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퀸’ 무대 찢고 나온 섹시퀸들 ‘막강 화력 예고’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2/19 [16:24]

‘트로트퀸’ 무대 찢고 나온 섹시퀸들 ‘막강 화력 예고’

김정화 | 입력 : 2020/02/19 [16:24]

 

무대를 찢고 나온 섹시퀸들이 ‘트로트퀸’을 장악했다.

 

2월 19일 방송하는 MBN ‘여왕의 전쟁-트로트퀸’(기획/연출 박태호, 이하 트로트퀸)이 뉴페이스들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날 방송하는 3회에서는 새로운 심사위원으로 가수 금잔디가 투입, 남다른 심사평으로 출연 가수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관심으로 끌 전망이다.

 

새로운 얼굴은 심사위원뿐이 아니다. 경연을 펼치는 보이스 팀과 트로트 팀에도 각각 한 명씩 뉴페이스들이 영입돼 관심을 모은다. ‘군통령’이라는 타이틀을 가진 섹시퀸 지원이와 MBN ‘보이스퀸’을 통해 인간 비타민 별명을 갖게 된 상큼한 매력의 김혜진이 그 주인공.

 

이들 뉴페이스들은 이미 많은 팬을 보유할 정도로 출중의 실력의 소유자인 만큼 기대도 높아지는데, 관계자에 따르면 기대 이상의 퍼포먼스로 무대를 녹여버렸다고. 과연 어떤 무대를 펼쳤을지 궁금증이 모아지는 한편, 이외에도 다양한 무대에서 헉 소리 나는 퍼포먼스들이 펼쳐져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동공 지진을 일으킨 한가빈의 키스 퍼포먼스를 뛰어넘는 퍼포먼스는 누구의 차지가 될지도 주목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도 스페셜 무대가 두 차례나 준비된 가운데 그 중 한 명은 국내 최고의 가창력과 댄스 실력을 겸비한 섹시 디바여서 기대가 높아진다. 인기 아이돌 그룹 출신인 그가 ‘트로트퀸’에 나섰다는 사실만으로도 파격이어서 MC 김용만이 그의 이름을 호명하는 순간 듣는 모두가 “정말이야?”하고 놀라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을 정도다.

 

무대를 찢고 나온 진정한 섹시퀸은 과연 누굴지 주목되는 ‘트로트퀸’ 3회는 19일 오후 11시 MBN에서 방송된다.

 

사진 제공 = MBN ‘여왕의 전쟁 트로트퀸’

 
이동
메인사진
배우 이성경, 시크하면서도 감각적인 데님 화보 공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