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l RSS l 2019.08.24 [14:43]

  • 정책
  • 경제
  • 사회
  • 문화
  • IT/과학
  • 교육
  • 지역
  • 해외
  • 핫연예
  • 스타☆포토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왕이 된 남자' 여진구의 美친 연기 놀이판에 시청자는 즐겁다~! 출구 없는‘갓진구 앓이’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01.16 12:20



‘왕이 된 남자’ 여진구에게 새로운 운명이 펼쳐졌다.

여진구는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 긴장감과 설렘을 조율하는 독보적 연기로 ‘역시 갓진구’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목숨을 위협받는 궁궐에서 왕의 탈을 쓰고 살얼음판을 걷는 광대 하선이 변화하는 과정을 밀도 높은 연기로 그려내며 흡인력을 높였다. 여기에 중전 소운(이세영 분)의 닫힌 마음을 조금씩 열어가는 하선의 풋풋하고 따뜻한 면모는 여심까지 녹이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4회에서는 왕을 위험에 빠트리기 위해 중전을 흔들려는 계략이 숨 막히게 펼쳐졌다. 야욕을 위해 중전을 폐비 시키려는 신치수(권해효 분)와 경인대군을 잃은 복수심에 눈이 먼 대비(장영남 분)가 이헌을 끌어내리려는 음모는 계속됐다. 긴장감이 증폭된 가운데 중궁전에서 차를 마시던 선화당(서윤아 분)이 쓰러지자 궁궐이 발칵 뒤집어진다. 더구나 선화당에게 사술을 걸어 저주했다는 누명을 쓰고 중전이 폐위될 위기에 처했다. 결백을 주장하던 박상궁까지 죽은 채 발견되며 중전 소운은 절체절명의 위기에 몰렸다. 소운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하선은 이규(김상경 분)와 충돌했다. 소운의 결백을 밝혀야 한다는 하선과는 달리 이규는 왕을 노리는 자들의 음모를 먼저 차단해야 한다 여겼다. 조정의 일은 하나를 받으면 하나를 내줘야 한다는 이규를 향해 “때로는 하나를 위해 열이고 백이고 내줘야 할 때도 있다. 비단옷 차려입고 권세를 누리면 뭐합니까? 짐승만도 못한 생각만 가득 차 있는데! 사람다운 생각은 조금도 못하는데!”라는 하선의 날 선 외침에 이규의 눈빛도 흔들렸다.

중전의 누명을 벗길 수 있는 결정적 증좌를 이규가 가져가 버리자 하선은 좌절하지만, 이내 증좌인 편지를 외운 대로 써서 이를 들고 대비전을 찾아 위험한 거래를 했다. 이규의 뜻에 모든 걸 따랐던 지금까지의 모습과 달리 자신의 뜻대로 신치수와 대비를 도발한 하선의 행보는 앞으로의 전개에 긴장감을 증폭했다. 특히, 중전의 폐위를 막기 위해 위험까지 감수한 하선. 자신에게 미소 짓는 소운을 향한 애틋함이 가득 묻어난 눈빛은 설렘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자아냈다.

한편, 이헌의 증세는 빠르게 악화됐다. 경인대군이 살아 돌아와 자신을 죽이려 한다고 공포에 질린 이헌은 자해를 하고, 이규는 자신이 섬겼던 영민한 왕을 잃었다는 고통에 슬퍼한다. 이제까지 하선을 왕의 죽음을 막기 위한 방패막이로 이용하려 했던 이규도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었다.

하선의 운명은 이규를 만난 밤에 다시금 급박하게 변했다. 느닷없는 이규의 습격에 하선은 가슴에 상처를 입었고, “광대 하선은 죽었다. 이제 네가 이 나라의 임금이다”라는 이규의 선언은 충격 반전을 안겼다. 새로운 운명을 맞이한 하선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증폭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불꽃같은 전개였다”, “갓진구 연기는 오늘도 미쳤다”, “이제 멜로 눈빛까지 장착~! 설렌다 설레”,“이헌의 치명적 매력... 중독된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내며 찬사를 보내고 있다. 숨 가쁜 전개에 완급을 조절하는 노련함까지, ‘믿보배’ 여진구가 펼치는 美친 연기 놀이판이 시청자들을 설레게 한다.

한편, ‘왕이 된 남자’는 임금(여진구 분)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여진구 분)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tvN을 통해 방영된다.

