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숲 마실’카페에서 근무할 실버 바리스타 모집

7월 1일부터 충원 시까지 60세 이상 바리스타 20명 모집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6/30 [10:34]

부천시, ‘숲 마실’카페에서 근무할 실버 바리스타 모집

7월 1일부터 충원 시까지 60세 이상 바리스타 20명 모집

김정화 | 입력 : 2020/06/30 [10:34]

 

▲ ‘숲 마실’ 카페의 내부 모습     ©부천시

 

부천시는 2020년 경기도 초기투자비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된 ‘숲 마실’ 카페에서 근무할 60세 이상의 바리스타 자격증을 소지한 어르신 20명을 7월 1일부터 모집한다.

 

‘숲 마실’ 카페는 원미동 사람들 거리에 위치하며, 구도심 건물을 활용해 지어진 친환경 디자인 카페다. 이 카페는 6월 26일 내부 공사를 마무리하고 다양한 콘텐츠를 포함하고 있는 지역 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 카페를 운영하게 될 ㈜지엔그린은 2019년 경기도에서 최초로 부천시가 노인 일자리 수행기관으로 지정한 사회적 기업으로, 상동 호수공원에서 진행되는 총 7개 사업을 통해 146명의 어르신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숲 마실’ 카페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자사 건물 2층을 무상으로 대여해주었다.

 

시는 ‘숲 마실’ 카페가 카페 관련 취·창업을 준비하는 바리스타 어르신이 실무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자기 계발의 공간이자 지속 가능한 양질의 일터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사회 공헌에 뜻이 있는 기업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에 감사드린다”며, “하루속히 코로나19 위기 상황이 진정되어 어르신들이 각자의 일터에서 활기찬 노후 생활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20년 현재 5,130명의 어르신이 103개의 노인 일자리 사업에서 각자의 적성에 맞는 일자리에 참여하고 있다. 부천시에서 운영하는 어르신 청춘카페는 오정마당의 ‘향기나는 꿈볶는 카페’, 소사어울마당의 ‘카페어울 소사점’, 원미어울마당의 ‘카페어울 원미점’, 부일로 KT부천지사 1층의 ‘카페어울 KT점’, 성곡동 거점 경로당의 ‘꿈꾸는 커피마을’ 그리고 개소 예정인 ‘숲 마실 카페’ 등 6개다.

 
이동
메인사진
수지, 과한 꾸밈 없이도 시선 압도하는 화보 장인의 아우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