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진, '간택-여인들의 전쟁' 아쉬움 느껴지는 종영소감 공개!

 

TV CHOSUN 특별기획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연출 김정민/극본 최수미)에서 호위 무관 한모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김범진의 종영소감이 공개됐다. 마지막 촬영에 대한 아쉬움이 물씬 느껴진 것.


오늘 10일(월), 김범진의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의 네이버 TV(http://tvcast.naver.com/willent)에는 ‘간택-여인들의 전쟁’에서 호위 무관 한모 역할로 매주 주말밤을 채워준 배우 김범진의 종영 소감 영상이 공개 됐다.


먼저, 촬영장 내 분위기 메이커로 불리는 이유를 모은 비하인드 영상에서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추운 지방 촬영에도 불구, 늘 웃는 미소와 재치있는 입담으로 주변 사람들을 웃게 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추운 날씨에 많은 스태프분들과 감독님, 배우분들이 고생을 많이 하셔서 좋은 작품을 남긴 것 같습니다.”라며 함께 고생한 식구들을 먼저 언급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한, “생각보다 시청률도 너무 잘나오고, 많은 분들이 시청해주셔서 저희도 그에 힘입어 열심히 촬영했습니다.”라며 끝까지 함께해준 시청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마지막으로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좋은 일만 있길 바랄게요.”라며 마지막 회에 대한 아쉬움을 뒤로한 채 종영소감을 마무리했다.


한편, TV CHOSUN 특별기획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은 지난 9일(일) 16회를 끝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email protected]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20:02:10 [10:41]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