<사진제공=tvN '왕이 된 남자' 4회 방송 캡처>


전체 140332 현재페이지 1 / 4678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40332 충남도, 가을철 성어기 준법조업 어업인 간담회 개최 김정화 2019.08.23
140331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민지, "한 단계 성장하는 기회였다" 종영소감! 김정화 2019.08.23
140330 남양주풍양보건소, 산후·육아 정신건강 특강 성료 김정화 2019.08.23
140329 남양주시동부노인복지관, ‘노인사회활동지원사업 소양교육 및 안전교육’ 실시 김정화 2019.08.23
140328 남양주보건소, 남양주시 청소년수련관 청소년 대상 찾아가는 체성분검사 실시 김정화 2019.08.23
140327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 대기분야 측정분석‘최고’ 김정화 2019.08.23
140326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 추석 명절‘둔갑 한우’대구에는 없어요 김정화 2019.08.23
140325 대구시 종합복지회관 ‘꽃보다 중년 올래(來)학교’ 교육생 모집 김정화 2019.08.23
140324 충남소방본부, 수소전기차량 화재대응 교육 가져 김정화 2019.08.23
140323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또 다시 공허한 눈빛 ‘감정열연 예고’ 김정화 2019.08.23
140322 '의사요한' 김혜은, 촬영장 대본 인증샷 공개! 맨발+양반다리 소탈한 매력 '눈길' 김정화 2019.08.23
140321 '열여덟의 순간' 싱그러움 가득 ‘천봉고’ 수학여행 비하인드 대방출 김정화 2019.08.23
140320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수주-이현이-아이린, 모델 3인방의 '바캉스 패션의 모든 것!' 김정화 2019.08.23
140319 ‘전지적 참견 시점’ 장성규, ‘선’ 넘은 저세상 텐션 흥 폭발! 김정화 2019.08.23
140318 '저스티스' 최진혁-손현주-나나-박성훈, 가장 소중한 것을 끝까지 지킬 수 있을까. 김정화 2019.08.23
140317 ‘아이나라’ 우는 아이 울음 뚝, 눈을 번쩍 뜨게 만든 김민종의 매직 아이템은? 김정화 2019.08.23
140316 '배틀트립' 최정원-강남, '입 떡' 유발 스케일! 몽골 '나담 축제' 현장 공개! 김정화 2019.08.23
140315 ‘황금정원’ 한지혜, 설렘 미소 포착! 엄마 정영주 만나나? 관심UP 김정화 2019.08.23
140314 '악플의 밤' 설리-서유리, 영혼의 'SNS 동반자' 선언! 궁금증 UP 김정화 2019.08.23
140313 모델 한혜진, 블랙 앤 화이트 컨셉의 강렬한 화보 공개 김정화 2019.08.23
140312 위키미키 김도연, 시크한 매력이 담긴 화보 공개 김정화 2019.08.23
140311 '달리는 조사관' 냉철한 조사관 이요원 VS 행동파 조사관 최귀화 , 온도차 다른 반전 케미 폭발! 2인 포스터 공개 김정화 2019.08.23
140310 고양시 백석1동, 독거어르신에게 ‘사랑의 갈비탕’ 전달 김정화 2019.08.23
140309 고양시 흥도동복지협의체, 저소득어르신 안부 챙기며 여름김치 전달 김정화 2019.08.23
140308 고양시 화정1동, 복지일촌협의체 건강관리 발마사지 사업 추진 김정화 2019.08.23
140307 고양시 화정1동, 복지일촌협의체 두발관리 미용 사업 추진 김정화 2019.08.23
140306 고양시 창릉동, 유해환경 정비 캠페인 실시 김정화 2019.08.23
140305 고양시 성사1동, 추석맞이 음식나눔 업무협약 체결 김정화 2019.08.23
140304 고양시, 도로표지판 일제 정비 실시 김정화 2019.08.23
140303 고양시 행신어린이도서관, 부모와 아이가 함께하는 ‘리듬톡톡!! 북놀이터!!’ 운영 김정화 2019.08.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678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회사소개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뉴스웨이브 ㅣ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245-4 LG에클라트 2차 922호 ㅣ 전화 : 070-7825-9093ㅣ 팩스 : 031-601-8799
등록번호: 경기 아00264 ㅣ 등록일: 2009년 12월 29일 ㅣ 발행인 :변창수 ㅣ 편집인: 윤정은 ㅣ 발행연월일 : 2007년 3월 3일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newswave.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