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산하 11개 공공기관, ‘착한 소비자 운동‘ 동참

부서운영비 등으로 주변 음식점 선결제…중기부, 가이드라인 마련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4/06 [10:47]

중기부·산하 11개 공공기관, ‘착한 소비자 운동‘ 동참

부서운영비 등으로 주변 음식점 선결제…중기부, 가이드라인 마련

김정화 | 입력 : 2020/04/06 [10:47]

중소벤처기업부는 산하 11개 공공기관과 함께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착한 소비자 운동’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착한 소비자 운동은 소상공인 업체의 물품이나 서비스를 선결제 방식으로 구매하자는 운동이다.

 

중기부에 따르면 각 산하기관은 부서별로 3개 내외 음식점을 정해 부서운영비 등을 활용해 일정 금액을 선결제할 예정이다.

 

참여 기관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창업진흥원, (재)중소기업연구원, 신용보증재단중앙회, 한국벤처투자㈜, ㈜중소기업유통센터, ㈜공영홈쇼핑, (재)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 등이다.

 

아울러 중기부는 선결제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는 점을 고려해 ‘적극행정 지원위원회’를 통해 결제 및 이용방식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방침이다.

 

중기부는 우선 상반기 동안 시행 후 추가 시행여부를 검토하고 피해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행정 차원에서 계속적으로 실적 등을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비록 큰 금액은 아니지만 공공부문이 피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탠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이를 계기로 앞으로 타 부처 및 공공기관, 민간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동
메인사진
배우 정겨운, 명불허전 ‘화보 장인’ 입증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