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비대면’ 재난대응훈련 도입한다

- 코로나19 확산방지 대원칙 지키면서 구조역량은 강화하는데 초점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7/01 [10:21]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비대면’ 재난대응훈련 도입한다

- 코로나19 확산방지 대원칙 지키면서 구조역량은 강화하는데 초점

김정화 | 입력 : 2020/07/01 [10:21]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본부장 조인재)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비대면(Untact)’ 방식의 긴급구조훈련 방식 도입에 나섰다고 1일 밝혔다.

 

그간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접촉이 잦았던 이전 방식의 훈련이 어려워져 비대면 훈련방식이 도입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으나, 구체적이고 통일된 기준이 없어 본격적인 시행이 어려웠던 것이 사실이다.

 

이에 북부소방재난본부는 코로나19 확산방지라는 대원칙을 지키면서도 구조역량 강화라는 본래의 훈련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비대면 긴급구조 훈련 도입 계획’을 마련, 올 하반기부터 적용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번 비대면 훈련은 토론형과 운용형을 조합해 ①세미나→②기술훈련→③기능훈련→④종합훈련 4단계로 진행되며, 단계별 활동을 충실히 수행하면 최종 단계에서 전체 대응활동이 총괄·통합되도록 설계됐다.

 

여러 기관이 현장에서 손발을 맞춰보는 과정이 없으므로 계획수립 단계부터 비대면 회의 등을 통해 적극적 참여와 협력을 유도하는 것이 특징이다.

 

우선 ‘세미나’ 단계에서는 각 기관이 자체 재난매뉴얼에 따른 재난상황별 임무와 절차를 직접 확인하고 실시기준을 설정하도록 했다. 훈련통제 주관기관이 이를 취합해 종합 훈련 시나리오를 확정한다.

 

이어 ‘기술훈련’과 ‘기능훈련’은 개인 기술과 팀 전술을 숙달하는 단계다. 참여 기관별로 별도의 장소에서 훈련 상황에 맞춰 재난대응기술이나 장비조작법을 반복 연습하게 된다.

 

끝으로 ‘종합훈련’은 기관의 임무수행 역량을 확인하는 단계다. 주관기관은 각 기관이 실시한 훈련결과(영상자료 및 문서)를 통합해 조치의 적절성 여부를 확인한다. 이와 함께 지휘부 상황판단이나 의사결정을 연습하고 무선통신이나 IT기술을 활용해 전파하는 등 현장지휘소 훈련도 실시한다.

 

앞서 북부소방재난본부는 문제점을 최소화하고자 일선 소방서 훈련 담당자들과 경기북부 관련기관별 긴급대응 담당자들과의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 계획을 보완해왔다.

 

특히 훈련의 최소 기준이나 기본 틀을 정하는데 중점을 두어 주관기관이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거나 다양한 최신 IT기술도 활용해 창의적으로 훈련을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조인재 북부소방재난본부장은 “감염병 위험을 감수하며 현장훈련을 고집하기보다 시대변화에 맞춰 선제적으로 비대면 훈련을 도입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기존 현장훈련을 보완하는 새로운 유형의 훈련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소방청 등 관계기관과 지속 협의하고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긴급구조훈련)「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긴급구조기관(소방서‧소방본부‧소방청) 주관으로 실시하는 유관기관 합동의 재난대응훈련

 
이동
메인사진
수지, 과한 꾸밈 없이도 시선 압도하는 화보 장인의 아우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