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l RSS l 2018.08.20 [02:20]

  • 정책
  • 경제
  • 사회
  • 문화
  • IT/과학
  • 교육
  • 지역
  • 해외
  • 핫연예
  • 스타☆포토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나의 아저씨’ 이선균-이지은-박호산-송새벽, 배우 4인방 종영소감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05.17 14:47



오늘(17일) 밤, 어떤 결말을 맞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된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미디어). 시청자들에 진한 감동과 여운을 선사한 이선균, 이지은, 박호산, 송새벽이 종영에 앞서 감사와 애정을 가득 담은 종영소감을 전했다.

#1. 이선균, “내가 받은 공감과 위로, 시청자분들께도 전해졌길.”

‘성실한 무기징역수’ 같은 삶을 사는 박동훈 역으로 분해 ‘이 시대에 필요한 진짜 좋은 어른의 모습’을 비추며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써 내린 이선균. 첫 촬영에 대한 기억이 생생한데 벌써 종영을 앞두고 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는 그는 “'나의 아저씨'를 사랑해주신 모든 시청자분과 추운 겨울부터 따뜻한 봄까지 함께 동고동락했던 배우 및 제작진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했다. 또한, “‘아무것도 아니다’라는 말이 필요했던 동훈을 연기하면서 공감하고, 위로받았던 부분들이 많았다. 이런 부분들이 시청자들에게도 전해졌길 소망한다”라는 바람도 함께 전했다.

#2. 이지은, “내 삶을 돌아보게 한 작품.”

‘상처받아 일찍 커버려 경직된 인간’ 이지안 역으로 퍽퍽한 세상을 홀로 버텨내는 차가운 여자부터 그 이면에 존재하는 유약한 청춘의 얼굴을 열연하며, “완벽한 연기 변신”이라는 호평을 받은 이지은. “내 삶도 돌아보게 만들어 주신 작가님과 잊지 못할 최고의 파트너 이선균 선배님과 손숙 선생님, 또 모든 배우분. 그리고 나의 감독님이자 모두의 감독님이신 김원석 감독님과 함께 작업한 시간이 제 인생에 크고 작은 변화를 가져다줄 것 같다”라는 다정한 감사를 전했다. 이어 “지안이가 너무너무 보고 싶을 것 같다. 이런 작품에 한 부분이 될 수 있어서 (수화로) 황송하다 황송해”라며 위트 섞인 모습으로 캐릭터와 작품을 향한 깊은 애정을 표현했다.

#3. 박호산, “감사하고, 행복했다. 잊지 못할 것.”

박호산은 능력은 없지만 유쾌하고 따뜻한 삼형제의 맏형 박상훈으로 완벽 변신, 시청자들에게 ‘망가져도 괜찮다. 망가져도 행복할 수 있다’는 다정한 메시지를 선사했다. 그는 희로애락을 함께 느끼며 울고, 웃었던 ‘나의 아저씨’는 절대 잊지 못할 작품이며, “이 작품을 할 수 있었던 것에 한없이 감사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함께 했던 배우들이 진짜 어머니와 친형제, 한 동네에서 나고 자란 죽마고우들 같았다. 언제나 가족 같은 분위기에서 편안하게 촬영을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라는 소감을 덧붙였다.

#4. 송새벽, “덕분에 좋은 눈물이 났다.”

‘나의 아저씨’를 통해 브라운관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던 송새벽은 까칠하지만, 속 깊은 막내 박기훈을 섬세하고 탄탄한 연기력으로 완벽히 소화했다. 마지막 촬영을 마친 후, “‘나의 아저씨’는 여느 촬영과는 다른 마지막 촬영 같아 감개무량하다”라고 운을 뗀 그는 “작품을 촬영하면서 가족애와 형제애를 많이 느끼고 생각할 수 있었던 부분들이 너무 행복하고 감사했다. 감독님, 작가님, 동료 배우분들과 모든 제작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면서 “평생 잊지 못할 작품이지 싶다. ‘나의 아저씨’ 덕분에 좋은 눈물이 난다”라는 진심을 가득 담은 감사 인사를 전했다.

‘나의 아저씨’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서로를 통해 삶의 의미를 찾고 치유해가는 이야기. 오늘(17일) 밤 9시 20분 90분 특별 편성으로 최종회가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 금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영된다.

