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기술창업기업 250개사에 긴급자금 지원한다

- 창업기업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핀셋 대책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5/27 [11:37]

부산시, 기술창업기업 250개사에 긴급자금 지원한다

- 창업기업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핀셋 대책

김정화 | 입력 : 2020/05/27 [11:37]

부산시는 부산경제진흥원과 함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생산‧투자‧소비 감소로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는 기술창업기업의 위기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기술창업기업 긴급지원」 사업을 추진하며, 6월 8일까지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부산시의 「코로나19 이후 창업지원사업 대응전략」 중 단기대응 전략 중 하나며, 창업기업의 특성상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어디에도 포함되지 않아 정부 지원정책의 사각지대가 발생하는 것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한다. 기존 창업지원사업의 예산 조정을 통해 마련한 2억5천만 원으로 250개 기업에 각 1백만 원의 현금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부산광역시 기술창업 지원조례」 제2조에서 정한 기술창업기업 중 공고일부터 지원금 지급 시까지 사업자등록지 및 대표자 주민등록지가 모두 부산이고, 2020년 1~4월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 이상 감소하였으며, 타인 건물을 임차하여 사업체를 운영 중인 기업이다. 단, 소상공인 민생지원금 수혜기업과 「중소기업창업지원법 시행령」 제4조에 해당하는 유흥주점, 사행시설 등은 제외된다.

 

신청은 오는 6월 8일까지 전자우편(startup@bepa.kr)을 통해 접수하며 부산시(www.busan.go.kr) 또는 부산경제진흥원(www.bepa.kr)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하고 첨부서류를 구비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기업이 250개보다 많은 경우에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고용인원을 공고일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는 기업 ▲매출액 감소 폭이 큰 기업 ▲정부 또는 부산시로부터 임대료 지원을 받고 있지 않은 기업 순으로 선발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창업은 부산 미래 성장의 동력이자 일자리 창출의 핵심”이라며 “항상 창업기업에 필요한 정책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의견을 청취할 것이며, 코로나19와 같은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창업생태계 구축을 통해 부산의 일자리를 지키고 지역경제가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동
메인사진
배우 조인성 화보,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과 포즈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