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19 중대 고비 …온라인 예배로 거리두기 간곡히 당부”

SNS 메시지 “집단감염 거듭되면 나라 전체가 지치고 말 것 …지자체 등 협력 매우 중요”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4/06 [11:29]

문 대통령 “코로나19 중대 고비 …온라인 예배로 거리두기 간곡히 당부”

SNS 메시지 “집단감염 거듭되면 나라 전체가 지치고 말 것 …지자체 등 협력 매우 중요”

김정화 | 입력 : 2020/04/06 [11:29]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가 안정기로 들어서느냐 다시 확산하느냐 중대한 고비인 지금 이 시기만큼은 온라인 예배나 가정 예배 등의 방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일일 신규 확진자 100명 이하 발생이 3일째 이어졌다”며 “3월 중순부터 시작해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밑으로 떨어졌다가 다시 늘고 또다시 떨어지기를 5번째 되풀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이대로 계속 떨어져서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떨어졌다가 다시 올라가기를 되풀이한 이유는 그때마다 집단감염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집단감염을 기필코 막아야 한다”며 “같은 일이 거듭된다면 의료진뿐 아니라 나라 전체가 지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종교집회는 집단감염의 요인 중 하나”라면서 “그런 면에서 조계종이 오는 19일까지 모든 법회를 중단하고, 천주교 서울대교구 등 전국 각 교구가 미사를 무기한 연기하고, 개신교 다수가 부활절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하기로 한 것에 대해 깊이 감사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내일 다시 일요일로, 여전히 예배를 강행하는 일부 교회가 있을지 모르겠다”며 “예배는 신앙의 핵심이라고 할 만큼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중대한 고비인 지금 이 시기만큼은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해 줄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금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 유입 비율도 상당히 높다”며 “해외 입국자 중 90% 이상이 우리 국민이기 때문에 해외 감염이 들어오는 것 자체를 막을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정부는 해외 감염자를 원천 격리하여 2차, 3차 지역 감염을 막을 수 있도록 입국 관리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며 “지자체 및 입국자 본인들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며, 서울시 등 앞장서 준 지자체에 감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이동
메인사진
배우 김태훈, 반전매력 폭발 화보 공개 ‘시선강탈’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