<사진제공= tvN>


전체 116839 현재페이지 1 / 3895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16839 소화전을 사용할 수 있게 해주세요 진민호 2018.08.17
116838 '슈퍼TV 2’ 려욱, 합류와 동시에 슈주 ‘절대 권력’ 등극! 잔망 매력 폭발! 김병화 2018.08.17
116837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과방에 갇힌 도래 커플, 임수향♥차은우 짜릿했던 축제 그 이후는? 김병화 2018.08.17
116836 경기道 Trade Manager 참여했더니, 무역전문가 꿈 ‘한 발짝 더’ 김병화 2018.08.17
116835 동두천시 상패동 새마을지도자, 폭염 속 방역활동 실시 김병화 2018.08.17
116834 동두천시 상패동 금촌식당, 변함없는 이웃사랑 실천 김병화 2018.08.17
116833 동두천시 로컬드림봉사회, 소요 4통·5통 경로당에 빵과 생활용품 전달 김병화 2018.08.17
116832 동두천시 송내동 맞춤형 복지팀 선(先)보호 후(後)조치, 복지서비스 지원을 위한 사례회의 실시 김병화 2018.08.17
116831 동두천시 생연1동,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한 내부사례회의 개최 김병화 2018.08.17
116830 동두천시 송내동 국수랑 고기랑 “홀몸 어르신 초청 시원한 국수 대접” 김병화 2018.08.17
116829 동두천시 송내동 바르게살기위원회, 8월 월례회의 개최 김병화 2018.08.17
116828 구리시 여성노인회관, 말복 맞아 어르신 점심 대접 김병화 2018.08.17
116827 구리시 공공시설물 유휴공간 ‘시민속으로 널리 개방’ 김병화 2018.08.17
116826 남양주시, 어르신 양우산 쓰시고 폭염피해 예방하세요! 김병화 2018.08.17
116825 남양주시 “무더위 속 남양주보건소 치매안심센터로 오세요.” 김병화 2018.08.17
116824 남양주보건소, 의약품 안전 사용 교육 실시 “올바른 의약품 사용으로 백세까지 건강하게” 김병화 2018.08.17
116823 솔로몬닷컴, LG전자 외장ODD 제품 KP95N시리즈 모바일 DVD플레이어 김진규 2018.08.17
116822 ‘전지적 참견 시점’ 신현준, 매니저에게 초코우유 일탈 취조! 예리한 질문 폭격! 김병화 2018.08.17
116821 ‘댄싱하이’, MC정형돈X댄스코치6인 완전체 첫 공개! 김병화 2018.08.17
116820 ‘선을 넘는 녀석들’ 김구라, 피렌체서 인생캐 발견! 쁘띠 피노키오 변신! 김병화 2018.08.17
116819 '배틀트립' 오나미-이수경, 극찬 유발 '오이투어' 공개(ft.고래상어) 김병화 2018.08.17
116818 ‘뜻밖의 Q’ 모모랜드 주이, ‘핫핑크 흥’ 200% 충전! 언제나 ‘해피~ 스마일!’ 김병화 2018.08.17
116817 고양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응원 나서 김병화 2018.08.17
116816 고양시, 함께 나누고 누리는 복지도시 실현 ‘초석 다져’ 김병화 2018.08.17
116815 고양시 청소년, 진로직업 체험 지원체계 구축 김병화 2018.08.17
116814 고양시 덕양구보건소, “감염병 예방, 올바른 손씻기부터” 김병화 2018.08.17
116813 고양시 청소년상담복지센터, ‘학교 밖 청소년’ 여름휴가를 떠나다 김병화 2018.08.17
116812 고양시 덕양구, “구민 위한 민생대책, 바로 여기에” 김병화 2018.08.17
116811 고양시 덕양구, “8월 재난배상책임보험 꼭 가입하세요” 김병화 2018.08.17
116810 고양시 고봉동, 폭염 속 ‘경로당 사랑의 치킨’ 전달 김병화 2018.08.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3895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회사소개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뉴스웨이브 ㅣ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245-4 LG에클라트 2차 922호 ㅣ 전화 : 070-7825-9093ㅣ 팩스 : 031-601-8799
등록번호: 경기 아00264 ㅣ 등록일: 2009년 12월 29일 ㅣ 발행인 :변창수 ㅣ 편집인: 윤정은 ㅣ 발행연월일 : 2007년 3월 3일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newswave.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