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 직격탄 개발도상국에 7550만달러 지원

에티오피아·미얀마 등 13개국…‘K-방역’ 확산 통한 글로벌 위상 제고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6/29 [14:26]

정부, 코로나 직격탄 개발도상국에 7550만달러 지원

에티오피아·미얀마 등 13개국…‘K-방역’ 확산 통한 글로벌 위상 제고

김정화 | 입력 : 2020/06/29 [14:26]

정부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에티오피아 등 13개 개발도상국을 지원하기 위해 총 7750만 달러 규모의 사업을 승인했다.

 

이번 지원으로 K-방역 확산을 통한 우리나라의 보건인력과 기술의 해외 진출은 물론 글로벌 국가 위상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기획재정부는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경험을 전파하고, 개도국의 코로나19 피해 경감 및 비대면 사업 등 디지털 인프라 구축에 대한 지원을 계속해 오고 있다.

 

지난 5월 파라과이에 첫 사업을 지원한 데 이어 이번에는 대외경제협력기금(EDCF)과 세계은행(WB) 및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신탁기금을 통한 지원을 결정했다.

 

글로벌 코로나19 협력에 긴밀히 기여하기 위해 대상 지역과 규모를 확대했으며 이번 승인을 통해 올해 1억3000만 달러 규모를 지원하게 된다.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지원 사업은 정부가 지난 4월 대외경제장관회의서 확정한 코로나 ODA(공적개발원조) 4억달러 지원 방침의 두 번째 사업으로 보건·방역 예산 지원 프로그램과 의료 기자재 공급 등 총 7000만 달러로 구성됐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검사가능 실험실수를 확충하고 코로나19 대응교육 이수 의료인력을 확대하며 코로나19 격리센터·치료시설·검역시설 확대 등을 지원한다.

 

또한 의료 품목(인공호흡기, 의료용 방호복, 진단키트, 산소발생기 등) 공급 및 설치, 기자재 사용법 및 유지보수 교육훈련, 고장수리·부품공급 등도 이뤄진다.

 

에티오피아는 한국전쟁 참전국이자 EDCF 지원 규모가 가장 큰 아프리카 국가로서 EDCF를 통한 코로나19 대응 지원으로서는 아프리카 최초의 사례다.

 

정부는 수출 가능 의료 품목을 중수본과 조기 협의하고 기자재 공급 제도를 혁신적으로 개정하는 등 신속한 지원을 위한 노력을 전개했다.

 

이번 지원은 아프리카개발은행 협조융자 형태로 추진된다.

 

정부는 또한 신북방·신남방 국가와의 협력 강화와 코로나19 대응 지원,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비대면 사업활성화를 위해 세계은행(WB)과 유럽개발부흥은행(EBRD) 신탁기금을 통해 총 550만달러 규모(8건)의 사업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세계은행 신탁기금으로는 미얀마 코로나19 대응 모니터링 구축과 인도·파키스탄 지리정보서비스 등 ICT를 이용한 한국의 감염병 대응경험 공유, 필리핀의 ICT 기술 활용 비대면 사업, 아시아·태평양 지역 대상 디지털 툴 활용 비대면 사업관리 역량강화 등을 지원한다. 총 322만 5000달러 규모다.

 

유럽개발부흥은행 신탁기금으로는 남동지중해 연안 5개국(이집트, 모로코, 레바논, 요르단, 튀니지) 소재 코로나19 피해 스타트업에 227만 달러를 지원한다.

 
이동
메인사진
수지, 과한 꾸밈 없이도 시선 압도하는 화보 장인의 아우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