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l RSS l 2019.05.24 [16:59]

  • 정책
  • 경제
  • 사회
  • 문화
  • IT/과학
  • 교육
  • 지역
  • 해외
  • 핫연예
  • 스타☆포토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서울시,‘2019 한 평 시민 책시장’개장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9.04.25 14:08

서울시는 헌책방을 활성화하고, 시민들에게 헌책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한 평 시민 책시장>을 올해도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9 한 평 시민 책시장>은 4월 27일(토)~28일(일), 지난 3월 개관한 국내 최대 규모의 공공헌책방 ‘서울책보고’에서 개장하며, 하반기에는 야외에서도 열려 많은 시민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2013년부터 시작한 <한 평 시민 책시장>은서울 시내를 순회하며 헌책방 운영자와 참가 시민이 헌책을판매하고, 헌책 문화를 경험하는 정기 헌책 장터이다. 서울시는 이 행사를 통해 시민들에게 서울시 곳곳에 있는 헌책방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헌책 및 헌책방에 대한 가치 제고하는데 힘쓰고 있다.

<2019 한 평 시민 책시장>은 오는 4월 27일(토)을 시작으로 ‘서울책보고’에서 매달마지막 주 주말12:00~17:00에 열리며,올해 12월까지 총 15회에 걸쳐 개최할 예정이다.

올해는 시민들이 직접 책을 가지고 나와 판매할 뿐 아니라 헌책 관련 프로그램 통해 헌책으로 누릴 수 있는 다양한 가치를 찾아갈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행사장 내 책 읽는 공간도 마련하여 색다른 독서 공간을 제공한다.

이번 행사는 크게 헌책 판매와 전시, 다양한 참여 이벤트로 구성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 ▲시민이 직접 가지고 나온 책, 책과 관련된 중고용품을 판매하는 ‘한평책방’, ▲원하는 책을 서로 교환하는 ‘책책교환’, ▲전자출판 우수작을 선별하여 새로운 형태의 독서를 경험하는 ‘AR BOOK 전시’, ▲버려지거나 오래된 헌책을 활용한 ‘팝업북 만들기’, ▲‘독서통장 만들기’, ‘책 속의 명언 엽서 만들기’ 등이 있다.

‘한평책방’은 헌책 판매를 희망하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사전신청을 통해 참가할 수 있으며, 참가하는 시민에게 한 평에 해당하는 부스를 배정해 직접 가져온 책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행사에 참가한 시민끼리 원하는 책을 서로 교환할 수 있는 ‘책책교환’ 코너를 마련했다. 이 외에도 ‘AR BOOK 전시’, ‘팝업북 만들기’ 등 책과 관련된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야외 공간에서 진행되어 날씨 등 외부요인으로 행사가 변경되기도 했던 기존과 다르게 ‘서울책보고’의 실내 공간을 확보하여 안정적인 상시 운영체계를 구축했다.

‘서울책보고’는 서울시가 비어있던 신천유수지 내 옛 암웨이 창고(송파구 오금로 1)를 리모델링해 지난 3월말 개관한 전국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공공 헌책방이다.

한편, ‘서울책보고’가 25개 헌책방이 보유한 12만 권의 헌책을 위탁판매하고 있는 공간이기 때문에 <2019 한 평 시민 책시장x서울책보고> 행사 참가대상은 시민으로 한정, 공개모집해 운영한다.

향후 하반기에는 <2019 한 평 시민 책시장> 야외행사를 개최하여 광화문광장 등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 시내를 순회하며, 서울시 전역에 있는 시민에게 헌책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고, 헌책의 가치를 재인식하도록 하고자 한다.

하반기 개최 예정인 야외행사는 예년과 같이 서울시에 소재한 헌책방과 시민이 함께 만드는 장터로 구성하여, 헌책 판매 기회를 확대하고 헌책방 자생력 강화에도 힘쓸 예정이다.

