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로’ 구입하면 1년 내내 연안여객선 할인받는다

해수부, 연안여객선 할인이용권 하나로 통합…9900원으로 가격도 대폭 낮춰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6/02 [11:27]

‘바다로’ 구입하면 1년 내내 연안여객선 할인받는다

해수부, 연안여객선 할인이용권 하나로 통합…9900원으로 가격도 대폭 낮춰

김정화 | 입력 : 2020/06/02 [11:27]

해양수산부가 코로나19로 침체된 내수경기에 활력을 불어넣고 여객선을 이용한 섬 여행을 활성화하기 위해 1일부터 연안여객선 할인이용권 ‘바다로’의 판매를 시작한다.

 

‘바다로’는 국내외 만 34세 이하의 젊은이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우리 바다와 섬을 둘러보며 해양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연안여객선 할인이용권으로 지난 2015년 12월 처음 출시됐다.

 

‘바다로’는 지난해까지 여름권, 겨울권, 결합권(여름+겨울), 연중이용권으로 나눠 판매됐으나 올해부터는 ‘연중이용권’ 하나로 통합했다.

 

이에 따라 기존에는 평일에만 사용할 수 있었던 연중이용권을 올해부터는 주말에도 사용할 수 있다. 연안여객선을 탈 때 이용권을 제시하면 주중에는 뱃삯의 50%를, 주말에는 20%를 할인받을 수 있다.

 

아울러 이용권의 가격을 기존의 1만 5900원에서 9900원으로 대폭 낮췄다.

 

또 18세 미만의 청소년을 포함한 가족이 최대 3인까지 할인을 받을 수 있는 가족권(1만 5900원)도 새로 출시됐다.

 

주중에 3인 가족(중고생 1인, 부모 2인)이 여객선을 타고 인천에서 백령도까지 여행하는 경우 38만 6000원(중고생 왕복 12만원 x 1인, 성인 왕복 13만 3000원 x 2인)의 운임이 필요하지만 ‘바다로’ 가족권을 이용하면 20만 8900원만 내면 되므로 경제적 부담이 크게 줄어든다는 것이 해수부의 설명이다.

 

‘바다로’는 제주·울릉·인천·여수 등 총 77개 항로, 총 46개 선사, 118척의 선박을 대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다만, 명절·휴가철 등 특별교통대책기간에는 ‘바다로’의 사용이 제외되며 일부선사의 경우 할인기간과 할인율이 다르므로 사용 전 확인이 필요하다.

 

‘바다로’에 대한 자세한 문의 및 구입은 ‘가보고 싶은 섬’ 누리집(http://island.haewoon.co.kr)과 한국해운조합(☎ 02-6096-2266)에서 가능하다.

 

김준석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올해에도 ‘바다로’를 통해 많은 분들이 아름다운 우리 섬에서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코로나19로 침체된 우리 사회도 활력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동
메인사진
배우 강동원, 무보정 특대형 화보 공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