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구제역·AI 특별방역 종료 및 상시방역 체계 전환

- 위험시기 넘겼어도 방역에 대한 긴장은 계속 유지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4/01 [10:18]

충남도, 구제역·AI 특별방역 종료 및 상시방역 체계 전환

- 위험시기 넘겼어도 방역에 대한 긴장은 계속 유지

김정화 | 입력 : 2020/04/01 [10:18]

충남도는 지난해 9월부터 이달 말까지 7개월간 운영했던 조류인플루엔자(AI)·구제역 특별방역대책기간을 종료하고 평시 방역체계로 전환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 특별방역대책기간 동안 도내 가금 및 가축농장에서 구제역·AI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은 덕분이다.

 

도는 그동안 구제역·AI 차단방역을 위해 △구제역 백신 일제접종 △백신미흡농가 도축출하 제한 등 페널티 △오리농가 사육제한 △철새도래지 출입통제 등을 추진한 바 있다.

 

평시방역으로 전환한 뒤에는 △소·염소 구제역 백신 일제접종 △가금농가 방역실태 점검 △전통시장 방역관리 △축산농가 권역별 순회교육 등 청정충남 유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추욱 도 농림축산국장은 “재난형 가축전염병은 물론 일반 가축전염병도 축산농가에서 철저한 소독이 필수적이다”라며 “장화갈아신기, 외부인 출입통제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충실하게 임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경기·인천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14건 발생하고 야생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검출됨에 따라 ASF 위기경보는 여전히 ‘심각’ 단계를 유지한다.

 

 

 
이동
메인사진
수지 화보, 카리스마 포즈에 도발적인 눈빛은 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