<2019 한 평 시민 책시장>의 일정 및 참가신청은 서울도서관 공식블로그(blog.naver.com/seoul_library)또는 서울책보고홈페이지(www.seoulbookbo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도서관 지식문화과(☎02-2133-0214)로 연락하면 된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올해도 <2019 한 평 시민 책시장>을 통해 시민과 함께 헌책문화공간을조성하고, 서울시 전역에서 헌책 및 헌책방의 문화적 가치와 역할을 널리 알리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라고 말했다


전체 134440 현재페이지 1 / 4482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34440 '마리텔 V2' 훈남 약사 약쿠르트, '마리텔 약국'에 등장한 유민상의 비염 즉석 처방! 김정화 2019.05.24
134439 예산군, 가뭄대비 농업용수확보에 행정력 집중 김정화 2019.05.24
134438 2019 도주관 소방장비 확인점검 대비 TF팀 운영 및 장비조작 등 사전준비에 구슬땀 권혁철 2019.05.24
134437 '아름다운 세상' 종영 D-1! 깨어난 남다름-방황하는 서동현, 마지막 진실과 기회 김정화 2019.05.24
134436 ‘스릴킹’ 김수로x송재림x윤소희, 직접 밝힌 최고의 순간들 김정화 2019.05.24
134435 ‘녹두꽃’ 조정석 한예리, 행복 찾아오나 ‘그림 같은 데이트’ 김정화 2019.05.24
134434 '바람이 분다' 이준혁X윤지혜X박효주, ‘내공 만렙’ 연기고수 출격! 사진만 봐도 벌써부터 재밌다! 김정화 2019.05.24
134433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1차티저 기습공개, 출구없는 치명적 사랑 김정화 2019.05.24
134432 '이몽' 속 흥미 유발 포인트 4! 이요원-유지태 활약부터 인물 역학관계까지! 김정화 2019.05.24
134431 서울시, 자연과 함께하는 토요나들이 참여 가족 200명 모집 김정화 2019.05.24
134430 서울시, 25일(토) 20~70대 전 세대 참여‘청계천 수상패션쇼’ 김정화 2019.05.24
134429 서울시, 6.8~17 길동생태공원‘반딧불이 축제’ 김정화 2019.05.24
134428 안산시새마을회, 안산천화정천에서 수질정화활동 김정화 2019.05.24
134427 안산시립국악단 제56회 정기연주회 김정화 2019.05.24
134426 안산시 단원구, 다문화가정에 로봇코딩 교육 김정화 2019.05.24
134425 계절의 여왕 5월 대부도, 붉은 꽃양귀비로 물들다 김정화 2019.05.24
134424 안산시 관산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공모사업 7년 연속 선정 김정화 2019.05.24
134423 안산시 글로벌청소년센터, ‘꿈다리상담실’ 검정고시 전원 합격! 김정화 2019.05.24
134422 안산시, 폭염 대비 독거노인 건강관리 지원반 운영 김정화 2019.05.24
134421 고양시 백석2동, 묵은 짐도 치우고, 외로운 마음도 어루만지고 김정화 2019.05.24
134420 고양시 화정2동, ‘찾아가는 클린빨래방’ 추진으로 민관협력 활성화 김정화 2019.05.24
134419 고양시 주교동, ‘어르신 산림치유 프로그램’으로 신나는 봄나들이 김정화 2019.05.24
134418 고양시 효자동, 여름 폭우에 무너진 민심 ‘협치’로 다시 세워 김정화 2019.05.24
134417 고양시 일산동구보건소, 임산부 둥기둥기 톡톡 미술 & 원예 태교교실 운영중 김정화 2019.05.24
134416 경기도, 갑질·성차별·성희롱 근절 캠페인 전개 김정화 2019.05.24
134415 경기도 여성창업플랫폼 ‘꿈마루’ 창업리그 공모전 수상작 발표 김정화 2019.05.24
134414 성남시 직원 노사화합 한마당으로 하나 되다 김정화 2019.05.24
134413 성남시, 자연환경 활용해 공원 이용 프로그램 마련 김정화 2019.05.24
134412 성남시 판교에 e스포츠 전용 경기장 조성…아프리카TV와 협약 김정화 2019.05.24
134411 경기도 공직자, ‘나만의 텀블러’ 만들기 “ ‘1회용품 줄이기’ 김정화 2019.05.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482 
인기기사

배우 박시연, 우월한 비율로 ‘시선압도’
  회사소개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뉴스웨이브 ㅣ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245-4 LG에클라트 2차 922호 ㅣ 전화 : 070-7825-9093ㅣ 팩스 : 031-601-8799
등록번호: 경기 아00264 ㅣ 등록일: 2009년 12월 29일 ㅣ 발행인 :변창수 ㅣ 편집인: 윤정은 ㅣ 발행연월일 : 2007년 3월 3일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newswave.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