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l RSS l 2019.05.20 [00:39]

  • 정책
  • 경제
  • 사회
  • 문화
  • IT/과학
  • 교육
  • 지역
  • 해외
  • 핫연예
  • 스타☆포토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이번 주말‘서울로7017’봄꽃도 보고 70팀 버스킹 봄파티도 함께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9.04.25 14:03

단풍철쭉, 만병초, 팥꽃나무, 이스라지, 서부해당화 등 멀리 식물원이나 수목원에 가야 볼 수 있는 나무들이 지금 서울로 7017 고가상부에 봄꽃 만발하였으며, 이러한 봄꽃나무들 사이에서 70팀의 시민예술가들의 공연이 이번 주말 서울로에서 준비되어 있다.

서울시는 작년에 이어 올해 서울로 7017 버스킹 축제, ‘2019 서울로 버스킹 봄파티’를 26일(금)부터 28일(일)까지 3일간 서울로 7017 고가상부 4개의 무대에서 70팀의 시민예술가 ‘서울로버스커즈’와 함께 진행한다고 밝혔다.

축제 시작일인 26일(금)에는 16:00부터 20:00까지 지역주민들과 주변 직장인들을 주 대상으로 공연을 진행하고, 27일(토), 28일(일)에는 13:00부터 20:00까지 가족, 연인 등 서울로 7017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주 대상으로 공연이 진행된다.

서울로 7017 고가상부, 장미무대부터 목련무대까지, 총 4개의 공연 무대에서 다양한 장르와 계층의 70팀의 시민예술가 ‘서울로 버스커즈’ 공연이 시민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로 7017 고가상부의 장미무대, 패랭이무대, 수국무대, 목련무대 총 4곳에서 시간대 별로 각 팀당 30분씩 공연을 진행한다.

작년 35팀의 공연으로 진행된 ‘서울로 버스킹 봄파티’ 행사는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으로 올해에는 기간과 공연팀을 확대하여 70팀의 시민 예술가를 모집하였다.

작년 대비 2배의 공연팀이 참여하는 만큼 다양한 공연팀이 이번 축제에 참여했다. 버스킹 세계에 갓 뛰어든 당찬 신입 버스킹팀, 남성 장애인 5명이 모여서 만든 중창단, 갓 전역한 복학생 래퍼 등 다양한 공연팀들이 삼삼오오 서울로 7017에 모여 공연을 진행한다.

또한 10대의 초등학생부터 7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노래와 춤, 악기연주를 비롯하여 디제잉, 디지털아트, 탭댄스 등 다양한 장르의 버스킹 공연을 진행한다.

행사가 진행되는 시간동안에는 매일 선착순 100명에 한하여 ‘서울로 버스커즈 사진 응원 이벤트’도 진행한다. 서울로 버스커즈 공연모습 또는 관람사진을 찍어 축제안내소의 운영직원에게 보여주면 부채, 서울로 7017 판박이, 스티커 등 기념품을 증정한다.

2019 서울로 버스킹 봄파티 공연 진행 모습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 수국전망대, 장미홍보관에 마련된 축제안내소로 방문하면 되고, 행사가 진행되는 3일간 매일 선착순 1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사실 서울로 7017 고가 상부에서 버스킹 공연이 진행되는 것은 낯선 풍경이 아니다. 개장 초기부터 시민예술가들의 자율적인 공연을 위해 ‘버스킹 프리존’을 계속 운영 중이며, 2018년 한 해 총 275회의 버스킹 공연을 진행하였다.

서울로 ‘버스킹 프리존’은 타 지역 버스킹구역에 일반적으로 겪는 소음이나 취객문제 등 여러 민원들을 보완하여 운영 중이다. 이 때문에 안전하고, 쾌적한 공연 진행 및 관람이 큰 매력이며 최근 버스커들 사이에서 핫플레이스로 급 부상 중이다.

‘버스킹 프리존’은 서울로 7017에서 공연을 하고 싶어 하는 시민예술가 누구나 서울로 7017 홈페이지를 통해 자유롭게 신청하여 참여할 수 있다.

