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엄지원vs성동일, 숨멎 첫 대면! 오늘(10일) 첫 방부터 파란 예고!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2/10 [17:18]

'방법' 엄지원vs성동일, 숨멎 첫 대면! 오늘(10일) 첫 방부터 파란 예고!

김정화 | 입력 : 2020/02/10 [17:18]

 

tvN ‘방법’ 속 ‘열혈 사회부 기자’ 엄지원과 ‘인간의 탈을 쓴 악귀’ 성동일의 텐션 폭발하는 숨멎 첫 대면이 포착됐다.

 

오늘(10일) 밤 9시 30분 첫 방송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방법’(연출 김용완/극본 연상호/제작 레진 스튜디오/기획 스튜디오드래곤)은 한자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이 중 엄지원은 방법사와 손을 잡고 진종현 회장의 정체를 파헤치는 열혈 사회부 기자 ‘임진희’ 역을, 성동일은 국내 최대 IT기업 포레스트를 운영하는 인간의 탈을 쓴 악귀 ‘진종현’ 역을 맡았다.

 

공개된 스틸 속 엄지원(임진희 역)-성동일(진종현 역)은 세상의 진실을 쫓는데 주저하지 않은 패기 넘치는 사회부 기자와 나는 새도 떨어뜨리는 권력을 가진 기업 회장의 신분으로 마주한 모습. 국내 최대 IT기업 회장과 그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기괴한 사건의 흑막을 파헤치는 기자답게 서로를 응시하는 두 사람의 날 선 아이컨택에서 묘한 기 싸움이 느껴져 흥미를 자극한다. 하지만 여유롭게 미소를 띤 성동일과 달리 엄지원의 얼어붙은 표정에서 팽팽한 긴장감이 드리워져 두 사람이 각을 세우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성동일의 여유 넘치는 미소 뒤에 숨겨진 섬뜩한 악의 본색이 어떻게 시청자들을 소름 끼치게 만들지, 첫 화부터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파란을 예고하는 초자연 유니버스 스릴러 ‘방법’ 본 방송에 관심이 수직 상승한다.

 

그런 가운데 앞서 연상호 작가는 “엄지원 씨는 영화 ‘스카우트’때부터 좋아했던 배우다. 당시 영화 속 이미지의 확장된 느낌이 현재 드라마 ‘방법’에서의 임진희 캐릭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성동일 씨는 작가인 나에게 있어 만능 맥가이버 칼 같은 존재다. 어떤 상황, 어떤 씬에도 어울리고 그 씬에 가장 잘 어울리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배우로, 성동일 씨의 캐스팅 확정 소식을 듣자마자 작품에 대한 믿음이 더욱 강해졌다”고 만족감을 표하며 두 사람의 연기력에 강한 신뢰감을 드러낸 바 있다. 이에 ‘거대 악’ 성동일에 맞서 비범한 저주의 힘을 가진 10대 소녀 방법사 정지소(백소진 역)와 손잡고 목숨 건 사투를 펼칠 엄지원의 강렬한 활약에 기대가 고조된다.

 

한편 사람을 저주로 해하는 저주 ‘방법(謗法)’이라는 지금껏 드라마에서 본 적 없는 파격 소재로 2020년 브라운관을 뒤집어놓을 tvN 새 월화드라마 ‘방법’은 오늘(월)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tvN ‘방법’

 
이동
메인사진
배우 김여진, 이미 ‘완성형’ 비하인드 컷 공개! 눈빛으로 시선 압도!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