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청소년재단, 코로나19 고양시 청소년 생활실태 조사 결과 발표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7/02 [14:15]

고양시청소년재단, 코로나19 고양시 청소년 생활실태 조사 결과 발표

김정화 | 입력 : 2020/07/02 [14:1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우리의 일상을 많이 바꿨다. 변화된 일상은 ‘청소년’도 피할 수 없었다. 코로나19 여파로 등교가 중지된 기간 동안 82.9%의 청소년들은 집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으며, 57%의 청소년이 코로나19 기간 동안 부정적인 감정(짜증, 우울, 불안 등)을 경험하고 있다.

 

고양시청소년재단(이사장 이재준)은 ‘코로나19,고양시 청소년 생활실태 조사’를 실시하여 재단 홈페이지에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 이전과 이후 청소년들의 생활이 달라졌다. 학교에 가지 않으면 청소년이 직접 점심식사를 해결해야 하는 경우가 40.8%로 대부분의 청소년에게 먹는 문제가 현안으로 등장했다. 핸드폰을 7시간 이상 사용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6.5%(이전)에서 22.4%(이후)로 급증했으며, 동시에 70%의 청소년들이 가장 많이 한 활동으로 동영상 시청과 게임을 꼽았다. 핸드폰 외에 다른 활동거리 제공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청소년은 전체 중 51.3%에 차지했다.

 

또한, 코로나 기간 동안 57%의 청소년들이 짜증, 우울, 불안, 고립감 등의 부정적 감정을 느끼고 있으며 이전보다 행복감이 떨어졌다고 응답했다.

 

반면 재단에서 직접 운영 중인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3곳의 청소년들은 다른 결과를 보였다. 핸드폰 사용 시간도 적고 행복감도 더 높고 건강하다는 응답이 나왔다. 이는 돌봄과 관심에 따라 차이를 보이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동
메인사진
배우 김여진, 이미 ‘완성형’ 비하인드 컷 공개! 눈빛으로 시선 압도!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