‘2019 서울로 버스킹 봄파티’ 및 ‘버스킹프리존’ 운영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로 7017 홈페이지(seoullo7017.seoul.go.kr)를 참조하면 된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서울로 7017에서 형형색색 풍성하게 핀 봄꽃과 식물들을 구경하고 더불어 시민들이 주최가 되는 버스킹 공연을 관람하며 올 봄을 즐기길 바란다”고 말하며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고, 버스킹프리존을 적극 운영하여 서울로 7017이 더욱 각광받는 문화명소로 자리매김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체 134121 현재페이지 1 / 4471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34121 서울문화재단,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공존을 위한 문화예술 포럼 김정화 2019.05.17
134120 서울도서관, 상반기 인문학 강좌 <오늘 만나는 동양고전> 운영 김정화 2019.05.17
134119 서울시 아동복지센터, 5월 25일(토) ‘자녀와 함께 떠나는 심리여행’ 운영 김정화 2019.05.17
134118 '마리텔 V2' 정형돈, 'NO.1 주짓수 현피 대회' 결승! 본 경기 시작 전 '과일 차력쇼' 시전! 김정화 2019.05.17
134117 고양시 백석2동, 꿈의버스 타고 흰돌마을 교통약자 나들이 가요! 김정화 2019.05.17
134116 고양시 풍산동, “독거 어르신 댁 청소 봉사활동 펼쳐” 김정화 2019.05.17
134115 고양시, 자원봉사자와 함께하는 명랑운동회 개최 김정화 2019.05.17
134114 고양시 5월 가정의 달, 홀로 사는 어르신에게 효孝박스 전달 김정화 2019.05.17
134113 고양시, 청년일자리박람회 ‘청년드림 JOB콘서트’ 성료 김정화 2019.05.17
134112 충남도, 2019 화랑훈련 사후검토 보고회 개최 김정화 2019.05.17
134111 ‘대화의 희열2’ 박항서 인생 덮친 K리그 승부조작 사건 전말은? 김정화 2019.05.17
134110 서울대공원 테마가든에 봄꽃‘모란과 작약’5만5천 송이 활짝 김정화 2019.05.17
134109 여수소방, '의용소방대 연합회장 이·취임식' 행사 가져 홍철준 2019.05.17
134108 '마리텔 V2' 최태성-유민상-노지선, '쿡사'로 대동단결! 이번에는 부산이다! 기대감 UP! 김정화 2019.05.17
134107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발레 연습 메이킹 공개, 열정의 땀방울 김정화 2019.05.17
134106 ‘녹두꽃’ 한예리, 누구에게 총 겨눴나 ‘역대급 위기 예고’ 김정화 2019.05.17
134105 배우 오연서, 독보적인 여신 비주얼이 담긴 화보 공개 김정화 2019.05.17
134104 '배틀트립' 노라조, 청와대 만찬 명물 ‘독도 새우’ 영접 in 울릉도 김정화 2019.05.17
134103 '이몽' 이해영-허성태-조복래, '주목도 甲' 시선 강탈자 3인! 시청자 心 쥐락펴락! 김정화 2019.05.17
134102 ‘전지적 참견 시점’ 양세형, 옷 피팅 중 난감한 의상에 ‘뭐야 이게…?’ 스타일리스트 동공 지진! 김정화 2019.05.17
134101 ‘이몽’ 박하나 , 고혹적인 자태 첫 등장 비하인드컷 공개 김정화 2019.05.17
134100 광주시, 지역화폐 가두캠페인 박차 김정화 2019.05.17
134099 동두천시, 2019년 보육교사 스승의 날 행사 개최 김정화 2019.05.17
134098 동두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 후원물품 나눔행사 실시 김정화 2019.05.17
134097 동두천시, 2019년 지방보조금 관리(지침) 교육 실시 김정화 2019.05.17
134096 (사)한국환경교육협회, 미취업 및 경력단절 여성 대상 자원순환교육 강사양성과정 참가자 모집 박용수 2019.05.17
134095 고양시, 신규 의료급여 수급자에 의료급여제도 안내 실시 김정화 2019.05.17
134094 고양시, 공공기관 표준정관안 마련 김정화 2019.05.17
134093 아산시시설관리공단 재능기부, 영인면 안전취약가정 전기안전점점 김정화 2019.05.17
134092 종영 '더 뱅커' 마지막까지 ‘노대호’ 다웠다! 시청자 호평 일색! 김정화 2019.05.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471 
인기기사

배우 박시연, 우월한 비율로 ‘시선압도’
  회사소개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뉴스웨이브 ㅣ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245-4 LG에클라트 2차 922호 ㅣ 전화 : 070-7825-9093ㅣ 팩스 : 031-601-8799
등록번호: 경기 아00264 ㅣ 등록일: 2009년 12월 29일 ㅣ 발행인 :변창수 ㅣ 편집인: 윤정은 ㅣ 발행연월일 : 2007년 3월 3일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newswave.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