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콩고 왕자 조나단, 신들린 입담 선공개!

 

 

콩고 왕자로 화제를 모은 조나단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신들린 입담을 뽐냈다. 그는 택시만 타면 외국인인 척(?)하는 것은 물론 뜻밖의 꿀잠을 잔다고 고백해 보는 이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오늘(21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콩고 왕자 조나단의 신들린 입담이 담긴 선공개 영상을 네이버 TV(https://tv.naver.com/v/9590790)를 통해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조나단은 택시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유창한 한국어 실력을 자랑하는 그는 택시 탈 때는 일부러 실력을 감춘다고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 이유는 바로 택시를 타자마자 시작되는 토크 열전 때문. 자신의 한국어 실력에 놀란 택시 기사님들이 ‘어떻게 한국말을 그렇게 잘하냐’, ‘언제 왔냐’, ‘어디 사냐’ 등 질문을 끊임없이 쏟아낸다고.

 

특히 그는 택시 기사님들의 유형을 세 가지로 나누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첫 번째는 열혈한 한국 사랑을 보여주는 ‘애국자’형, 두 번째는 나라가 좋을 때도 있고, 안 좋을 때도 있다는 ‘중간(?)’형, 마지막은 ‘헬조선’에 대해 100분 토론을 펼치는 ‘여긴 떠나야 돼’형.

 

이 같은 상황에 시달리던 그는 요즘엔 택시를 타자마자 외국인인 척(?)한다고 밝혔다. 그는 “찐월똥 가주쎄여!”하며 어설픈 한국어 실력을 뽐내 폭소를 자아냈다. 덕분에 그는 택시에서 꿀잠을 잘 수 있게 됐다며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땡~큐! 땡~큐!’라며 목적지에 도착한 후 마무리 인사까지 완벽하게 연기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영상 마지막에는 ‘대한콩고인’ 조나단의 더 많은 ‘꿀잼썰’이 예고돼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그런가 하면 콩고 왕자 조나단을 비롯해 이동우, 장영란, 노라조 원흠이 출연하는 ‘선을 넘는 녀석들’ 특집은 오늘(21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안영미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네이버 TV 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8:21 [17:30]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닫기