습원에서 多잡자! 김정화 2019.08.23
140289 의왕시, 마을만들기 사업으로 행복한 마을 함께 만들어요! 김정화 2019.08.23
140288 남양주시,‘찾아가는 일자리상담창구 희망취업상담소’운영 김정화 2019.08.23
140287 치매환자가족 힐링프로그램 운영! 남양주 치매안심센터로 한 발짝 김정화 2019.08.23
140286 남양주시, 약대울 소리정원 한여름 밤의 음악회 개최 김정화 2019.08.23
140285 '동백꽃 필 무렵' 촌놈→섹시 옴므 넘나드는 ‘촌므파탈’ 강하늘, 반전매력 2종 스틸 大공개! 김정화 2019.08.23
140284 경기도주식회사, ‘밀레니얼 세대’’ 겨냥 유튜브 마케팅 확대…도내 대학과 업무협약 김정화 2019.08.23
140283 광주시 남한산성면 새마을가족, 김장배추심기 행사 김정화 2019.08.23
140282 광주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출동! 어린이 건강 기자단” 프로그램 운영 김정화 2019.08.23
140281 광주시립중앙도서관, 하반기 독서문화 프로그램 수강생 모집 김정화 2019.08.23
140280 광주시, 2019년 사회조사 실시 김정화 2019.08.23
140279 구리시, 민·관 합동 자기혈관 숫자알기 레드서클 캠페인 김정화 2019.08.23
140278 구리 교문2동, 민·관 협력 ‘저소득층 주거환경’ 개선 김정화 2019.08.23
140277 '우아한 가' 김진우, 차갑고 냉철한 모습으로 포문을 열다! 김정화 2019.08.23
140276 '웰컴2라이프', 키워드는 '가족'! 촘촘하게 엮여있는 사건 재조명! 김정화 2019.08.23
140275 성남누비길 홍보 기획전…62.1㎞ 숲길 만나보세요 김정화 2019.08.23
140274 성남시민 94만6568명 자전거 보험 자동 가입 김정화 2019.08.23
140273 부산시, 불법 현수막·가로등 현수기 집중 점검 실시 김정화 2019.08.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678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회사소개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뉴스웨이브 ㅣ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245-4 LG에클라트 2차 922호 ㅣ 전화 : 070-7825-9093ㅣ 팩스 : 031-601-8799
등록번호: 경기 아00264 ㅣ 등록일: 2009년 12월 29일 ㅣ 발행인 :변창수 ㅣ 편집인: 윤정은 ㅣ 발행연월일 : 2007년 3월 3일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newswave.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