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투자유치유관기관과 협업해 투자유치 나서

- 30일, 투자유치유관기관협의회 열어 기업 투자유치 공조 방안 논의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6/30 [17:22]

경남도, 투자유치유관기관과 협업해 투자유치 나서

- 30일, 투자유치유관기관협의회 열어 기업 투자유치 공조 방안 논의

김정화 | 입력 : 2020/06/30 [17:22]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30일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회의실에서 ‘도 투자유치유관기관협의회’를 개최했다.

 

경제부지사를 비롯한 일자리경제국장, 도·시군 투자유치 소관 과장 및 유관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회의는, 향후 경남의 투자유치 추진방향 등에 대한 내용으로 진행됐다.

 

‘투자유치유관기관협의회’는 올해 4월 도 일자리경제국장을 중심으로 도·시군 투자유치 관련부서와 경남테크노파크, KOTRA 경남지원단, 창원상공회의소 등 유관기관 위원 23명으로 구성된 바 있다.

 

이는 경남도가 투자유치유관기관과의 협업으로 스마트공장을 보급·확산하고, ICT 융복합 산업·스마트물류산업·강소연구개발특구 등 연구개발 기반 앵커기업 유치 등 우리 도의 강점 인프라를 활용한 체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서이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주요 무역투자 상대국이 국경봉쇄되는 등 글로벌 공급체인이 개편됨에 따라 국내복귀기업의 경남유치가 새로운 과제로 떠오르면서, 그에 따른 논의가 진행됐다.

 

이날 참석 위원들은 경남도의 강점인 ‘신항배후부지 스마트물류산업 생태계를 이용한 국내복귀기업 투자유치 방안’과 ‘경남 제조업 혁신과 ICT 융복합 플랫폼 구축 등을 활용한 산업경쟁력 제고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박종원 도 경제부지사는 “경남도는 주력산업 부진으로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해, 도와 시군은 물론 투자유치유관기관 간 공조가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면서, “경남도와 시군, 투자유치유관기관이 모두 힙을 모아 적극적으로 기업투자를 유치해, 우리 경제의 새로운 화두로 떠오른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을 선도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 6월 초 체결된 ‘NHN(주) 데이터센터와 R&D센터 건립 투자협약’으로 5천억 원의 투자금액과 500명 연구인력 채용이라는 경제 효과 창출 등 ICT 융복합 플랫폼 구축에 나선 바 있다.

 
이동
메인사진
배우 강동원, 무보정 특대형 화보 공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